[3차입고] 봄의 공기는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달다

18,000원
작가: 이다희
판형: 135 x 190
제본: 양장제본
페이지 : 260쪽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봄의 공기는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달다

 

<봄의 공기는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달다>는 대학원 시절과 회사생활, 제주에서 머물렀던 날들을 거쳐 새로운 출발을 하기까지, 7년의 시간을 글과 사진으로 담아낸 기록입니다. 

 

하루하루 미끄러지고 있다는 불안감, 나의 시간과 건성으로 만나고 헤어져야 하는 고단함. 그 속에서 삶을 사랑하라는 말은 얼마나 어려운 주문일까요. 그런데도 왜 우리는 삶이 보여주는 눈부신 풍경 앞에서 이토록 속절없이 무너지고 마는 걸까요. 아름답고 추하고 신비롭고 거대한 삶을 통과하며 무엇보다 진실한 사람이 되고 싶었던 한 시절의 기록을 내놓습니다. 부디 당신의 시간들도 안녕하기를 바랍니다.

 

 

어느 오후에는 휴가를 내고 미술관에 갔다. 더 이상 견디고 싶지 않은 날이었다. 어두운 곳에 놓인 순백의 백자가 보고 싶었다. 평일의 미술관에는 사람이 적었고 그마저도 대부분이 외국인이었다. 백자는 3층에 있었다. 서늘한 전시실에는 하나의 도자기마다 하나의 빛이 주어졌고 단독의 백자는 장식 없이 온전했다. 치장이 없는 것이 오랜만이었다. 나는 할 일 없이 그곳에 오래 머물다 밖으로 나왔다. 7월이었고 더운 여름이었다. 이제 그만 순결해지고 싶은 여름이었다. _<백자>

 

시간은 보이지 않지만 시간의 흔적은 그 시간을 가늠하게 한다. 지난 2년이 지나간 자리에는 스커트를 끌어내리며 소주의 맛도 느끼지 못할 만큼 긴장하던 신입사원 대신 족발을 뜯어 먹으며 잔을 권하는 3년 차 직장인이 남아 있었고 나는 그때 어떤 시간이 한 사람을 훑고 지나갔음을 알았다. 시간은 더 이상 바깥으로 흐르지 않고 삶을 정면으로 관통한다. 나는 조용한 시간의 바깥에 머물고 싶었으나 이제는 온전한 시간의 흔적이 되어 어떻게든 시간을 피하고자 했던 어린 마음을 문득 떠올릴 뿐이었다. _<대전>

 

 

 

작가: 이다희

판형: 135 x 190

제본: 양장제본 

페이지 : 260쪽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0.0 / 5  (0개 후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3차입고] 봄의 공기는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달다

18,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