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영화선전도감

36,000원 40,000원
작가, 출판사: 프로파간다 시네마 그래픽스
판형: 230 x 300 mm /  올 컬러, PUR 제본
페이지: 364p
적립금 5%
배송비 3,000원(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영화선전도감

 

 

 

1950~60년대 국내 개봉된 외국영화 광고선전물 아카이브 북 입니다.

 

전국을 돌며 순회공연을 하던 서커스와 유랑극단,

동네에 몇 안되던 라디오와 TV가 엔터테인먼트의 전부였던 시기.

그때의 극장은 그야말로 꿈의 공간이자 천국이었다.

전쟁 중에도 영화는 계속 상영되었고,

사람들은 영화를 보며 잠시나마 일상의 행복을 되찾았다. 

 

그 시대를 풍미했던 영화들은 어떻게 사람들을 극장으로 끌어모았을까? 

동네 담벼락마다 붙어있던 영화 포스터, 

가슴 두근대며 정독하던 신문 또는 잡지 속 영화 광고, 

그리고 극장에서 나눠주던 전단지가 홍보 수단의 전부였을 것이다. 

 

프로파간다 시네마 그래픽스에서는

1950~60년대 국내에서 개봉된 외국영화의 광고 선전물을 모아

아카이브 북으로 엮어보았다.

누군가에게는 그저 한 번 보고 버리는 광고물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어린 시절의 추억이었고,

또 누군가에게는 수 십 년 동안 서랍 속에 소중하게 보관해 온

보물 같은 수집품이었을 것이다.

이렇게 보존되어 온 영화 자료들에 관한 기록은

그 자체로 영화 그래픽 디자인의 중요한 역사라고 할 만하다.

‘디자이너’라는 개념마저 생소했던 1950~60년대에

‘도안사’라고 불렸던 이름 모를 수많은 그래픽 디자이너들은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영화 선전 광고물을 만들지 않았을까.

 

1950~60년대는 외화 수입이 가장 활발하던 시기였고,

편수가 많은 만큼 다양한 광고물이 쏟아져 나왔다.

지금의 그래픽 디자인과 완성도를 비교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겠지만

의외로 화려한 색감과 세련된 레이아웃,

독특한 타이포그래피를 자랑하는 작업들도 많기 때문에

아카이브를 훑는 동안 발견의 즐거움과

신선한 자극을 충분히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영화에 대한 사랑만은 가난하지 않았던

1950~60년대 선전물들을 감상하며

황홀한 시네마 천국에 빠져보기를 바란다.

 

 

 

 

 

 

 

작가, 출판사: 프로파간다 시네마 그래픽스

판형: 230 x 300 mm /  올 컬러, PUR 제본

페이지: 364p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5103 - 0341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번호
제목
글쓴이
평점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영화선전도감

36,000원 40,000원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