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입고]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12,000원
글 신유진
발행처 1984Books (1984북스)
ISBN : 979-11-966324-5-8 (03810)
발행일 2019년 8월 22일 초판 1쇄
페이지수 : 208쪽
사이즈 : 120 x 188mm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거기 분명, 내가 구할 수 있었으나 구하지 못한 것이 있었으리라.

내 기억의 눈보라에 얼어 죽은, 구원의 손길을 간절히 기다렸던 어떤 것이."

 

산문집 <열다섯 번의 낮>과 <열다섯 번의 밤>의 저자이자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 작품들의 번역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신유진이 소설로 돌아왔다. 

 

파리에서 테러 사건으로 연인을 잃은 소은의 이야기(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끝나버린 연극처럼 막이 내린 세계와 나의 사랑(끝난 연극에 대하여), 마지막 순간을 맞은 오랜 연인을 향한 독백(첼시 호텔 세 번째 버전), 때로는 간절했고, 때로는 무책임했던 시절의 얼룩들(얼룩이 된 것들), 먼 바다에 빠졌을지도 모르는 청춘을 부르는 절망의 노래(바다에 빠지지 않도록)

다섯 편의 소설을 담은, 신유진의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에는 상실을 마주하는 인물들이 살고 있다. 사랑을, 사람을, 시절을 잃은 이들의 하루, 낮은 목소리로 상실을 읊조리는 절망들, 체념들, 스스로를 향한 위로들, 그리고 다짐들. 소설은 이제 없는 것들의 부재를 기록하며 그것이 언젠가는 분명히 존재했음을, 그것들을 잃었으나 결코 잊지는 않았음을 말한다. 그러니 아주 사라진 것은 아니라고, 비록 보잘것없는 얼룩으로 남았을지라도. 

 

 

 

목차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 9

끝난 연극에 대하여 -45

첼시 호텔 세 번째 버전 -93

얼룩이 된 것들 - 129

바다에 빠지지 않도록 - 169

 

 

 

저자소개

 

파리 8대학에서 연극을 공부했다. 문장 21 단편 문학상 수상으로 ‘세 사람’을 발표했고, 단편 ‘검은 빛의 도시’가 월간 토마토 단편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소설 〈여름의 끝, 사물들〉과 산문집 〈열다섯 번의 낮〉 〈열다섯 번의 밤〉 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아니 에르노의 〈세월〉 〈사진의 용도〉 〈진정한 장소〉가 있다. 

 

 

 

 

 

글 신유진

발행처 1984Books (1984북스)

ISBN : 979-11-966324-5-8 (03810)

발행일 2019년 8월 22일 초판 1쇄

페이지수 : 208쪽 

사이즈 : 120 x 188mm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3차입고]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