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입고] Mother - 오늘도 역시 엄마가 보고 싶다

11,000원
지은이: 니나킴
페이지:  80p  
발행일: 2018년 4월 16일 
규격: 170 x 170 mm 
적립금 5%
배송비 3,000원(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Mother - 오늘도 역시 엄마가 보고 싶다 

 

 

엄마와 딸의 이별 이야기 

 

작가의 엄마는 백혈병 진단을 받고 항암 투병한지 6개월 만에 죽었다.  작가가 엄마를 잃은 고통을 극복하는 방식은 엄마에 대한 기억을 그리는 것이었다.  작가는 엄마의 부재 후 '심경변화' 와 과거 '엄마와의 추억'을 글과 그림으로 풀어놓았다. 

 

 

출판사서평

 

작가에게 엄마는 ‘세계’ 였고 엄마의 죽음은 곧 세계의 소멸과 같았다.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엄마를 보내야만 하는 순간, 잊히지 않는 그 시간을 품 속에 붙잡는다.  작가와 엄마는 두 명이 눕기에는 비좁은 거실 소파에 앉아 TV를 보곤 했는데 엄마가 떠난 후 작가는 너무나 넓은 소파에 덩그러니 앉아 엄마를 생각 한다. 예기치 못하게 찾아오는 소낙비처럼 작가에게는 의도하지 않는 눈물이 하루에도 몇 번씩 찾아온다. 이처럼 작가는 ‘엄마의 부재 후 심경변화’ 를 표현했다. 

 

엄마의 부재 후 심경변화는 작가 자신의 지금 상태, 즉 현재적 시점으로 엄마를 기억하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엄마를 기억하기 위한 과거적 시점으로 아주 어린 시절부터 함께 한 ‘엄마와의 추억’ 을 그렸다. 이때 동원된 감각은 청각이다. 해가 뉘엿뉘엿 넘어갈 때 멀리서 들려오는 엄마의 발소리만 듣고도 엄마라는 것을 알아차린다.  엄마의 구두소리, 현관으로 들어와 신발 벗는 소리, 방바닥을 밟으며 걸어오는 소리, 작가의 방문을 열며 “엄마 왔다~ 밥은?” 은 엄마의 소리들이다.

 

작가는 현재 ‘엄마의 부재 후 자신의 심경변화’와 과거 ‘엄마와의 추억’을 그려 진짜 ‘진솔이 엄마’가 누구인지 발견했다.

진솔이 엄마는 엉킨 것들을 풀어주는 해결사 였고 아낌없이 주기만 했던 나무였다.

 

 

작가,출판사 소개

 

니나킴

일러스트레이터, <사라지고 싶은 날>, <잠시 주춤하겠습니다>, <Mother>의 저자

 

3people (쓰리피플)

3people은 "세 사람이 함께하면 누구도 무시할 수 없는 힘이 생긴다" 는 가치로 설립한 남해의 작은 출판사 입니다. 무엇이든 시작할 수 있는 촉발제로 '책'을 펴냅니다.

 

 

 

 

지은이: 니나킴

페이지:  80p  

발행일: 2018년 4월 16일 

규격: 170 x 170 mm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5103 - 0341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번호
제목
글쓴이
평점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3차입고] Mother - 오늘도 역시 엄마가 보고 싶다

11,000원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