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월당 오페라 총서 - 니벨룽의 반지 (4set)

72,000원 80,000원
지은이: 바그너 (Wilhelm Richard Wagner)
옮긴이: 안인희
해설: 오해수
출판: 풍월당
사이즈: 128x188mm
페이지: 1460p
제품구성: 전 4권
적립금 5%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풍월당 오페라 총서 - 니벨룽의 반지 (4set)

 

 

19세기 유럽 지성의 모든 성취를 녹여 담은 음악의 용광로

 

 

니벨룽의 반지

 

바그너의 위대한 성취

 

바그너는 1850년 ‘총체예술’이라는 개념을 주창했다. 각각의 장점과 한계를 지닌 예술 장르를 한데 통합시켜 예술의 모든 -적어도 가장 완벽에 가까운- 가능성을 구현하고자 했던것이다. 이를 위해 바그너는 기존의 오페라에 비해 시적이고 연극적인 요소를 크게 늘렸고, 이 요소들을 음악 속에서 소화해내기 위해 독창적인 음악 기법을 고안했다. 4부작으로이루어진 『니벨룽의 반지(이하 ‘반지’)』는 이러한 바그너의 천재적인 야심이 가장 잘 발휘된 그의 대표작이자 19세기 유럽이 인류에게 남긴 가장 거대한 유산 중의 하나다. 19세기이후의 모든 극음악은 그의 후계자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반지의 제왕」 영화음악을 작곡한 하워드 쇼어는 한 인터뷰에서 바그너 오페라의 유도동기와 악곡 스타일을 염두에 두고작곡했음을 밝힌 바 있다.

 

그저 읽기만 해도 아름답다

 

‘아직 너 자신도 모르는 너 맑은 눈의 아이야...’

이 낭만적인 대사는 누가 누구에게 던진 말일까? 이 대사는 거대한 용이 자신의 심장을 찌른 젊은 영웅에게 던지는 마지막 대사의 첫 문장이다. 분노와 저주가 내려칠 법한 순간에날아든 삶의 비애와 무상함이 죽음과 파멸을 덧없는 아름다움으로 수놓는다. 이처럼 ‘반지’에는 독일 낭만파의 침울하고도 우아한 정서와 유럽 전승 신화의 기품을 겸비한 대사들이 즐비하다. 현대의 독자들에게는 다소 낯선 이러한 정취는 그만큼 신선한 감동을 선사한다.

총체예술을 지향한 바그너는 자신의 악극에서 어떤 장르가 다른 장르의 도구처럼 사용되기를 원하지 않았다. 그는 음악과 문학, 미술과 연기가 모두 최고의 수준에서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기를 원했고, 이에 따라 그가 직접 집필한 '반지'의 대본 역시 유럽 문학의 과거와 당대를 동시에 담은 야심작으로 탄생했다.

이처럼 우아하고 극적인 대사들로 이루어진 이 거대한 서사시는 담고 있는 메시지 또한 거대하다. '반지'는 유럽 전승 신화의 스타일만 차용한 것이 아니라 그 정신까지 담고자 했다. '반지'의 독자는 바그너가 한 세계를 파멸시킬 때 그 세계가 담고 있는 근본적인 에너지, 즉 정신적 핵이 새어나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 핵은 각양각색의 방향성을 가진 욕망들이다. 인간 욕망의 다양한 양태와 그 최종 형태로서의 파멸을 다룬 '반지'는 유럽 문학의 전통에 기반한 해석은 물론, 사회과학과 정신분석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영감을불러일으켰을 정도로 풍부한 함의를 담고 있다. 보통 이렇게 거대한 주제를 담은 문학 작품은 현학적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지만, 바그너는 신화에서 차용한 상징적인 인물들을극적인 상태로 내몰아 배신과 파멸의 드라마 속에서 메시지를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는 바그너가 존경했던 작가 셰익스피어의 최고 장기 중 하나였으며, 그 이전에 오래된 신화와 전설이 이야기 속에 인간의 무의식을 담아내는 방법이었다.

 

역사에 길이 남을 장엄한 이야기로의 초대

 

이렇듯 '반지' 대본은 문학적 성취만으로도 읽을 이유가 충분하지만, 이 대본을 읽어야 할 중요한 이유가 하나 더 있다. '반지'의 ‘총체예술’을 더 잘 경험하기 위해서다. 확실히 최근들어 공연 영상물이 다수 보급되면서 '반지'의 화려한 시청각적 자극을 경험하기는 더 용이해졌다. 그러나 제한된 시간 내에 축약된 문장을 보여줘야 하는 자막만으로는 '반지'의 대본이 가진 매력을 온전히 전달하기 어렵다. 노래를 통해 들려오는 독일어를 그대로 이해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겠으나, 그럴 수 없다면 자막에만 의존하지 않고 본래 대본에 담긴매력을 살리고자 연구한 번역본을 천천히 읽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유럽 문화와 북유럽 신화에 정통한 안인희의 번역은 '반지'의 세계관과 낭만적인 정서를 함께 담아내어 '반지'가 가진 다방면의 매력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특히 대본을 읽으면서 전체적인 이야기 구조와 캐릭터를 그려내고 나면 바그너가 남긴 최고의 음악적 아이디어인 ‘유도동기’를 더욱 잘 이해할 수 있다. 유도동기란 각 등장인물 또는 이야기 속 특정 상황을 상징하는 주제 선율로, 세상 모든 영화음악의 기본 아이디어가 바로 여기서 출발한 것이다. 음악적으로도 바그너의 최고 야심작이라 할 수 있는 '반지'에등장하는 유도동기는 무척 다양하고 복잡하게 얽혀 있는데, 그 바탕인 이야기 구조와 캐릭터를 먼저 이해한다면 그 복잡한 미로를 훨씬 수월하게 헤쳐갈 수 있다. 공들여 번역한 이한글 대본과 함께 19세기의 황혼이 남긴 가장 위대한 유산을 더욱 완벽하게 체험하시기 바란다. 접기

 

 

풍월당 오페라 총서

 

아무도 하지 않는 작업에 작은 풍월당이 나선다. 문화국가라면 최소한 오페라 대본 정도는 번역되어 있어야 한다는 사명감만으로 시작한다.

오페라에 관심과 실력을 갖춘 번역가를 찾아 원고를 의뢰하고,  품격 있고 읽기 편한 책을 만들려고 한다.

어려움이 있겠지만 힘닿는 데까지, 훌륭하고 제대로 된 대본을 편찬하기 위해 힘쓸 것이다.

이 총서가 한국 오페라의 발전과 개개인의 감상 생활에 기여하기를 바란다.

궁극적으로 오페라의 진가를 즐기는 세계 시민이 늘어나는 나라가 되기를  마음을 모아 소망한다.

 

 

 

지은이: 바그너 (Wilhelm Richard Wagner)

옮긴이: 안인희

해설: 오해수

출판: 풍월당

사이즈: 128x188mm

페이지: 1460p

제품구성: 전 4권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5103 - 0341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번호
제목
글쓴이
평점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풍월당 오페라 총서 - 니벨룽의 반지 (4set)

72,000원 8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