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남미 요양기 : 집순이가 남미로 여행을 떠났다

16,000원
지은이 : 허안나
페이지수 : 208 p
크기 : 148 * 210 mm
출판사 : 라마북스
ISBN : 979-11-974895-0-1
분류 : 국내도서 > 여행 > 중남미여행
출판일 : 2021.06.25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남미 요양기 : 집순이가 남미로 여행을 떠났다

 

 

지구 반대편의 커다란 땅덩이로 떠났어도 집순이의 일상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 남들은 하나라도 더 보려고 할 때 한 번이라도 더 쉬고 싶어 하는, 집순이의 남미 요양기.

 

2011년에 <도쿄는 꿈맛>이 출간된 이후, 정식 출판물로는 10년 만에 선보이는 허안나 작가의 신작 <남미 요양기>. 낯선 곳에서 게으르게 움직이며 익숙함을 만들어내고, 그 안에서 최대한 심심하게 지내는 것이 가장 큰 행복이라 생각하는 작가의 요양 같은 여행기다. 가까운 동남아 휴양지를 놔두고, 먼 남미까지 가서 집같이 아늑한 공간을 찾아 헤매는 집순이 여행자의 웃픈 일상이 4컷 만화들에 담겨있다.

 

 

 

목차

 

- 프롤로그

- 출국 

- 쿠바 

- 페루

- 볼리비아

- 칠레

- 아르헨티나

- 이과수폭포

- 브라질

- 에필로그

- 작가의 말

- Q&A

- 사진첩

 

 

 

책 속에서

 

그 멀리까지 가서 누워 있어도 된다고, 그냥 쉬어도 된다고, 유명한 관광지 말고 동네 골목을 돌아다녀도 된다고, 다 괜찮다고 말하고 싶었다. 내키면 돌아다니고, 안 내키면 그 자리에 바로 주저앉아 버리는 요양 같은 여행에서도 그 와중에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충분히 즐길 수 있다는 사실을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 본문 '작가의 말' 중에서

 

 

 

추천사

 

1) 수신지

- 학자금 다 갚았습니다! 트윗에 열렬히 기뻐하며 '좋아요'를 눌렀다. 이제 빚도 없으니 남미 여행을 떠나렵니다! 트윗에 내 일처럼 신이 났다. 여행 막바지에 잔고 0원을 밝히며 '뭐든 팔면 관심 가져달라'는 트윗을 올렸을 때는 무슨 생각을 했더라? 앞으로 이 작가를 진짜 좋아하게 될 거라고 생각한 것 같다.

학자금을 다 털고서야 여행을 가는 책임감, 그렇게 떠난 곳에서 별다른 일을 하지 않는 황당함, 이제 돈 다 썼으니 뭐든 팔 거라는 무모함까지 어떻게 좋아하지 않을 수 있을까.

그렇다 하더라도 피츠로이와 토레스 델 파이네를 인상 깊게 기억하고 있는 나는 파타고니아까지 가서 그곳에 가지 않거나 겨우 들렀다 나온 작가를 이해하기 어려웠다. 그렇지만 더 솔직히는 거기까지 가서 피츠로이도 토레스 델 파이네도 안 갈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보지 못했던 것이 맞다.

다음에는 절경 속이 아닌 절경을 바라보며 커피 한 잔 마시는 여행을 해도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2) 오지은

- 나는 남의 여행기를 좋아하지만, 가끔 찬란한 경험과 그 경험을 가능케 해준 건강한 기운 앞에 작아지는 기분도 느낀다. 나는 저렇게 못 할 텐데. 나는 여행을 사랑하지만 돌아다니기보다 낯선 방의 천장을 보길 좋아하고, 동네에서 평범한 게으른 하루를 보내듯, 똑같이 빈둥거리길 좋아한다. 그리고 그런 성향에 대해 약간 멋쩍은 마음도 있다. 찬란하지 않으니까.

우연히 인터넷에서 허안나 작가의 남미요양기를 보게 되었다. 제목을 본 순간 이미 반쯤 사랑에 빠졌고 결국 연재 내내 업로드를 기다리며 씹고 뜯고 맛보는 시간을 가졌다. 여기 또 있구나! 그 시간과 돈과 노력을 들여 그 먼 남미까지 가서 방에서 행복을 느끼는 사람이! 여행을 사랑하는 모든 집순이에게 이 책을 강력히 추천한다. 우리의 모순에 건배!

 

 

 

저자 소개

 

허안나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 2006년 웹툰 <인생은 꿈맛>으로 데뷔하여, 2011년 도쿄에서의 유학기를 담은 에세이 <도쿄는 꿈맛>을 출간하였다. 이후 다수의 출판물 표지 및 내지 일러스트를 그렸고, <라마카페>라는 콘텐츠를 창작 및 상품화 하였다. 지금까지 출간한 독립출판물에는 <내일은 또 내일의 태양이 뜨고 지랄이냐 왜>, <수영일기>, <분홍코 가족> 등이 있다.

 

 

 

 

지은이 : 허안나

페이지수 : 208 p

크기 : 148 * 210 mm

출판사 : 라마북스 

ISBN : 979-11-974895-0-1

분류 : 국내도서 > 여행 > 중남미여행

출판일 : 2021.06.25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남미 요양기 : 집순이가 남미로 여행을 떠났다

16,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