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없는 사람

12,000원
저자: 겨울
쪽수: 190 p
크기: 120*180 mm
출간일: 2021.07.07
분야: 에세이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아무도 없는 사람

 

 

아마도 저는 어느 곳에서든 보이면 보고 안 보이면 안보는 정도의 사람일 것입니다. 그런 사람으로 살다 보면 가끔은 궁금해집니다. 저와 같은 생각을 하며 사는 사람들의 존재에 대해서, 그리고 제 이야기를 받아줄 사람들의 존재에 대해서. 책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은 그렇게 점점 실현해야 할 계획이 되어갔던 것 같습니다.

 

『아무도 없는 사람』은 오롯이 혼자일 때 바라본 타인들의 풍경에 관한 생각과 종종 제게 머물고 스쳐 갔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입니다. 그리고 조금 더 욕심을 내어 짧은 단편 소설 세 편과 감상한 영화에 관한 생각들도 함께 수록하였습니다.

 

이제까지 많은 사람을 만났습니다. 하지만 인연은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길게 이어지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럴 때마다 저는 자신을 비난했고, 타인을 원망했습니다. 그저 왜 이렇게 되어야 하는지 모른 채 자책과 체념을 오가며 살아왔던 것입니다. 이 책은 그런 순간들의 기록이며 어쩔 수 없는 고독에 대한 투정입니다. 부디 저의 문장이 누군가의 아무도 없는 삶을 버티는 데 도움이 되어 줄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럼으로 나와 당신의 외로움이 같은 모양으로 닿을 수 있게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습니다.

 

 

 

목차

 

프롤로그

 

1. 아무도 없는 사람

안식처 / 자석 놀이 / 뷰티 인사이드 / 회사 생활 / 세 가지 삶 / Shaking Tokyo / 악몽 / 외계인 / 1년 4개월 째 / 회사 생활 2 / 나만 알고 싶은 / 속앓이 / 사랑을 믿어보는 일 / 좋은 사람 / 블로그 / Refusal / 상사병 / 12.31 / 편안함의 비극 / 生 / 사랑하는 이들의 특별함 / 외로운 밤 / 나 여기 있어요 / 신인류 / 일상 구경 / 괴물 / 우리 / 마리모 / 이사 / 현실도피 / 이름 / 소음 / 누구나 다 한다 / 관계의 지속 / 거스를 수 없는 / 우리의 슬픔을 공유해요 / 연말을 어떻게 보내시나요 / 보상 / 평온 / 부족함 / 당신의 눈에 들지 못한다 해도 / 내게 온 편지 / 나의 답장 / 모두 / 여행의 의미 / 금요일 새벽 / 순환 / 환상 탈출 / 추방 / 반려동물 / 잠에서 깨어 / 나날 / 토로 / 어장 속에서  / 예의 / 대가 / 4월 / 받, 놓 / 유서를 쓰기 전 / 유서 (190722_임시) / 유서를 쓴 후 / 엑스트라 / 나만 외롭다는 착각 / 침묵 / 제자리 / 걱정과 현실 / 관계에 실패하는 사람 / 어린아이

 

2. 상상으로 바라본 현실 속 이야기

남자의 착각 上 / 남자의 착각 下 / 두 개의 눈 / 나는 행성이다

 

3. 부록: 영화 속에서 다가온 생각들

불안은 사랑을 잠식한다 / 극과 극 사이, 그 어딘가 / ‘이상형’이라는 허상 / 리플리컨트 러브 2049 / 기억 속에 내가 있기를 / 복수에 관하여 / 빅토리아, 원 테이크 / 혼자 견디는 사람들

 

 

 

책 속으로

 

모호한 관계들은 항상 정리할 필요가 없었다. 관계 자체가 모호하기 때문에 연락해서 만날 수도 있고 영원히 보지 않을 수도 있으니까. 의도하지 않았지만 상처받지 않겠다는 마음에서 비롯된, 모호함을 유지하면서 타인과의 관계를 그럭저럭 잘해나가고 있다고 자신을 위로했던 날들. 지나고 나면 모두 부질없어진다는 걸 알았어야 했는데. 관계를 멋대로 합리화하며 떠나보낸 인연들이 생각나 마음이 씁쓸해진다. - ‘관계의 지속’ 중에서

 

나는 글을 통해서 슬픔을 표현하고, 읽고, 때로는 공유한다. 상대방이 내 슬픔을 이해하고 나 또한 그 이해에 공감하며 서로 가까워질 수 있고 위로가 되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혼자 외치는 슬픔은 언제나 공허하다. 나는 슬픔의 공유를 통해 어떤 관계든 가까워질 수 있다고 믿는다. 자신의 슬픔에 말을 걸어보는 것. 타인의 슬픔을 안아주는 것. 그렇게 우리는 슬픔을 대하는 법을 배우고, 성장하며 살아가는 것이다. - ‘우리의 슬픔을 공유해요‘ 중에서

 

남들에 비해 넓게는 아니지만, 시간과 경험이 조금씩 내 몸에 쌓여가면서 마음의 상태가 변화하는 느낌이 든다. 이전에는 가질 수 없는 것들에 대한 슬픔에 잠겨서 자신에 대한 연민으로 가득 찼다면 지금은 조금씩 기대를 내려놓고 슬픔이 지나갈 때까지 기다리게 되면서 스스로에 대한 비극에도 초연해질 수 있게 되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떨칠 수 없는 것은 나의 잘못으로 비롯된 후회나 미련과 같은 마음들. 되돌릴 기회가 없기에 더욱 이겨내기 어려운 것인지도 모르겠다. 한번 휩쓸리면 자신을 구원할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를 수 있다는 두려움이 마음의 저택 안에서 유령처럼 떠돌고 있는 것이다. - ‘보상’ 중에서

 

 

 

저자 소개

 

겨울

아무도 없어서 말보다는 글로 감정을 끄적거리는 사람. 

여전히 관계에 실패하며, 사랑을 바라보며 살고 있습니다.

 

 

 

 

저자: 겨울

쪽수: 190 p

크기: 120*180 mm

출간일: 2021.07.07

분야: 에세이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0.0 / 5  (0개 후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아무도 없는 사람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