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망진 식물집사

15,000원
지은이: 이선영
출판사: 책책연구소
페이지: 248p
판형: 148x200mm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요망진 식물집사

 

“제주 중산간 송당리에 펼친

식물, 꽃, 고양이 집사의 인생 정원,

송당나무 이야기”

 

낭만이 다가 아닌 정원사의 삶이어도,

식물의 집사여서 즐겁고 유쾌하고 행복하다

 

제주 중산간 시골 마을 송당리에 위치한 송당나무는 몇 년에 걸쳐 조금씩 입소문이 나기 시작해, 이제 제주에 가면 가장 들러보고 싶은 공간으로 꼽히는 가드닝 카페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수많은 꽃과 식물이 펼쳐진 정원에 놀라고 이 넓은 정원을 오로지 주인장 부부 둘이서 완성했다는 사실에 또 한번 놀란다.

이번 책 <요망진 식물집사>는 송당나무에서 식물의 집사이자 정원사로 살아가는 저자와 가족들의 일상에 정원식물 이야기를 더한, 잔잔한 듯 다이내믹한 에피소드를 풍성히 채운 식물 에세이다. 서울 토박이인 저자가 오직 ‘꽃과 식물을 마음껏 키우고 싶어서’ 8년 전 귀촌을 감행, 꼭 맞는 터를 찾기까지의 과정을 다룬 1장은 무작정인 듯해도 철저한 준비로 이뤄진 온가족의 시골 마을 정착기를 소개한다.

 

정원을 일구는 한편 수년간 온실과 카페, 집을 하나씩 차근차근 만들어가는 시간을 담은 2장이 송당나무 공간의 뿌리 내리기라면, 3장은 여기 모인 가족들, 즉 인간ㆍ동물ㆍ식물이 뿌리 내리는 저마다의 모습을 들려준다. 마지막 장은 꽃과 식물이 함께하는 일상 이야기를 담았다. 식물별 특성을 재미있게 설명해주는 한편, 낭만만 가득할 거라 생각하는 정원사의 현실적 삶이 얼마나 고되고 바쁜 매일로 이뤄지는지 생생히 알려준다. 계절마다 예쁜 식물이 얼굴 내미는 순간을 위해 두 계절 전부터 분주히 환경을 만들어주고자 정작 자신의 아름다움은을 잊을 때가 있다는 저자의 표현은 식물집사의 삶이 그저 ‘고운 파스텔 톤’이 아닌, ‘원색의 피곤한 삶’일 수 있음을 깨닫게 한다. 그럼에도 그는 제주 시골 마을에 가꾼 인생 정원이 마냥 사랑스럽고 현재의 삶에 만족한다.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것도 좋고, 제대로 정착하기 위한 치열한 싸움도 좋고, 무엇보다도 자신의 선택으로 인해 펼쳐진 귀촌 생활에 가족 모두가 즐겁게 적응해주는 일상에 감사할 뿐이다.

 

책의 에피소드는 SNS에서 이웃과 소통하며 써나간 내용들을 포함했으며, 마치 일기와도 같은 칼럼을 하나 하나 읽는 동안 꿈꾸는 삶을 실현하고자 매일 앞으로 나아가는 저자의 긍정성, 유쾌한 에너지를 전달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내가 꿈꾸는 삶’을 돌아보거나, 또는 이제 새로운 꿈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

 

 

목차

 

Prologue.

송당나무의 하루

 

1장

제주, 또다시 식물과 인연 맺다

: 쓸데없는 경험은 없음을 깨달은 7년의 제주 송당나무 정착기

 

서울 토박이의 귀촌 결정법

제주 왕할머니 마을, 송당리

무작정 귀촌에서 무사 안착까지

어쩌다 꽃과 식물을 만났을까

시골 쥐가 시골에 내려왔다

한결 엄마, 정말 요망지네

팔색조 머리를 한 송당리 서울 아줌마

시골에선 모두가 맥가이버

치킨 배달이 되는 날을 꿈꾸며

 

2장

정원을 일구다

: 함께 나이 들고 성숙해가는 내 삶의 휴식처

 

송당리 땅과의 첫 만남

눈에 보이지 않는 적들

정원 일의 시작과 끝, 잡초 제거

송당나무 온실 건축기

도박처럼 시작했지만

엄마 정원

한결같은 다알리아 욕심

뱀, 뱀, 뱀!

사서 고생? 좋으니까 하지요

정원의 곁식구들

30년쯤 지난 후에

 

3장

송당나무 가족을 소개합니다

: 가족?자연?동물에게 한결같은 집사의 일상

 

참 재미없는 평생 친구, 남편

아내의 뜻을 따라

두 아들

아이를 자유롭게 키우고 싶다면

고양이 일곱 마리, 강아지 한 마리

사랑하는 방법의 차이

어디 살든 가족이 최고

송당리에 뿌리내리기

함께 나이 들어가기

기본만 지키면 되는데

천천히 느릿느릿하게

내 인생의 롤모델

고운 파스텔 톤일까, 쨍한 원색일까

고집 부려야 할 땐 고집스럽게

식물을 아는 플로리스트

 

4장

식물과 함께여서 배운다

: 사계절, 낭만이되 낭만 아닌 환상 깨기 식물 생활

 

두 계절 앞서 사는 가드너

기다림에 익숙해지다

힘겨운 여름 나기

흔하지만 씩씩한 사람

자연 앞에선 한없이 작고 작은 나

섬 속의 식물들

잡초를 키우는 정원

한결같은 마음으로

삶의 다이내믹함, 성장과 변화

금손의 왕도는 많이 죽여보는 것

나 같은 식물, 너 같은 식물

보이지 않아도 소중한 기다림의 시간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머니의 꽃

젊음이라는 행복

금목서와 은목서

꽃 한 송이도 귀하고 감사합니다

제주를 꿈꾸게 한 꽃, 금잔옥대

오늘도 도 닦는 마음으로

좋아하는 일을 하며 먹고사는 법

 

Epilogue.

앞으로 나아가는 삶을 위해

 

 

 

저자소개

 

이선영 (지은이)

 

서울에서 태어나 그림을 전공하고 20년 가까이 플로리스트로 생활했다.

30대 들어 항상 ‘나만의 정원을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치열하게 살다가

8년 전 그 꿈을 실현하고자 제주 시골 마을인 송당리로 무작정 귀촌을 감행했다.

착한 신랑과 함께 매일 정원을 일궈왔고 현재는 송당나무의 정원사이자

온실 카페 운영자로, 식물ㆍ동물ㆍ사람에게 밥 주고 돌봐주는 집사의 역할까지

담당하고 있다. ‘그래서 그들은 그곳에서 행복하게 살았다’라는 동화 속 엔딩과 같은 삶을

살고자 오늘도 몸을 갈아 넣으며 송당나무 정원에서 열심히 호미질하는 중이다.

 

 

 

 

 

 

 

지은이: 이선영

출판사: 책책연구소

페이지: 248p

판형: 148x200mm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0.0 / 5  (0개 후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요망진 식물집사

15,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