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ve been to Europe only twice.

23,000원
저자: 최기훈
사이즈: A4(210*297)
페이지: 184p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I’ve been to Europe only twice.

 

 

여행자로, 교환학생으로 유럽에 잠시 머무르면서 촬영한 120여 장의 사진들을 엮은 책입니다. 

여기에 각기 다른 이유로, 다른 시기에 유럽을 방문했던 여행자들의 글이 더해지면서 에세이 사진집이 되었습니다. 

유럽에 두 번 다녀왔습니다. 처음은 제대 3일 후, 군인 티를 벗지 못한 스물셋의 여행자인 채로, 두번째는 이제 막 프랑스에 애정을 갖기 시작한 스물다섯의 교환학생으로서였습니다. 그때 찍은 사진들을 다시 보니, 제 눈에 씌었던 콩깍지가 뚜렷이 보였습니다. ‘이방인 필터’ 정도로 부르면 될까요? 

누군가의 일상적인 산책이 제 눈에는 낭만적인 로맨스의 한 장면처럼 보이고, 담배 사러 가는 할아버지의 뒷모습이 뭐랄까, 삶의 애환이 묻은 고독한 발걸음 비스름하게 보이고, 그런거요. 부끄럽지만 여행이 그래서 재밌는 거잖아요? 그렇게 ‘이방인 필터’ 너머로 봤던 유럽의 모습들을 주관적인 맥락과 순서로 엮었습니다. 서로 다른 시간에, 서로 다른 이유로 유럽을 찾았던 사람들의 짧은 글들을 함께 담아 이렇게 책으로 만들었습니다. 일상의 장면들이 제게 다른 의미로 다가와 사진으로 남았듯, 애정을 이야기하는 귀여운 글이나 고통스러웠던 여행에 대한 분노로 써 내려간 글이 제 사진 옆에 있으니 또 다른 장면으로 다가왔습니다. 읽는 사람의 상황과 날씨 같은 게 더해지면, 예상치 못한 전혀 다른 감흥을 주는 책이 될 수도 있겠죠.

 

책에는 120여 장의 사진과 15편의 글이 실려있습니다. 

 

여행의 기억을 열렬히 곱씹으며 그리워하는 사람에게, 또 먼 훗날의 여행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에게 여기 있는 말과 장면들이 어떻게 읽힐지 궁금합니다. 유럽을 기억하는 방편으로 만든 이 책이 여러분께는 어떤 맥락이 되어 남을까요? 

 

 

 

저자 소개 

 

서울에서 일을 시작한 디자이너입니다. 

아무 걱정 없이 유럽에 있던 시절을 주기적으로 그리워합니다. 

 

 

 

 

 

 

저자: 최기훈

사이즈: A4(210*297) 

페이지: 184p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I’ve been to Europe only twice.

23,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