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서울의 엄마들

18,000원
글: 김다은, 김신혜, 박소현, 박슬기, 송민영, 여의주, 이민정, 장유영, 정창숙, 최진주, 허윤영
기획: 김다은
출판사: 다단조
디자인: 들토끼들
편집: 이경희
인물사진: 황예지
스냅사진: 김신혜, 박소현, 박슬기, 송민영, 여의주, 이민정, 장유영, 정창숙, 최진주, 허윤영
의상협찬: 요일(yoil)
도움: 김영은
후원: 서울문화재단
발행일: 2021년 2월 1일
판형: 210x290mm
페이지: 160p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서울의 엄마들

 

 

같은 도시에서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시민-여성-엄마’ 10명,

서울 · 도시· 여성· 돌봄 · 사회· 삶에 대한 이들의 이야기를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다.

코로나19와 온갖 사회 이슈들이 휩쓸고 지나간 2020년,

그 비일상적인 나날들을 돌이켜보며 ‘서울의 엄마들’ 이 바라본 자신의 과거, 현재, 미래.

 

【서울의 엄마들】 은 문화예술기획자인 김다은이 2020년 초 출간한 【자아, 예술가, 엄마】 이후 엄마의 상태와 정체성이라는 주제를 비예술계로 옮겨와 서울이라는 도시와 엮어 작업한 새로운 프로젝트이다. 나이와 사는 지역은 다르나 서울이라는 공간과 ‘시민-여성-엄마’라는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는 열 명.

그들은 기획자가 전달한 여러 질문과 생각거리에 대해 인터뷰 또는 에세이를 통해 솔직하고 진지하게 대답했고 이를 편집하여 글로 엮었다.

그들의 이야기는 글 조각이 되어 어울리는 주제 아래로 흩어져 들어갔다. 구체적인 인물로부터 나온 각각의 글 조각은 꼬리의 꼬리를 물며 이어진다. 

열 명의 서사는 하나의 챕터 안에서 마치 한 사람의 이야기 또는 n명의 이야기로 느껴진다. 글 조각 앞에 쓰여진 서로 다른 기호를 통해 정확하게 누구의 이야기인지를 밝힌다. 하지만 이처럼 간접적으로 인물을 드러낸 이유는 그들의 이름, 나이, 거주지 등을 통한 어떠한 편견이나 고정관념을 없이 각각의 이야기를 온전하게 바라보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글과 더불어, 각자에게 주어진 일회용 카메라로 포착한 일상과 ‘나’를 닮은 이미지들이 실렸다. 또한 황예지 사진가가 그들의 생생한 표정과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사진에 담았다.

 

전작 【자아, 예술가, 엄마】 와 마찬가지로, 【서울의 엄마들】 역시 오로지 엄마만을 위한 책이 아니다. 그럼에도 제목에서 ‘엄마’를 전면에 내세운 이유는 ‘엄마’라는 정체성이 단지 몇 개의 보편적인 이미지와 서사로 귀결될 수 없음을, ‘엄마됨’이라는 상태가 결코 고정된 존재가 머무는 곳이 아님을 능동적으로 드러내 ‘엄마’라는 단어에 다양한 결을 부여하고 싶은 의도이다.  【자아, 예술가, 엄마】 와 【서울의 엄마들】  두 프로젝트 모두 우리는 하나의 사회를 이루는 사람들이며 타인과의 공감으로 살아가는 인간이라는 사실을 바탕으로 기획하였다. 【서울의 엄마들】 에는 지극히 사적인 누군가의 에피소드와 생각들이 글로 옮겨져 있음에도 그것들이 ‘나’의 사유, ‘우리’의 이야기로 느껴지는 경험을 할 것이다. 【서울의 엄마들】 이 단순히 ‘엄마 이야기 모음집’이 아닌 우리의 기록이자 2020년 · 서울 · 사회· 코로나19 · 여성 · 엄마등의 주제에 대한 레퍼런스로 남기를 바란다.

 

 

목차

 

들어가며

 

서울살이

엄마가 되었습니다

2020년을 응시하다

삶에서 마주한 엄마(들)

시민으로서 바라본 사회

돌본, 그 행위와 가치에 대하여

여자라는 순간, 여성이라는 나날

 

서울의 엄마들, 만든이 소개

 

 

 

책속으로

 

한때는 먹먹했던 바다에서 차분히 유영하고 여유롭게 프리다이빙을 즐길 수 있는 엄마가 서서히 되어가겠지만, 자주 예상을 빗나가는 자연이 그러하듯 한창 익숙해진 바다가 언제 나를 꿀꺽 삼킬지도 모를 일이다. 맞닿아 있는 바다도, ‘엄마!’라고 부르는 상대도 서로 다르지만, 아마도 누군가의 엄마로 영원히 남을 우리의 기록을 남겨본다. - 44p

 

딸들의 이름이 섭에서 복식으로 그리고 ‘밝음이 있는’시대로 올 때까지 세상은 계속 변했다. 섭의 시대에 딸은 키워봤자 시집을 가면 그만이었다면, 복식의 시대에서는 집이 가난하지만 않으면 배움의 기회는 딸도 누릴 수 있었다. 나의 시대의 딸들에겐 배움은 물론, 더 다양한 기회의 문이 열렸다. -76p

 

두 가지의 돌봄이 있는 것 같다. 물리적으로 간호하고 돌봐주는 것과 정신적으로 어루만져 주는 것. 특히 정서적인 돌봄이 나한테 와 닿는다.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때 나를 돌봐줬던 말들, 비언어적인 눈빛, 지긋이 한 번 잡아주는 손. 마음을 돌보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96p

 

 

 

만든이 소개

 

문화예술기획자 김다은은 여러조직과 프로젝트를 거쳐 2019년에 팩토리2을 운영 · 기획 했다. 이곳에서 팩토리 콜렉티브로 만난 여혜진과 2020년부터 문화예술기획그룹 ‘다단조’를 결성해 다양한 이들과 협업하며 예술에 기대어 의미 있는 기획을 풀어나가고 있다. 한편, 세 개의 정체성- 여성, 엄마, 기획자-을 단단하고 건강하게 지키고 지속하려는 노력과 기획력을 엮어 개인 프로젝트로 2020년 초에 독립출판물 <자아, 예술가, 엄마>를 선보인 바 있으며, 공공예술사업 <제로의 예술>의 일환인 ‘예술육아소셜클럽’을 공동기획, 운영하고 있다.

 

 

 

출판사 소개

다단조는 김다은과 여혜진이 상상력과 예술적 실천을 기반으로 전시, 출판, 공연, 교육 프로그램등을 기획하는 프로젝트 베이스의 문화예술그룹이다.

 

 

 

 

 

 

 

 

글: 김다은, 김신혜, 박소현, 박슬기, 송민영, 여의주, 이민정, 장유영, 정창숙, 최진주, 허윤영

기획: 김다은

출판사: 다단조

디자인: 들토끼들

편집: 이경희

인물사진: 황예지

스냅사진: 김신혜, 박소현, 박슬기, 송민영, 여의주, 이민정, 장유영, 정창숙, 최진주, 허윤영

의상협찬: 요일(yoil)

도움: 김영은

후원: 서울문화재단

발행일: 2021년 2월 1일

판형: 210x290mm 

페이지: 160p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0.0 / 5  (0개 후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서울의 엄마들

18,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