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납작 엎드릴게요

10,000원
저자: 글_헤이송
그림: 일미
출판사: 고라니북스

출간일: 2020. 11. 2 

쪽수: 200p

크기:128x188 (mm), 무선제본

ISBN: 979-11-969610-3-9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더 납작 엎드릴게요 

 

20대의 불안정함을 지나 몇 번의 이직을 하고서 당도한 불교출판사. 

그곳에서 일하며 마주친 다양한 사람들과의 이야기. 

 

직장이 절이기 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에피소드부터서른 중반, 막내 5년차에 맞이한 신입과의 일화까지.

사회 초년생을 지나 중년생이 되어가는 나를 돌아보는 시간. 

 

 

책 속으로 

 

 

공양간에서 점심을 먹어 가장 좋은 점은 바로 ‘시간’이다. 같은 건물이라 가까운 건 말할 것도 없고, 다 차려진 음식을 그릇에 담기만 하면 되니 기다릴 필요도 없다. 점심을 다먹고 난 후에도 남은 시간은 30분을넘는다. 

그런데도 공양간으로 가는 날이 일주일에 한두 번에 그치는 이유는 바로 메뉴 때문이다. 시래깃국, 콩나물무침, 무생채, 김치. 혹은 미역국, 콩나물무침, 배추겉절이, 김치의 무한루프. 몸 안에서 콩나물이 자랄 것 같은 느낌이 들 때쯤 한 번 등장하는 잔치국수. 매일매일 반복되는 음식들을 먹다 보면 문뜩 드는생각이 있다. 이게 바로 육도윤회가 아닐까. 

-‘번뇌의 시그널’ 중에서- 

 

인생의 첫 면접을 보러 갔던 날, 공단 안에서 길을 잃고 말았다. 처음 온 낯선 곳, 커다란 건물들, 시끄러운 기계 소리, 메케한 냄새. 그 황폐하고 날카로운 이미지들에 겁을 먹었다. 거대한 미로 속에 갇힌 공포를 등에 업은 채 한참 만에 회사를 찾았고, 면접을 봤다. 그러니 면접에 대한 기억이 남았을 리가. 기억나는 거라곤 돌아오는 버스 뒷좌석에서 내내 서럽게 운 것뿐이다. 버스 안 빽빽이 들어차 창밖을 향하던 사람들의 한가한 시선이 내게 쏟아졌다. 그렇다 하더라도 어쩔 수가 없었다. 난 교복을 입은 여고생이었고, 누추해진 마음을 달랠 방법은 우는 것뿐이었다. 내 청춘이, 내 스무 살이 어디론가 팔려 가는 기분이었다. 

-‘긴 환승구간을 지나고 있다’ 중에서- 

 

 

 

목차

 

프롤로그

004 정글 아니, 사찰 라이프

 

1부_회사가 절입니다만

012 34살이지만 막내입니다

018 번뇌의 시그널

024 알면 보인다

030 달마가 우리 집으로 온 까닭은 

036 발우공양

042 그냥 외롭고 말래요

048 떠나봐야아는것

054 더 납작 엎드릴게요

058 하얀 점처럼 고요하게 

 

2부_절이지만 회사입니다

064 월급은 오르지 않았지만, 몸무게는 올라갔으니 

068 아파도 출근은 해야 한다

074 긴 환승구간을 지나고 있다

082 나도 막내가 생겼다

088 이런 센스

094 결국엔 사라질 것들

100 아무도 몰랐으면 좋겠어

104 이를 악물고

108 다음 생엔 꽃같이

114 지금 사러 갑니다 

 

3부_직장인이라는 번뇌 속

122 독자 이벤트

126 온종일 일하고도 아무것도 하지 않은 기분 

132 일로만난사이

136 힘들면 그만해도 될 텐데

142 나도 누군가의 시련이다

148 꾸역꾸역 버티다 보면

154 보이지 않는 곳에 존재하는 각자의 사정 

160 인생도 교정할 수 있다면

166 사라진 마그네틱

170 스물아홉,서른다섯

174 이방인 

 

4부_평안에 이를 수 있을까

182 나는 백수로소이다

186 언젠가는 이 여유도 끝나겠지만 

 

에필로그

192 할 일은 없지만 보채지 않기로 

 

 

저자소개

 

헤이송_글

한국에서 태어났다.평생 직장인으로 살 줄 알았는데 더는 굽신거리며 살지 않겠노라 다짐하며, 

서른 중반 회사를 박차고 나왔다. 회사만 나오면 대단한 글을 쓸 것만 같았지만, 

경험을 많이 쌓을수록 좋다는 용한 무당의 말을 듣고 

본인의 글은 미룬 채 몇 년째 남의 글을 수정하고 다듬으며 레벨업 없는 경험치를 쌓고 있다.하지만 낮에 즐기는 백수 생활 덕분에 삶의 만족도는 착실히 적립 중이다. 

 

일미_그림 

바쁜 워킹맘의 일미가 나를 키웠고, 

그 일미 같은 길고 힘없는 모양새의 드로잉을 한다. 

한 인간을 성장시킨 반찬 같은 그림을 그리고 싶다. 

 

 

 

 

 

 

저자: 글_헤이송 

그림: 일미

출판사: 고라니북스

출간일: 2020. 11. 2

쪽수: 200p

크기:128x188 (mm), 무선제본

ISBN: 979-11-969610-3-9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0.0 / 5  (0개 후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더 납작 엎드릴게요

1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