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이음문고 011)

5,000원
지은이: 헤르만 헤세
옮긴이: 강민경
출판사: 디자인이음
사이즈: 105*150
페이지: 312p
제본형태: 무선제본
출판년월일: 2020년 8월 31일 1판 1쇄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이음문고 011)

 

 

“당신의 마음을 들여다보세요. 당신의 내면으로 들어가세요. 

당신이 글을 쓰도록 만드는 근본이 무엇인지 살펴보세요.” 

 

젊은 창작자에게 마음으로부터 전해오는 시인의 서신.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에는 시인 지망생 프란츠 카푸스에게 보내는 릴케의 5년간의 편지글이 담겨있다. 릴케는 시인 지망생이 품은 ‘시’와 ‘삶’을 둘러싼 물음에 따뜻하고 애정어린 답을 써내려간다. 10편의 편지들로부터 젊음과 사랑, 고독, 시, 예술, 죽음 그리고 인간의 존재론적 고민들에 대한 릴케의 성찰이 섬세하게 전달된다. 흔들리고 방황하는 이 시대의 창작들에게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는 앞으로 걸어갈 방향을 함께 모색해주고 격려해주는 지침서가 되어줄 것이다. 

 

 

출판사 서평

 

그 시절 우리가 사랑한 책 [이음문고]

독일 현대 시를 완성한 릴케의 시와 삶, 사랑과 고독에 대한 편지

 

릴케의 편지가 디자인이음의 문학 시리즈 [이음문고]에 담긴다. 이음문고는 책이 가장 낭만적이었던 시절의 문학을, 책이 가장 아름다웠던 시절의 스타일로 재탄생시킨다. 시인으로서의 길에 대한 해답을 찾던 시인 지망생이 릴케에게 편지를 보낸다. 릴케는 진지하게 자신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는 젊은 창작자에게 어두운 밤의 등불과도 같은 따뜻하고 애정어린 격려를 보낸다. “이 모든 내용을 아주 조용한 밤에 자문해 보십시오. ‘나는 글을 써야만 하는가?' 당신의 마음속에서 답을 찾아야합니다.” 릴케는 해답을 단언하지 않는다. 근본적인 질문을 던짐으로써 사랑과 삶 고독, 예술에 대한 고민들을 친구처럼 조언하고 스승처럼 이끌어 준다.  

“당신의 내면으로 들어가세요. 당신이 글을 쓰도록 만드는 근본이 무엇인지 살펴보세요. 그 근본이 당신의 마음 가장 깊은 곳에 뿌리내리고 있는지 확인하세요. 글을 쓰지 못할 바에야 죽음을 택할 것인지 생각해보세요.” 이 모든 것은 어쩌면 스스로에게 달린 문제일 지도 모른다. 고독, 슬픔, 죽음에 있어서도 릴케는 굳건히 마주하길 돕는다. 

“그 거대한 슬픔들이 오히려 당신의 중심을 꿰뚫고 지나가지 않았습니까? 당신이 슬퍼하는 동안 내면이, 즉 당신의 어딘가가, 당신의 많은 부분이 변하지는 않았나요?”

시인과 주고받은 편지 속에서 젊은 창작자는 깊이 있고 단단해져간다. “고독하다는 건 좋은 일이지요. 고독이란 어려운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렵다는 것, 그것이 우리가 그 일을 하는 이유입니다.” 예술가의 삶, 창작자의 길에 들어선 우리들에게 릴케는 자신의 마음의 소리를 듣도록, 내면이 단단해지도록, 거친 바람에도 흔들림 없이 견뎌낼 수 있도록 그 누구보다도 따뜻하고 깊이 있는 멘토가 되어줄 것이다.  

 

 

 

목차

 

 

- 첫 번째 편지 (11p)

 

- 두 번째 편지 (21p)

 

- 세 번째 편지 (29p)

 

- 네 번째 편지 (41p)

 

- 다섯 번째 편지 (55p)

 

- 여섯 번째 편지 (63p)

 

- 일곱 번째 편지 (75p)

 

- 여덟 번째 편지 (89p)

 

- 아홉 번째 편지 (105p)

 

- 열 번째 편지 (113p)s

 

 

 

본문 속으로

 

 

45페이지

당신은 젊고 출발선에 서 있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부탁하고 싶습니다. 당신의 가슴속에 있는 풀리지 않는 문제들을 인내로 대하십시오. 그 문제들 자체를 폐쇄된 방이나 알지 못하는 언어로 쓰인 책처럼 사랑으로 대하려고 노력하십시오. 당신이 얻지 못한 답을 찾아내려하지 마십시오. 어차피 당신은 아직 그것을 경험하지 못했으니까요. 모든 것은 경험입니다. 당신의 질문에 대한 답을 직접 살아보십시오. 언젠가 자신도 모르는 새 해답 안에서 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해낼 것입니다. 

 

79페이지

고독하다는 건 좋은 일이지요. 고독 이란 어려운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렵다는 것, 그것이 우리가 그 일을 하는 이유입니다. 사랑도 대단한 일입니다. 사랑 또한 어렵기 때문이지요.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 것. 우리에게 주어진 일 중 가장 어려운 과제인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해 야 할 가장 마지막, 궁극의 시험이자 고난이고 노동입니다. 다른 모든 노력은 그저 사랑을 위한 준비일 뿐입니다. 

 

 

 

작가소개

 

 

라이너 마리아 릴케 

 

1875년 체코 프라하에서 태어났다. 건강이 악화되어 육군사관학교를 중퇴하면서부터 시를 쓰기 시작했다. 프랑스에서 로댕의 비서로 일하며 창작의 깊이와 불멸성에 대한 가르침을 받았고, 본질을 탐구하는 서정시의 새로운 양식을 만들어나갔다. 1904년 「말테의 수기」 집필을 시작했다. 스위스로 이주하여 폴 발 레리, 앙드레 지드 등의 프랑스 문인들과 가까이 지내면서 여생을 보냈다. 「두이노의 비가」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에서 실험적 형식을 추구하며 죽음으로 삶을 완성하는 시 세계의 새로운 경지를 개척했다. 1926년 백혈병으로 영면했다. 릴케는 사랑과 고독, 밤과 죽음에 헌정한 2천 여 편의 시로 독일 현대시를 완성했다. 

 

 

 

 

 

지은이: 헤르만 헤세

옮긴이: 강민경

출판사: 디자인이음

사이즈: 105*150

페이지: 312p

제본형태: 무선제본

출판년월일: 2020년 8월 31일 1판 1쇄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이음문고 011)

5,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