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애썼다, 오늘의 공무원

12,420원 13,800원
기본 할인1,380원
지은이: 영지
출판사: 허밍버드
페이지: 208쪽
사이즈: 128*188mm (B6)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애썼다, 오늘의 공무원

 

"애썼다"다른 누구도 아닌 오늘의 공무원

참 많이 애쓴 오늘의 공무원에게 전하는 공감과 위로의 말들

 

공무원은 그저 '편한 직업+철밥통'이라는 생각으로 많은 이가 치열한 고시 공부를 시작한다. 수많은 노력으로 공무원에 합격한 기쁨도 잠시, 밖에서 바라본 공직자의 모습과 막상 그 속에 들어가서 직접 겪어본 공무원의 모습은 너무도 다르다. 많은 공무원이 공직 바깥에서 품었던 환상과 현실의 격차를 극복하지도, 그렇다고 도망치지도 못한 채 길을 잃는다. 《애썼다, 오늘의 공무원》은 11년차 현직 공무원이 그동안 겪었던 공무원의 삶과 공무원 조직을 돌아보며 쓴 글이다. 저자 또한 "첫 공직 1년 동안 수백 번 수험기간을 후회했고, 스스로를 원망"하며 "공무원 조직을 다니는 게 부끄러웠다"고 고백한다. 그 후 10년 동안 공무원 조직 속에서 길을 찾기 위해 고민한 저자의 성찰과 시행착오들을 담았다. 이 책은 공무원과 공무원 조직을 지켜본 관찰기이며, 사명감으로 공무원이라는 직업을 온전히 받아들이기까지의 극복기다.

편한 직업이라고 생각했지만 남들 쉴 때 쉴 수 없는 직업이었고, 철밥통에 세금만 축내는 것 같아 보였던 공무원들이 실은 누구보다 열심히 국가를 위해 일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만약 공무원이 무슨 일을 하는지 궁금했던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현재 공무원인 사람이라면 "나만 힘든 게 아니라는" 공감과 위로를 받을 수 있다. 이 책은 그동안 사람들 머릿속에 뿌리 깊게 박혀 있던 '공무원은 편한 직업'이라는 편견을 깨뜨리고, 내 주변의 공무원들을 떠올리게 한다. 지금 내 주변에 있는 공무원인 누군가가 떠오른다면 이 책을 집어 들자.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일한 공무원들을 위한 선물이 될 것이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 오늘의 공무원이 전하는 바로 지금의 이야기

 

'1장 왜 공무원은 편하게 일한다고 생각할까'에서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공무원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특히 1장의 마지막인 '코로나 팬데믹 속, 막연한 공포로 맞이한 선거'와 '시민의 일상을 지키기 위한 공무원의 일상'에는 오늘날의 공무원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4월, 팬데믹 속에서도 치러진 선거는 전 세계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었다. 1장에는 선거를 무사히 치르기 위해 "절반의 인원으로 두 배 이상의 일을 해야" 했고 "혹시나 사고가 생길까 책상에 앉아있질 못했"던 공무원들의 수고들이 담겨 있다. 그 외에도 주말에도 거리두기 점검을 나서고, 처음 시행하는 재난지원금 업무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공무원의 모습도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은 그동안 사람들 머릿속에 뿌리 깊게 박혀 있던 공무원은 '편한 직업'이라는 편견을 깨뜨리고, 내 주변의 공무원들을 떠올리게 한다. 지금 내가 아는 사람들 중 공무원인 누군가가 떠오른다면 이 책을 집어 들자. 그리고 이 책으로 묵묵히 일하고 있는 '오늘의 공무원'에게 참 많이 애썼다고 마음을 담아 선물하자.

 

왕따였던 공무원이 멘토가 되기까지 애썼던 시간들

조직 속에서 일하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

 

처음 발령받은 곳에서 왕따를 당하고 "이 조직을 다니는 게 부끄러웠던" 저자가 다시 균형을 잡고 '공무원'이라는 직업을 온전히 자기 것으로 만들기까지 공직에서 겪은 일들을 기록했다. 균형과 팀워크로 이루어지는 '조정'을 취미로 삼는 저자는 답답하고 경직된 조직 안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끊임없이 질문하고 자기만의 답을 찾아나간다. 이 책은 거대한 조직에서 '나'를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성찰해온 기록이기도 하다.

'2장 공무원, 느리지만 확실히 변하고 있다'에서는 가장 느리게 변화하는 '공무원 조직'의 변화와 후배 공무원들의 변화를 그리고 있다. 11년차 선배 공무원으로서 자신과 똑같은 고민으로 힘들어하는 후배 공무원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고자 하는 저자의 '선한 영향력'들이 여기서 빛난다. '조금 먼저 가본 사람'이 공감하고 이해해주는 '애썼다'라는 다독임은 공무원들뿐만 아니라 조직에 속한 동시대 모든 이들에게도 따뜻한 위로가 된다. 만약 조직 속에서 이 길이 나에게 맞는 길인지 헤매고 있는 이가 있다면 이 책을 펼쳐보자. 하나의 업을 온전히 받아들이기까지 애쓴 저자의 고민과 성찰들이 등대처럼 길을 밝혀줄 것이다. 

 

 

 

 

 

지은이: 영지

출판사: 허밍버드

페이지: 208쪽

사이즈: 128*188mm (B6)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0.0 / 5  (0개 후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애썼다, 오늘의 공무원

12,420원 13,8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