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도 계보가 있다: 외롭지 않은 페미니즘

14,000원
출판: 봄알람
지은이: 이민경
출간일 2016년 9월 30일
페이지: 172쪽
판형: 130*190mm | 304g
ISBN  9791195857920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우리에게도 계보가 있다: 외롭지 않은 페미니즘

 

지금 내가 느끼는 차별 그리고 우리의 삶은 과거와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가?

가까운 과거, 이 땅의 페미니스트들의 외로운 투쟁이 있었다. 그리고 그들의 성취는 너무도 쉽게 지워졌다.

지금의 여성혐오와 싸우며 살아가는 우리들은 누구의 승리를 딛고 서 있을까?

 

우리에게도 계보가 있다. 단지 알지 못할 뿐.

여성들은 예로부터 계보에서 지워진 존재다. 가족들의 이름 사이 공백 속에서 자라고, 시집가면 출가외인, 2005년 호주제 폐지 이전까지는 남성 주인을 두지 않고는 법적으로 존재할 수도 없었다. 그런데, 그런 여성들에게도 계보란 것이 존재한다. 단지 우리가 알지 못할 뿐.

 

성차별은 과거에 비해 점차 나아지고 있다. 여성의 삶을 지금과 같게 만든 것은 과거 수많은 여성의 목소리와 운동이었다. 지금 우리의 존재는 그들의 승리에 빚지고 있다. 이것이 여성의 계보다. 그런데 왜 우리는 이 계보를 알지 못하는가? 이 책은 이런 문제의식에서 출발한다.

 

생애 첫 페미니즘 문제집

정규 교육과정을 거치면서 꾸역꾸역 습득한 여러 지식, 역사적 사건들의 이름 가운데 여권 신장 투쟁은 없었다. 여러 독립투사와 민주화운동 열사의 이름을 알고 있는 이라도 이 책에서 만나게 될 인물과 사건의 낯섦에는 놀랄 것이다. 이 책은 제목처럼 “우리에게도 계보가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는 데서 시작해, 그 지워진 계보를 복원한 뒤 독자 본인이 경험한 승리를 자신의 말로 기록해보는 것으로 끝난다. 본문에는 간간이 독자의 경험이나 상상력으로 풀 수 있는 문제들과, 정답이 있는 문제들이 함께 나온다. 우리가 무엇을 모르는지를 함께 깨달아가면서 ‘계보 찾기’에 동참해볼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수십 년 전의 우리나라, 혹은 다른 나라 여성들의 잊혀버린 성취를 복기하는 과정에서 외로운 싸움처럼 보이는 개개인의 투쟁은 종횡으로 펼쳐진 넓은 선으로 이어진다. 독자는 저 먼 나라, 전혀 다른 시대의 여성들이 지금 시대의 차별에 맞서는 우리와 놀랍도록 비슷한 억압을 겪어왔음을, 비슷한 방식으로 연대했음을 체험적으로 느끼면서 책을 읽어나가게 될 것이다.

 

우리의 작은 승리를 기념하라 책에서 보여주듯, 여성의 성취는 쉽게 잊혔고, 격하되었고, 무시당했다. 그러나 투쟁과 그에 따른 승리는 계속 있어왔고, 지금의 열기 또한 그 연장선상에 놓일 수 있다. 저자는 말한다. 우리가 이미 경험하고 있는 이 성취가, “누군가 우연히 발견하거나 애써 찾아내야만 하는 흔적으로 축소되기를 원치 않는다”고. 갈급한 이들만이 찾아내고야 마는 구석자리에 방치된 먼지 쌓인 역사가 아닌, 원한 적 없는 이들도 중간고사에 나온다는 이유로 꾸역꾸역 외워야만 하는 역사가 되기를 원한다고 말이다. 잊히지 않기 위해서는 기념해야 한다. 그러므로 지금의 작은 승리를 충분히 서로 이야기하고, 되새기고, 기념하자. 그것은 훗날 돌아보면 제대로 선으로 이어져 있을 테니.

 

“여성들의 움직임은 언제나 새롭고 낯설고 당황스럽게 받아들여졌지만, 근본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일부러 계승하지 않았어도 자연스럽게 이전의 움직임을 닮아 있었다. 여성은 여성으로서 자신의 계보를 알지 못한 채로도 끊임없이 움직였다. 나는 우연한 기회에 우연한 듯 반복되는 우리의 원형을 찾았다. 마치 단 한 번뿐인 듯 계속 이어지는 것, 이것이 우리의 움직임이었다.” ―본문 중에서

 

 

목차

 

들어가며

 

1 사회는 흐른다

2 우리는 모두 모른다

3 작은 승리를 기억하라

4 기념하지 않으면 잊힌다

5 기념하면 잊히지 않는다

6 우리는 이제 막 변했다

7 물론, 무언가는 그대로다

8 작은 승리를 기념하라

 

맺음말

참고문헌

편집

후기

 

 

저자 소개

 

이민경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및 사회학과를 졸업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불과에서 국제회의통역전공 석사 학위를 받았다. 연세대학교 문화인류학과에서 공부하면서 페미니스트를 위한 언어를 짓고 옮기는 활동을 한다. 저서로는 『우리에겐 언어가 필요하다: 입이 트이는 페미니즘』, 『잃어버린 임금을 찾아서』, 『유럽낙태여행』 등이 있고 역서로는 『어머니의 나라』, 『국가가 아닌 여성이 결정해야 합니다』 등이 있다.

 

 

 

 

출판: 봄알람

지은이: 이민경

출간일 2016년 9월 30일

페이지: 172쪽 

판형: 130*190mm | 304g

ISBN  9791195857920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0.0 / 5  (0개 후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우리에게도 계보가 있다: 외롭지 않은 페미니즘

14,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