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리타의 정원

11,400원 12,000원
기본 할인600원
지은이: 안리타
출판: 디자인 이음
페이지: 216쪽
사이즈: 110*175mm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리타의 정원

 

“숲의 노래가 가슴에 닿으려면 온몸으로 들어야 한다.

또 한 눈으로 듣고, 눈으로 맡으며 혹은 귀로 볼 수 있어야 한다.”

 

 

혼자라는 생각이 밀려오거나 왠지 모르게 적적하면 집을 나와 거리를 걷는다. 주변의 나무, 계절의 유속, 자연과 사물을 가만히 바라보며 걸으면, 결코 혼자가 아님을 느낀다. 혼자라는 생각을 제외하면 언제나 모두가 그 자리에 그대로 있었다.

숲길을 걷고 있을 때면 얼마나 많은 것들을 놓친 채 혼자만의 생각에 갇히려 했을까. 주위를 에워싸며 어깨동무를 하고 내려다보는 커다란 나무들은 마치 이쪽을 보호하듯 든든하다. 어두운 한 사람의 적막과 작은 새들의 지저귐은 긴장된 마음을 노곤하게 해준다. 화색이 도는 꽃들의 얼굴을 바라보며 조금 걷다 보면 그들은 내 곁에 이렇게 오래 머물고 있었노라고, 여기서 계속 기다리고 있었노라고 자꾸만 위로하는 것 같다.

하늘 위로 무리를 이탈한 늙은 쇠오리 한 마리가 지나가고 있었다. 목청껏 마지막 울음을 터뜨리며 남은 생의 시간 속으로 몸을 던지고 있는 장면이었다. 어쩌다 자연이 좋아졌는지 정확한 기원을 알 수는 없지만, 명확한 사실은 항상 억압하는 것은 인간이었고, 그들로 인해 최대치의 고통과 불안에 몸을 떨 때, 도망쳐 나온 장소마다 나를 위로해 주는 것은 늘 자연뿐이었다.

_

꽃은 한파 속에서 아무리 보채도 피어나지 않는다. 때 되면 자연스레 개화한다.

기다리지 말 것. 조급해하지 말 것.

제대로 된 수렴을 거쳐야 하니

피어나기 전까진 태양, 물, 바람 실컷 맛볼 것.

잘 먹고 잘 잘 것. 그것만 할 것. 우리가 원하는 그것이 만발하려면.

 

_

나의 정원을 바람에 실어 당신에게 보낸다

 

 

 

 

지은이: 안리타

출판: 디자인 이음

페이지: 216쪽

사이즈: 110*175mm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0.0 / 5  (0개 후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리타의 정원

11,400원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