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소 (청춘문고015)

5,400원 6,000원
기본 할인600원
지은이: 박혜숙
출판: 디자인 이음
페이지: 136p
사이즈: 105 x 105 mm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세탁소

 

 

독립출판에서 주목받는 작품들을 엄선해 리뉴얼한 「청춘문고」 의 두 번째 시리즈. 종렬, 김종완, 정채원, 박혜숙, 임소라 다섯 명의 작가들이 가족, 사랑, 꿈과 현실, 방황 등을 소재로 깊이 있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인다.

『세탁소』는 박혜숙 작가가 들려주는 감동과 향수 어린 가족 에세이다. 엄마는 다림질을 아부지는 수선을 하시다 “딸~” 하고 반겨주는 세탁소. 갑질 손님에게 사과하는 아부지의 모습에 돌아서 울고, 늘 가게 일로 바쁜 엄마에게 서운할 때도 있었지만, 온 가족이 옹기종기 모여 밥을 먹는 순간만큼은 언제나 따뜻했다. 화려한 기교나 겉치레가 아닌 있는 그대로의 진솔한, 우리 가족의 이야기로 어느새 눈가가 뜨거워진다.

 

가족의 보금자리이자 생계 수단이었던 ‘세탁소’가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전하게 되었다고 한다. 작가는 독자나 비평가에 대한 의식 없이 오롯이 그 기억을 기록하고자 글을 써나가기 시작했다고 한다. 문을 열고 누군가 들어온다. 이웃 아주머니가 과일도 들고 오고, 까다로운 손님도 성큼 들어온다. 환경미화원 아저씨도 낙엽을 쓸다 말고 들어서 엄마가 타주는 커피 한잔에 담소를 나누는 곳, 세탁소다. 진짜 가족 같았던 착하디착한 종만이 삼촌은 어디로 갔을까. 잊을 수 없는 ‘꿀꿀이 죽’을 끓여주시던 할머니는 점점 기억을 잃어가신다. 맞아가며 터득한 기술로 평생 미싱 앞에 앉아 세탁소를 꾸려오신 아버지, 뇌경색도 놀라운 정신력으로 이겨내신 엄마, 비보이를 꿈꿨지만 아버지를 이어 세탁소 일을 하는 오빠... 박혜숙 작가의 가족은 진정 가족답다. 작가가 들려주는 담담한 자신의 이야기로부터 꾸밈없는 진정성을 느낄 수 있다. 눈물과 아픔, 그리고 깊은 사랑이 가득한 『세탁소』에는 우리가 잃어버린 가족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지은이: 박혜숙

출판: 디자인 이음

페이지: 136p

사이즈: 105 x 105 mm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번호
제목
글쓴이
평점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세탁소 (청춘문고015)

5,400원 6,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