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툴지만, 잘 살고 싶다는 마음

14,300원
지은이: 이정현
출판: 허밍버드
페이지: 264쪽
사이즈: 128*188mm (B6)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서툴지만, 잘 살고 싶다는 마음

 

 

“불안하더라도 불행하지 않도록, 그렇게 잘 살고 싶다.”

매일의 안부를 묻는 작가,

이정현이 기록한 ‘잘 살기 위한 마음들’

 

나는 잘 살고 있는 걸까? 왜 이렇게 하루하루가 서툴고 어려울까?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무슨 의미를 찾을 수 있을까? 많은 사람이 이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고민한다. 또 어떤 사람은 의미를 찾지 못한 채 그저 살아 있으니 살아간다.

 

이 책은 매일이 서툴고 어렵지만 그럼에도 ‘잘 살고 싶다’는 마음으로 써 내려간 기록이다. 질문하고 고민하고 계속해서 쓰면서 저자가 깨달은 건 ‘잘 살고 싶은 마음’에 대한 답은 평범한 하루, 소박한 일상에 있다는 사실이다. 노력하지 않으면 금방 잊히고 사라지는 순간을 흘려보내지 않기 위해 시작한 관찰과 기록은 곧 일상을 충실하고 성실히 살아가게 하는 동력이 되어 준다. 저자에게 글이란 하루를 조금 더 잘 살아가기 위한 작지만 전부인 통로다.

잘 살고 싶다는 마음으로 모은 일상의 조각들은 매일이 서툴고 어려워 불안해하는 독자들에게 자신의 하루하루에 대해 생각할 충분한 시간과 마음의 자리를 마련해 줌으로써 삶의 밀도를 높여 준다.

 

내가 언제 웃고 우는지, 어느 순간 멈칫하는지.

스치는 순간 속에서 ‘나’를 발견합니다.

 

저자는 특히 자신이 언제 웃고 우는지, 어떨 때 마음이 동하는지, 어떤 순간에 눈길과 걸음이 멈추는지, 즉 자신을 ‘사람답게’ 살게 해 주는 것에 주목한다.

‘1장 사람으로 행복하기를’에서는 사람과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고맙고 미안한 이름 엄마, 사랑하지만 닮고 싶지는 않았던 아빠, 여행지에서 만난 인연, 이제는 소식조차 알 수 없는 멀어진 이름들….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이라는 말처럼 저자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는 곧 저자 자신을 보여 준다. ‘2장 사랑이 전부가 아닐 수는 있지만’에서는 “사랑은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라고 말하는 저자의 가치관이 드러난다. 애틋한 지난 인연, 곁에 있어 당연하게 여겼던 가족의 마음, 저자가 사랑하는 것들을 통해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삶의 가치를 전한다. ‘3장 나의 일상이 당신의 일상이 되는 일’에서는 별거 아닌 것 같아 보이는 일상 속에서도 특별함을 발견하는 저자의 섬세한 감성을 엿볼 수 있다. 예민한 시선으로 일상을 조각조각 캐치하는 것은 저자가 가진 능력이자 삶을 바라보는 태도다.

 

“모르는 것투성이인 삶이지만, 누구나 서툴다는 걸 알아서

겨우 이 한마디라도 건네는 게 아닐까.

나 잘하고 있구나.”

 

저자는 ‘일상시선’뿐만 아니라 SNS를 통해서 독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있다. “꼭 가까운 친구처럼 내 마음을 잘 알아주는 글” “고된 하루 끝에 따스한 웃음을 선물해 준다” 등의 평을 얻으며 편안한 문체와 따뜻한 시선으로 위로를 전해 왔다. 이 책에도 역시 지친 마음을 다독이고 퍼석해진 마음에 물기를 주는 저자의 감성과 힘이 배어 있다. 차곡차곡 모은 기록이 위로와 응원으로 다가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책 곳곳에 다정한 편지를 건네듯 저자가 직접 쓴 손글씨도 실었다.

 

사람의 굽은 등에서 외로움을 보고, 빈 빨래통과 가득 찬 냉장고에서 사랑을 발견하는 사람. 삶의 작은 향이나 온도에도 민감히 반응하고, 작은 것에도 자세히 행복해하는 사람. 이렇듯 평범하고 소박한 것에서 행복을 찾고 의미를 더하는 저자는 자신의 매일을 써 내려가며 물음을 던진다. 나는 이렇게 살아가고 있다고. 당신은 하루하루를 어떻게 보내냐고. 그리고 말한다.

“우리 조금은 서툴지만, 점점 나아지고 있어요. 충분히 잘 살고 있어요. 당신도, 나도.”

 

 

목차

 

 

[1장 사람으로 행복하기를]

잘 살고 싶은 마음 마음 쓰기 불안과 불행 사이 저물어 가기를 낮은 곳에서부터 무엇을 어떻게 말고 손가락 사이로 떠나는 것들 오랜만이야 소행성과 바오밥나무 아프지 말고 외로운 사람의 모양 겁쟁이들의 대화 볼 안에 사는 시절 사람이 사람에게 춤을 추는 사람들 혼자 사는 사람들 구름에게 인사하듯 헤어지자 나도 나를 모르고 [2장 사랑이 전부가 아닐 수는 있지만]

사랑의 모양 나의 마음에게 손가락으로 그린 사랑 술과 아빠 Love is all 1 Love is all 2 어여쁜 당신과 고맙고 미안한 이름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대화 어리고도 늙어 갈 나의 친구 신발을 벗고 싶어지는 곳 닿자마자 닮는 것 낭만에 대하여 마음의 집 19931231 무화가 나무가 있는 집 웃어 주는 얼굴이면 괜찮은 사람 어울리지 않는 색 버려진 우체통 오래된 비디오 테이프 교접 내가 당신에게 떨어진다면 나는 내내 당신이 애틋합니다 [3장 나의 일상이 당신의 일상이 되는 일]

잠시만 안녕 걸음이 만드는 풍경 고양이의 표정 여행용 가방 사람 없는 길 위에서 1 사람 없는 길 위에서 2 조금만 힘을 빼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저마다의 책을 읽으며 해가 지고 돌아오면 뜬구름 잡는 소리 나의 플라타너스 장미의 절정 저마다의 시간 흐트러져 아름답기를 밥 짓는 냄새 메리 크리스마스 버려진 게 아니고 실은 살구였을지도 모른다 멈추어 설 수 있는 어쩌면 보금자리 낯선 확신 다시 읽고 싶은 이야기 에필로그

 

 

 

 

 

 

 

지은이: 이정현

출판: 허밍버드

페이지: 264쪽

사이즈: 128*188mm (B6)

 

* 도서 속 문장을 담은 문장 책갈피 4종을 보내드립니다.(재고소진시 종료)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번호
제목
글쓴이
평점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서툴지만, 잘 살고 싶다는 마음

14,3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