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그럽 스트리트 New Grub Street

13,000원
지은이: 조지 기싱
옮긴이: 구원
출판사: 코호북스 ( Coho Books)
발행일: 2020년 2월 24일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뉴 그럽 스트리트 New Grub Street

 

글을 써서 먹고산다는 것은 과연 무엇을 의미하는가?

소설가는 예술가로서 자신의 이상을 추구해야 하는가, 아니면 독자가 즐길 수 있는 이야기를 제공해야 하는가?

문학은 상품인가? 그렇다면 그 상품의 가치는 어떻게, 누가 결정하는가?

 

1891년에 출판된 『뉴 그럽 스트리트』가 표현하는 세계는 21세기 독자들에게 너무나도 익숙할 것이다. 돈과 인맥이 있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세상. 시장의 수요에 맞추기 위해 자신의 예술성을 타협해야 하는 예술가들. 문단 내 다툼과 시기. 작품으로서의 가치를 잃고 상품으로 둔갑한 문학. 

이 소설에는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는 작가의 모습은 없다. 분위기 있는 카페에 앉아서 압생트를 들이켜며 영감의 인도 아래 술술 써 내려가는 예술가 대신, 요통과 감기에 시달리고 집세를 걱정하며 하루에 정해 놓은 분량을 어떻게든 메꾸려고 아등바등하는 노동자가 있을 뿐이다.

19세기 서구문화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었던 런던에서 일어난 건 산업 혁명뿐이 아니었다. 1870년 교육법 제정으로 공공 교육이 활성화되며 대중문화가 확산되었고, 문학계와 출판업계에서는 새로운 독자층을 겨냥한 글을 대량생산하기 시작했다. 매일매일 책과 간행물이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저널리스트들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 수 있는 자극적인 글이라면 무엇이든 썼으며, 그럽 스트리트의 생계형 작가들은 시간과 금전적 압박 아래서 자신이 쓰고 싶은 글보다는 시장에 ‘팔릴 만한’ 글에 집중해야 했다. 

『뉴 그럽 스트리트』는 사회역사학적인 측면에서도 의미 있는 기록이다. 가난 때문에 자기 책의 저작권을 헐값에 팔아야 했고, 그래서 중견 소설가가 된 이후에도 끊임없이 경제적 압박에 시달려야 했던 조지 기싱은 당시 소설가들에게 불리했던 출판업계의 관습과 문단 안에서의 세력다툼을 낱낱이 드러내는 한편, 다락방의 추위를 피해 대영박물관 도서실에 틀어박혀 분투하던 가난한 문필업자들의 삶을 다큐멘터리 같은 생생함으로 종이에 옮겼다.

영미 문학사를 통틀어, 어쩌면 세계문학사를 통틀어 『뉴 그럽 스트리트』만큼 문필업의 실태를 사실적으로 쓴 소설은 찾기 힘들 것이다. 하지만 이 소설의 주제는 문필업에 국한되지 않는다. 문학작품뿐 아니라 모든 형태의 예술이 상품화된 세상에서 예술과 예술가라는 직업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게 만들며, 기싱이 평생에 걸쳐 탐구한 ‘중산층의 가난’ (그는 비교적 가난한 이들이 절대적으로 가난한 이들보다 더 불행하다고 믿었다) 은 상대적 박탈감이 사회 전반에 만연한 지금, 그 어느 때보다도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목차

 

저자 소개 

일러두기

 

제1부

제1장. 시대의 남자

제2장. 율가(家)

제3장. 휴가

제4장. 작가와 그의 아내

제5장. 여기까지의 길

제6장. 실리적인 친구

제7장. 메리언의 집

제8장. 승자의 편으로

제9장. 메마른 영감

제10장. 가족의 친구들

제11장. 잠깐의 휴식

제12장. 희망 없는 노동

 

제2부

제13장. 경고

제14장. 신참들

제15장. 최후의 보루

제16장. 거절

제17장. 이별

제18장. 옛집

제19장. 과거로의 귀환

제20장. 기다림의 끝

제21장. 율 씨, 런던을 떠나다

제22장. 상속인들

제23장. 투자 제안

제24장. 재스퍼의 관대함

 

제3부

제25장. 헛된 만남

제26장. 기혼 여성의 재산

제27장. 외로운 남자

제28장. 과도기

제29장. 재앙

제30장. 운명을 기다리는 중

제31장. 구출과 호출

제32장. 리아든, 실리적으로 변하다

제33장. 밝은 길

제34장. 확인

제35장. 열병과 안식

제36장. 재스퍼의 예민한 문제

제37장. 포상

 

 

저자 소개

 

조지 로버트 기싱(1857~1903)

빅토리아 시대 소설가 조지 기싱은 신분, 가난, 결혼이라는 주제를 격동의 시기였던 19세기 말 영국의 사회상에 비추어 탐구했다. 런던 빈민층의 비참한 삶부터 궁핍한 지성인의 막막한 현실까지, 번영과 발전의 시대에서 소외당한 이들과 가난의 해악을 담은 그의 소설은 톨스토이, 발자크, 졸라 등의 작품과 비교되며, 사실주의 작가로서 그는 빅토리아 문학뿐 아니라 영미문학에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마흔여섯이라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뜨기까지 그는 스물세 권의 장편과 100편이 넘는 단편소설, 찰스 디킨스 평론, 기행문을 출판했다. 기싱을 존경했던 조지 오웰은 조지 기싱은 ‘어쩌면 영국이 배출한 최고의 소설가’라며, 그의 최고 걸작으로 『뉴 그럽 스트리트』, 『짝 없는 여자들』, 『민중』을 손꼽았다.

 

 

지은이: 조지 기싱

옮긴이: 구원

출판사: 코호북스 ( Coho Books)

발행일: 2020년 2월 24일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번호
제목
글쓴이
평점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뉴 그럽 스트리트 New Grub Street

13,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