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마마보이

12,000원
작가: 한계 
출판: TXTTXTTXT 
발행일 2017.12.01 
책크기: 128 x 188 mm   
페이지: 94p 
ISBN: 979-11-962232-0-5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마마보이

 

 

한계의 첫 시집 『마마보이』. 한계는 스쳐 지나가는 어떤 순간, 쉽게 놓쳐버리는 어떤 기억들을 붙잡아 글과 그림을 남겼다.

"나한테만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들이 점점 불쌍해졌다. 내가 나를 떠나고 나서부턴 집으로 가져오지도, 바닥에서 찾아내지도 못했다." 

 

 

 

출판사 서평

 

"우리를 경계 짓는 것은 결국 언어일 것이다. 우리는 우리를 각기 다른 이름으로 부르며, 심지어 우리 자신의 일부나 보이지 않는 것들에도 이름을 지어주고 그 경계를 세우고자 한다.

주로 철학자들이나 과학자들이 오랜 시간 공들여 온 이 작업은 정말로 성공했을까? 한계의 시는 어린아이들이 아직 배우지 않은 예절을 따르지 않는 것처럼, 오래 쌓아올린 그 경계들을 가볍게 무시한다. 그가 시를 통해 그리는 세계는 뭐라 이름 지을 수 없는 모호한 감정이 환기되고 애매한 상황이 연출된다.

우리가 그의 시를 읽으며 마주하는 어떤 욕망을 정말 욕망이라고 부를 수 있을까? 그것은 결국 자조가 아닐까? 그것은 체념일 수도 있지 않을까? 이러한 물음들은 결국 욕망이나 자조, 체념이라는 단어들을 무너뜨린다. 사실 우리는 어떤 순간에 욕망만 하거나, 자조만 하거나, 체념만 하지 않기에 어떤 순간의 복합적인 감정은 결코 그러한 단어들로 분리되지 않는다. 개념화되고 대상화되기를 거부하는 한계의 세계는 결국 한계, 즉 저자만을 가리킨다. 시를 통해 만난 것은 어떤 단어가 아닌 한계라는 한 사람이었기에, 어떤 형용사도 붙일 수 없어 작가의 이름만을 부제에 덧대어본다." (출판사 서평)

 

 

 

한계

 

살던 곳에서 너무 멀리 나와버린 새끼 꽃게를 기억하고 있다. 해변의 차로 위였다. 도망치지 않아서 이렇게 문장에 기록되었다. 나는 이럴 때마다 혼자 할 수 없는 일을 결국 혼자 해내며, 라는 박판식의 문장을 생각한다. 

 

 

TXTTXTTXT

 

각자의 시간을 목격한 누군가는 각자밖에 없기 때문에, 애당초 보이지 않았던 그것들이 또 다시 사라져 보이지 않기 전에, 우리의 글자들로 그것들을 붙들어야 한다. 

 

 

 

 

 

 

작가: 한계 

출판: TXTTXTTXT 

발행일 2017.12.01 

책크기: 128 x 188 mm   

페이지: 94p 

ISBN: 979-11-962232-0-5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번호
제목
글쓴이
평점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마마보이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