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랑한 얼굴들

13,500원
ISBN : 979-11-966324-6-5 03860
발행일 : 2019년 12월 16일 1판 1쇄
엮은이 : 신유진 & Martin Mallet
페이지수 : 272P
사이즈 : 120 x 188mm
발행처 : 1984Books (1984북스)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우리가 사랑한 얼굴들

 

 

“한 사람이 평생 거쳐 이뤄내는 것이 삶이라면 작고 평범한 삶은 없다. 모든 삶은 커다랗고 고유하다.”

 

 

“사실상 무엇인가에 대해 쓰지 않으면, 그것은 존재하지 않으니까요.”

 

그녀가 번역한 아니 에르노의 인터뷰집 <진정한 장소>에 실린 말이다. 아니 에르노의 말에 의하면 기록한다는 것은 무언가를 존재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기록하지 않은 것들은 존재가 되기 전에 기억 속에서 옅어져 사라진다. 모든 것을 기록할 수는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 그렇다면 무엇을 기록해야 하는가,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첫 번째 질문이다. 빈 페이지 앞에 가만히 앉아 자신이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 사라지게 두고 싶지 않은 것들을 떠올린다. 그것이 ‘평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이야기’라면 믿을 수 있을까,

 

아홉 명의 목소리로 전하는 삶의 얼굴들

 

이십여 년 프랑스에서 지내온 삶과 그녀가 만난 이들의 삶이 모여 그녀의 산문집과 소설이 나왔다. 어떤 소중한 만남들이, 그 안에 담긴 삶들이 작가를 통과해 나온 이야기들이다. 한국으로 귀국을 앞두고, 작가는 자신의 주변 사람들을 인터뷰해 글로 엮었다. 두고 오는 것들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 때문일까, 사라질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일까. 글에 실릴만한 삶이 따로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유명인사들은 아니다. 그럼에도 특별하다. 그들이 삶 속에서 포기해온 수많은 것들과 그럼에도 지켜온 하나가, 여전히 꿈꾸는 것과 기억하는 것이 각자의 삶을 특별하게 만든다. 비범한 삶을 사는 인물들이기 때문이 아니라, 나와 다르지 않은 삶을 사는 이들에게도 그만의 빛나는 무엇이 있음을 발견해낼 줄 아는 작가의 시선 덕분이다. 여기서 우리는 ‘어떻게’ 기록해야 하는가 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다. 너무 뻔한 표현일 테지만 그것이 ‘사랑의 시선’이 아니면 무엇이겠는가. 

 

“이들의 말을 당신에게 전하고 싶다. 당신에게 달려가 당신을 지나 당신의 당신을 만나는 꿈을 꾸면서.”

 

그러니까 말하자면, ‘평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이야기를 기록하고 싶다’는 작가의 바람의 속내를 들여다보면 이런 진심이 숨어있다. 

당신의 삶도 이와 다르지 않다. 익숙함에 속아 평범한 것이라고 여기던 당신의 삶 속에서도 여전히 무언가가 빛나고 있다. 아무것도 이뤄낸 것이 없다고 자신을 속이지 말라. 당신은 당신의 삶을 이뤘고, 이루어나가고 있는 것이다. 한 사람이 평생 거쳐 이뤄내는 것이 삶이라면, 작고 평범한 삶은 없다. 모든 삶은 커다랗고 고유하다. 그러니 ‘당신의 삶’을 보라. ‘당신 주변의 삶’을 보라. 무엇보다 ‘사랑의 시선’으로.

 

 

 

목차

 

프롤로그 • 모든 삶은 커다랗고 고유하다 – 6p

 

잃어버린 이름을 다시 부르면 • 세르지 – 10p

 

아는 여자, 배우, 사람 • 카티 – 46p

 

보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까 • 일리아 - 76p

 

두부를 사러 가는 길에 • 마뉘 – 94p

 

아주 작은, 다만 우아한 • 퀴퀴 – 126p

 

자라나는 일 • 멜리사 – 154p

 

열매를 믿어요 • 멜라니 - 184p

 

누군가의 바다 • 장이브 – 218p

 

제롬이라는 기억 • 제롬 – 238p

 

에필로그 • 거기, 분명하게 있는 마음 – 266p

 

 

 

저자소개

 

 

신유진

파리 8대학에서 연극을 공부했다. 문장 21 단편 문학상 수상으로 〈세 사람〉을 발표했고, 단편 〈검은 빛의 도시〉가 월간 토마토 단편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소설 『그렇게 우리의 이름이 되는 것이라고』, 『여름의 끝, 사물들』, 산문집 『열다섯 번의 낮』, 『열다섯 번의 밤』이 있다. 옮긴 책으로 아니 에르노의 『세월』과 『사진의 용도』, 『진정한 장소』가 있다.

 

 

M. (Martin Mallet)

연극배우, 연출가

극단 SIMPLE INSTANT ART DIRECTOR

9살에 연극을 시작했고, 파리 연극원을 졸업하고 파리 8대학, 대학원에서 연극을 전공, 석사 학위를 수료했다. 이십 대에는 연극과 함께 다수의 영화, 드라마 작업을 했으나, 7년 전 파리를 떠나 오베르뉴 지역에서 극단을 운영하며 페터 한트케, 하이너 뮐러, 몰리에르, 장뤽 라가르스 등 현대문학을 중심으로 하는 작품들을 소개했다. 지난 2019년 3월, 한국에서 개최된 프랑코포니 연극 페스티벌에서 그의 작품 장뤽 라가르스의 ‘목욕’이 소개되기도 했다. 현재 한국에서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다.

 

 

 

 

ISBN : 979-11-966324-6-5 03860

발행일 : 2019년 12월 16일 1판 1쇄

엮은이 : 신유진 & Martin Mallet

페이지수 : 272P 

사이즈 : 120 x 188mm

발행처 : 1984Books (1984북스)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번호
제목
글쓴이
평점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우리가 사랑한 얼굴들

13,5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