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녀해방일지

13,000원
지은이 : 김시은
펴낸이 : 김시은
펴낸곳 : 김앤작컴퍼니
판형 : 130*190mm, 날개없음
쪽수 : 204 page
표지 : 220g 랑데뷰, 무광코팅
ISBN : 9791197461637 (03810)
출간일 : 2023년 6월 16일
적립금 2%
기본 적립2%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장녀해방일지

 

 

 

책 소개

 

우리는 어쩌다 K-장녀가 되었나.

 

온라인에 K-장녀 특징이라고 떠도는 밈들이 있다.

희생적이고, 자기 앞가림을 잘 하고, 타인을 섬세하게 배려하며…… 그러다가 어느 순간 갑자기 꼭지가 돌아버리는, 그런 여자들.왜 저러나 싶을 정도로 참고 참다가 

화를 내면, 

또 왜 저러나 싶을 정도로 비정상적일 정도로 크게 화를 내는, 그런 여자들.

 

네, 그게 바로 저예요.

 

이 책은 그런 K-장녀의 한과 설움을 담은 에세이집 <장녀해방일지>입니다.

 

 

 

추천사

 

한국의 가족제도에서 딸이 사랑과 존중, 지지를 받으며 자라는 건 불가능한 걸까?

저자의 고군분투에 가슴이 저려온다.

꼭 장녀가 아니라고 해도 한 가정의 딸로 살아왔다면 책의 여러 이야기에 공감할 것 같다.

- <아내라는 이상한 존재>, <나는 당신들의 아랫사람이 아닙니다> 작가 배윤민정

 

 

 

목차

 

서문 - 아시아의 장녀 5p      

 

1부 나는 왜 쓰는가 

- 누가 죄인인가 18p      

- 착각 23p

- 부메랑 37p

- 삼백이 44p

- 불면의 밤 54p

- T에게 쓰는 편지 59p

- 밥과 이름 63p

- 나를 빡치게 하는 68p

- 엄마가 원하는 나 74p

- 조삼모사 77p

- 장녀분노버튼 86p

 

2부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그 남자의 장례식 90p

- 아담의 사과 97p

- 1인분의 삶 102p

- 너는 진짜 잘못한 게 하나도 없어? 107p

- 프랑켄슈타인과 그의 괴물 112p

- 시어매가 시키드나 116p

- 쌍년과 구원자, 여자사람 121p

- 내 귀에 드센 년 127p

- 도망가자 131p

- 원해서 하는 거 아니야 137p

- 안녕히 가세요 140p

- 버려진 딸들의 세계 144p

- 별로인 어른이 되어가는 중 151p

- 엄마의 다정함은 온 우주를 다 뒤져도 없어     

  (feat.〈에브리띵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 154p

 

3부 평화로운 부모님과 미친 딸

- 시뮬레이션의 밤 162p   

- 아빠의 육아 171p

- 죄송하지만 딸입니다 174p

- 유통기한 3년 지난 도라지청 176p

- 장녀칼춤 178p

- 장녀 vs 장남 186p

-인터뷰1 가족의 온기 189p

-인터뷰2 회사 같은 가족 194p

-인터뷰3 그녀가 불쌍하지 않아 198p

 

에필로그 - 아시아의 미친년 202p 

 

 

 

저자소개

 

김시은

 

외갓집이 있는 여수에서 태어났다. 이후, 부산에서 유년기와 20대를 보냈다. 

가부장적이지만 다정한 아버지와 순수하지만 나르시시스트인 어머니, 

온 가족의 지원을 받고 자랐으면서도 자잘한 사고를 치는 연년생 남동생이 있다. 

 

2013년, 시나리오 작가가 되기 위해 부산에서 서울로 상경. 시나리오를 2편 썼으나 영상물로 제작되지 못했다. 

 

2021년, 시나리오 『월매전』을 책으로 출간했다. 

 

2023년부터 서울 화곡동에 위치한 독립서점 새벽감성1집에서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주제로, 영화 속 인물의 터닝포인트를 보여주는 영화를 선별하여 감상평과 이야기를 나누고 각자의 터닝포인트에 대해 짧은 글을 써보는 「안녕? 나의 터닝포인트」라는 ‘영화로 자기서사 이야기하기’ 모임을 진행하고 있다.

 

 

 

본문일부

 

아시아의 장녀

 

아시아의 장녀는 건드리지 말라는 인터넷 밈이 있다. 차분해 보여도 알고 보면 미친년이라서. 

 

그럼, 장남, 차남, 차녀, 막내, 외동들은 건드려도 된다는 말일까? 아닐 것이다. 누구든 건드리면 좋아할 사람은 없다. 장녀라고 다르겠는가. 

 

아시아의 장녀들이 차분해 보여도 어느 순간 갑자기 미친년이 되는 이유는, 겉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 각자 뜨거운 분노버튼이 있기 때문이다. 옐로카드를 던져야 하는 바로 그 순간에 던지지 못하고 참다가, 100개쯤 쌓인 옐로카드에 불을 붙여 레드카드로 만들어 던진다고 해야 할까. 확실히 비정상적이긴 하다.

 

그 분노버튼은 자신의 뒤에 태어난 존재(주로 남동생)로 인해 받는 처우와 태도의 온도 차이를 오랜 시간 너무 많이 참다가 생긴다. 그녀들도 그 분노버튼을, 그 옐로카드를 쌓아놓고 싶지 않았다. 

웬만한 것, 그리고 웬만하지 않아도 원만한 가족 분위기를 위해 거의 모든 것을 참아왔던 장녀의 내면은 이미 많은 분노가 응축되어 있는 폭발 직전의 상태, 옐로카드들의 방이다. 

 

다들 아시다시피 장남은 집안의 모든 기대와 아낌없는 지원을 받는다. 장남 뒤에 누가 또 태어난다 해도, 장남에게 쏟아지는 특별한 혜택과 견고한 위치는 변하지 않는다. 이런 장남 우대 풍속은 아시아와 한국을 넘어 아프리카, 유럽 만국공통이다. 

 

스무 살 때, 동생의 돈을 훔쳤다는 누명을 쓴 일이 있었다. 

 

돈은, 동생의 방 서랍 안에서 나왔지만 나에게 다짜고짜 누명을 씌웠던 동생을 비롯해, 가족 중 어느 누구도 사과하지 않았다. 물론 이 일로 내가 삐진 것도 맞다. 하지만 이게 그렇게 큰 지분의 일은 아니다. 이 일 말고도 이전부터 비슷한 맥락의, 다양한 버전의 사건은 비일비재했다. 도둑 누명은 수없이 많은 사건들 중 하나일 뿐.  

 

가족과 연락을 끊고 산 지 3년 반 정도 되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다. 30대 초반 어느 시기에 며칠 정도, 길면 한 달 정도 연락하지 않은 적은 있었지만 이렇게 길게 연락과 발길을 끊은 적은 처음이다.

 

연락을 끊기 1년 전, 엄마가 연락이 와서 뜬금없이 남동생에게 500만원만 주라고 했다. 

 

“너, T(남동생)에게 500만원만 보내라.” 정말 딱 이 워딩으로 연락이 왔다. 앞뒤 설명 하나도 없이. 

.

.

.

엄마가 저에게 동생에게 돈을 주라고 한 이유. 무엇이었을까요? (장녀라면 충분히 짐작 가능) 

자세한 에피소드는 책을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지은이 : 김시은

펴낸이 : 김시은

펴낸곳 : 김앤작컴퍼니

판형 : 130*190mm, 날개없음

쪽수 : 204 page

표지 : 220g 랑데뷰, 무광코팅

ISBN : 9791197461637 (03810)

출간일 : 2023년 6월 16일

 

 

 

 

 

 

 

 

 

배송료 3,000원

10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장녀해방일지

13,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