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내가 잊은 적이 있나요

12,000원
지은이: 샬럿, 에밀리, 앤 브론테
엮은이: 김군
옮긴이: 김군
판형: 120*220 mm
페이지: 90p
적립금 2%
기본 적립2%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쉽고 빠른
토스페이 간편결제

 

 

 

 

 

 

 

 

 

 

 

 

 

 

 

내가 잊은 적이 있나요 

 

 

 

브론테 자매(샬럿, 에밀리, 앤)가 함께 펴낸 첫 책이자 시집인 Poem에서 뽑은 시 13편이 담긴 두 번째 번역 시집이다.

여성은 시를 쓰는 일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당시의 편견에 굴하지 않고 용감하게 시집을 첫 책으로 낸 브론테 자매를 시로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각 시마다 이해를 돕기 위한 Nota bene(일러두기)라는 번역 노트를 비롯해 시 줄거리 요약과 엮고 옮긴이의 감상도 담았다. 책에 담긴 QR코드로 엮고 옮긴이가 번역하며 함께 한 음악을 독자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책을 구매하는 독자에게 브론테 자매 일러스트 책갈피를 주어, 브론테 자매와 그녀들의 시에 한층 흥미를 북돋으려 노력했다.

 

시를 사랑하는 독자에게는 브론테 자매의 문학 세계를 시로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줄 것이고, 제인 에어, 폭풍의 언덕(워더링 하이츠), 아그네스 그레이로 각각의 브론테를 만난 독자에게는 소설이 아닌 시로 그녀들의 또다른 문학적 면모를 발견하는 기쁨을 얻을 것이다. 번역문과 원문이 함께 수록되어 독자가 비교하며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브론테 자매의 소설이 국내에 소개되었으나, 그녀들의 다양한 작품은 잘 알려지지 않았다. 나아가 브론테 자매 시집의 일부가 한국에 소개된 것은 거의 처음이라 할 수 있다. 국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거나 이름은 알려졌어도 다양한 작품이 소개되지 않은 많은 영미작가가 많다. 엮고 옮긴이는 여러 가지 이유로 그렇게 된 영미문학 작품을 한국에 소개하고 싶다. 브론테 자매의 시집을 엮고 옮긴 이유도 그러하다. 게다가 여성은 시를 쓰는 일에 적합하지 않다는 편견에 굴하지 않고 시집을 낸 브론테 자매의 용기 역시 전하고 싶다. 이 번역 시집은 그러한 마음이 담긴 두 번째 작품이다.

 

 

 

엮고 옮긴이 소개

 

김군

영어하는 사람. 목요일에 태어났다. 책과 예술을 좋아한다. 번역과 글쓰기가 마음에 스며들었다.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했으나, 오랜 시간 다른 길을 찾아 서성거리다 다시 영문학으로 돌아오다. 

인생 탐구생활 중, 하늘 저편에서 부를 때까지.

현재 브론테 자매 시 번역 연재중. 에밀리 디킨슨 시 번역 연재 예정.

 

 

 

 

 

지은이: 샬럿, 에밀리, 앤 브론테 

엮은이: 김군

옮긴이: 김군

판형: 120*220 mm 

페이지: 90p

 

 

 

 

 

 

 

 

 

 

배송료 3,000원

10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내가 잊은 적이 있나요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