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구시대적 사랑

10,000원
저자: 김단한
판형: 120x195mm
제본방식: 무선제본
표지 : 아트지 백색 250g, 컬러, 유광코팅, 책날개 있음
내지 : 모조지 미색 100g, 흑백, 면지(분홍) 포함
페이지 : 212p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구시대적 사랑

 

 

 

<구시대적 사랑>은 한여름에 지나간 사랑의 기록을 담은 첫 독립출판물 <나는 부지런히 너를 앓고>와 연못을 산책하며 만난 사람들에 관해 쓴 <연못 산책> 중 '사람'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일부 합하고, 100페이지가 넘는 새로운 사랑 이야기를 단문 형태로 써낸 에세이입니다.

 

 

 

 

본문 미리보기

 

프롤로그 中

"사랑이라는 단어에 발을 담가내는 순간부터 우리는 굳이 높은 산에 올라가거나 아예 낮은 심해로 수고로이 가라앉지 않아도 귀가 멍해지고 발이 붕 뜨는 기분을 하루에도 몇 번씩 느껴볼 수 있다.모든 것은 내가 원해서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 있어 사랑은 참 아이러니하다. 시도때도 없이 마음을 움켜잡는 사랑에 대항하기 위하여 나는 여러 방식으로 투쟁을 이어왔으나, 결론은 처참한 패배뿐이었음을 알린다."

 

"오랫동안 잡아 땀이 차오르는 바람에 쭈글쭈글해진 손. 어디에 시선을 두어야 단박에 눈을 마주할 수 있는지 아는 지루함, 서로의 발을 맞추어 걷고 온몸으로 계절의 향기를 맡는 진득함. 사랑이 천성과 먼 사람들의 어떤 감각적인 사랑."

 

"구시대적 사랑을 했던 자는 그저 이런 일이 있었다고. 사랑하는 동안에 참 많은 일이 있었다고 읊는다."

 

 

 

저자 소개 

 

김단한

2020년부터 시작한 두 번의 독립출판, 2022년 2월 처음북스에서 출판한 <나이롱 시한부>까지 꾸준히 집필 활동을 하려 노력하는 중입니다. 

쓰는 글 중에 사람과 사랑이 등장하지 않는 글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사람과 사랑에 대해 지겹다 말하면서도 이 두 가지에서 가장 많은 이야기를 얻고 있는 셈이죠. 

내면에 숨쉬는 다양한 것들을 숨김없이 끄집어내어 앞으로도 꾸준히 오랫동안 쓰고 싶단 생각을 품고 있습니다.

 

 

 

 

 

 

 

 

저자: 김단한

판형: 120x195mm

제본방식: 무선제본

표지 : 아트지 백색 250g, 컬러, 유광코팅, 책날개 있음

내지 : 모조지 미색 100g, 흑백, 면지(분홍) 포함

페이지 : 212p

 

 

 

 

 

 

 

 

 

 

배송료 3,000원

10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구시대적 사랑

1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