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고] 지워지는 나를 지키는 일

12,000원
지은이: 연옥
출판: 제로페이퍼
분야/장르: 에세이, 만화
판형: B6 (128 X 182mm)
페이지수: 132p (표지 4p 포함, 내지 기준 128p)
제본 형식: 무선 날개 제본
발행일: 2022년 7월 15일
ISBN: 9791197897108 (03800)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지워지는 나를 지키는 일

 

 

이 책은 우울증과 경계성 성격 장애를 가진 제가 회사 생활을 견디지 못해 퇴사하고, 조직 밖 노동자로서 제게 꼭 맞는 일과 속도를 찾고자 여러가지 ‘일-실험’에 도전한 이야기를 에세이와 4컷 만화로 엮은 독립출판물입니다.

 

평범한 직장도 버거운 건 자신이 예민한 탓이라며 자책한 적이 있다면,

건강을 유예하지 않고 일하는 건 정말 불가능한 것일지 고민해봤다면,

혹은 조직을 떠나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거나 그 기로에서 망설이고 있다면,

 

스스로를 지키며 일하기 위해 지난 4년 간 애쓴 제 이야기 속에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거예요.

 

 

 

책의 구성

 

1부 ‘지워지는 나를'

: 2019년 1월부터부터 2020년 6월까지 종합상사에서 해외영업 사원으로 1년 5개월 간 일하며, ‘사회평균적 정상인'이 감내할 수 있는 노동 환경에 몸을 맞추기 위해 애쓰다 퇴사하기까지의 과정이 담겨있습니다.

 

2부 ‘지키는 일'

: 퇴사 후 조직 밖 노동자로 자립하는 동시에, 예민하고 아픈 제게 꼭 맞는 일의 종류와 속도를 찾고자 용기있는 오후 출근부터 고객을 거절하는 연습까지 ‘일-실험’을 하는 이야기를 적었습니다.

 

 

 

목차

 

들어가며    8

 

1부 지워지는 나를

이보시오 인사팀 양반, 연차가 겨우 15일이라뇨    16

대리님 눈을 왜 그렇게 뜨세요?    24

나의 정신병을 알리지 말라    30

억울하면 네가 사장하던가    36

회사에 충성하기 위한 건강은 사양합니다    42

퇴사하고 싶지만 명함은 갖고 싶어    48

너랑 결혼까지 생각했던 조금 미친 사람    52

안녕 회사, 함께해서 더러웠다    62

 

2부 지키는 일

살기 싫어도 돈은 벌어야 한다네    74

아무것도 못 하는 사람은 아닐지도 몰라    80

고객님, 죄송하지만 꺼지시길 바랍니다    86

돈을 주겠다는데도 감히 일을 안 해?    94

어떻게 무능함까지 사랑하겠어 - 1    98

어떻게 무능함까지 사랑하겠어 - 2    104

후회 없이 도망치는 완벽한 방법(이 있을 리가)    108

이름은 없고요, 직업은 실험 중입니다    114

 

나가며    120

 

 

 

본문 미리보기

 

규칙적으로 움직이는 시간과, 엄격하게 제한된 공간에 길들여지기 어려운 몸이 있다. 우울과 불안을 안고 살아가는 나의 몸이 그러하다. 하지만 회사는 내가 마음대로 빠진 뒤 사과로 무마할 수 있는 곳이 아니었다. 그래서 하루도 빠짐없이 한 시간 거리를 버스로 달려와 아침 일곱시 사십분부터 컴퓨터를 켠 뒤, 인사말도 제대로 못 하는 신입답게 전화기가 울리지 않길 간절히 빌고 또 정신질환 환자답게 제발 발작이 터지지 않길 빌며 세월을 보내야만 했다.

- 대리님 눈을 왜 그렇게 뜨세요? 中

 

남을 위한 일을 하며, 남이 정한 일정과 방향에 나의 아픈 몸을 구겨 넣었던 날들. 정상성과 거리가 먼 내 모습을 숨기고, 평범한 사회인으로 보이기 위해 애썼던 몸짓. 백수였을 때의 내가 사회에서 잊혀진 사람이었다면, 회사에서는 내가 내 자신을 스스로 지우는 데에 열심히 동조하고 있었다. 둘 다 겪어봤지만 뭐가 덜 비참한지는 말할 수 없었다. 확실한 건 그래도 돈도 받고 명함도 챙길 수 있으니 더 나을 것만 같았던 이 길이 생각만큼 버틸만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 퇴사하고 싶지만 명함은 갖고 싶어 中

 

결혼하는 로스쿨 동기에게는 축의금보다 더 많이 해주고 싶은 마음에 손수 코바늘로 컵받침을 떠서 준비하기도 했다. 그런데 어째서일까. 컵받침을 포장하는 자신이 갑자기 구질구질하게 느껴졌다. 왜냐면 그에게 축의금을 전달할 수많은 동기들의 억대 연봉에 비해 나의 수입은 보잘것 없으니까. 나는 돈을 적게 버는 대신 3일 동안 밤낮으로 컵받침만 뜰 수 있을 정도로 시간이 넉넉한 삶을 선택했으니까. 하지만 정장 안주머니에 내로라할 로펌 명함을 꽂고 광화문을 활보하는 게 대수롭지 않을 그들을 떠올린 순간만큼은 나의 삶이 용감한 선택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 어떻게 무능함까지 사랑하겠어 2 中

 

누군가 나의 직업을 누군가 묻는다면 나는 여전히 제대로 설명할 자신이 없다. 나는 조직 밖 노동자이자 에세이 작가고, 1인 출판사 대표이자,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는 CEO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게 정확히 무슨 일을 한다는 건지 설명을 하려면 아마도 책을 한 권 더 내야 할 것이고, 그 책이 세상에 나올 즈음이면 내가 내 자신을 부르는 이름이 또 한 번 달라져있을 것이다. 그래도 나는 움츠러들지 않으려 한다. 실험을 거듭하는 나에게 맞는 이름이 조금씩 바뀌는 건 너무도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이니까.

- 이름은 없고요, 직업은 실험 중입니다 中

 

 

 

이 책의 특징

 

다음과 같이 환경을 생각하는 방식으로 책을 제작하였습니다.

 

1. 표지와 내지 모두 재생지를 사용하였습니다. (켄도, 그린라이드) 켄도의 경우 종이 특성상 재생 및 비목재 펄프가 그대로 보입니다. 이는 오염의 흔적이 아니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2.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표지 코팅을 하지 않아 켄도 특유의 따뜻한 촉감이 살아있습니다.

 

3. 석유 소재 용제를 콩기름으로 대체한 잉크를 이용해 제작되었습니다.

 

 

 

작가 소개

 

연옥

 

만성적 정신질환과 함께 굴러가는 창작자. 

한때 학교와 회사에 몸담기도 했지만, 가정폭력으로 얻은 우울증과 경계성 성격 장애로 인해 모두 그만두고 조직 밖 노동자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정상 가족, 노동에 적합한 몸과 같이 사회에서 규정한 정상성에 의문을 던지고, 이로부터 비껴간 존재로서 느리지만 유연하게 일하고 살아남는 이야기를 합니다.

디지털 독립출판 플랫폼 및 커뮤니티 ‘제로페이퍼북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은이: 연옥

출판: 제로페이퍼

분야/장르: 에세이, 만화

판형: B6 (128 X 182mm)

페이지수: 132p (표지 4p 포함, 내지 기준 128p)

제본 형식: 무선 날개 제본

발행일: 2022년 7월 15일

ISBN: 9791197897108 (03800)

 

 

 

 

 

 

 

 

 

 

배송료 3,000원

10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재입고] 지워지는 나를 지키는 일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