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s 테이블

15,000원
지은이: 엘리&헨케
출판: 리얼북스(알비)
분야: 취미/요리
판형: 46판변형(188*250mm)
사양: 무선제본, 컬러
쪽수: 152쪽
발행일: 2021년 10월 05일
ISBN: 9791191553192 (17590)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엘리’s 테이블

엘리와 헨케의 사랑 가득 스웨디시 키친 레시피

 

 

책 소개

 

사랑이 듬뿍 담긴 북유럽 요리를 엘리의 일러스트로 만나요

스웨덴 작은 부엌에서 엘리와 헨케가 만드는 행복 레시피

 

<엘리’s 테이블>에는 헨케가 엘리를 위해 만든 레시피 19개가 담겨있다. 3대째 내려오는 헨케의 레시피북 속 소중한 레시피들과 다양한 나라, 다양한 음식들을 접해 온 부부의 스타일을 담은 가정식 레시피들로 한국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로 간편하고 맛있는 북유럽 가정식을 즐길 수 있다. 엘리와 헨케는 2013년 스웨덴 남부 작은 마을로 함께 이주하면서 100년이 넘은 오래된 건물에 첫 신혼집을 얻었고, 조부모님과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물건들로 따뜻하고 아늑한 부부 부엌을 꾸몄다. 작고 따스한 부엌에서 시작하여 물려받은 레시피들과 엘리를 위해 영양 가득하고 맛있는 음식들을 고민하여 둘만의 추억과 일상이 담긴 둘만의 특별한 레시피와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레시피마다 알록달록한 엘리만의 사랑스러운 일러스트로 재료와 전체 레시피를 담았고 짧지만 사랑이 가득한 헨케의 이야기를 함께 하여 엘리와 헨케의 추억과 일상을 함께 엿볼 수 있다. 챕터마다 있는 스페셜 에세이에는 특별 일러스트를 더하여 스웨덴만의 라이프 스타일도 만나 볼 수 있다. 엘리와 헨케의 모습을 통해 독자들이 스웨덴에 대한 새로운 로망을 만들 수 있기를,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맛에 대한 경험이 될 수 있기를, 또는 처음으로 나와 내 가족을 위한 행복한 요리를 시작해보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또는 엘리의 사랑스러운 일러스트가 가득하니 꼭 요리를 즐기지 않더라도 아트북처럼 일러스트를 즐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할 것이다.

 

 

 

책 내용

 

옛것을 소중히 간직하고 자연과 가까이하는 스웨덴 라이프 속

좋은 재료로 맛과 사랑을 가득 담은 엘리의 테이블로 초대합니다.

 

엘리와 헨케는 2013년 스웨덴 남부 작은 마을로 함께 이주하면서 100년 동안 학교로 사용되었던 오래된 건물에 신혼집을 얻고, 여느 스웨덴 가정처럼 조부모님,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물건들로 따뜻하고 아늑한 부부 부엌을 꾸몄다. 작고 따스한 부부의 부엌에서 일찍부터 요리에 관심이 많았던 헨케가 전적으로 요리를 담당하게 되면서 조부모님과 부모님에게 물려받은 레시피들과 타지로 온 엘리를 위해 영양 가득하고 맛있는 음식들을 고민하여 둘만의 추억과 일상이 담긴 특별한 레시피들이 탄생했다. 각 레시피에는 부부의 행복한 일상과 추억이 가득 담겨있고, 짧지만 사랑이 가득한 헨케만의 이야기 속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각 챕터의 마무리에는 엘리와 헨케의 에세이와 사진, 엘리의 특별 일러스트를 수록하여 옛것을 소중히 간직하고 자연과 가까이하며 바쁜 일상에서도 한잔의 커피를 즐기는 FIKA 문화를 나누는 스웨덴만의 평화롭고 여유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여행하듯 느껴볼 수 있다. 단순히 음식을 만들어 함께 나누는 행위 이상으로 나와 내 가족이 먹는 음식에 대해 잘 아는 것, 좋은 재료를 사용하는 것, 무엇보다 맛 좋은 음식을 만드는 것은 어쩌면 행복해질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일지도 모른다. 책 속 엘리와 헨케의 음식에 대한 철학과 일상 모습을 통해 독자들이 스웨덴에 대한 새로운 로망을 만들 수 있기를,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맛에 대한 경험이 될 수 있기를, 또는 처음으로 나와 내 가족을 위한 행복한 요리를 시작해보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사랑스러운 엘리의 일러스트로 만나는

한국에서도 즐길 수 있는 맛있는 스웨덴 가정요리 19

 

<엘리’s 테이블>에는 헨케가 엘리를 위해 만든 레시피 19개가 담겨있다. 3대째 내려오는 헨케의 레시피북 속 소중한 레시피들과 다양한 나라, 다양한 음식들을 접해 온 부부의 스타일을 담은 유럽 가정식 레시피들로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체류했던 부부의 경험도 녹아있어 한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로 간편하고 맛있게 북유럽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스웨덴을 대표하는 미트볼, 피티판나, 시나몬롤, 새우 오픈 샌드위치와 같은 요리와 한국에서는 생소한 유럽권 음식 굴라시 수프, 체밥치치, 가벼운 파티나 가족들끼리 만찬에서 요리 실력을 뽐내 볼 수 있는 스테이크와 파스타, 리소토, 일상에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샐러드와 달콤한 디저트, 색다른 드링크 등 특색 있는 레시피를 엘리 작가만의 감성 듬뿍 담긴 알록달록 사랑스러운 일러스트로 담았다. 시원한 판형에 각 레시피의 재료와 전 과정을 일러스트로 수록하여 꼭 요리를 즐기지 않더라도 엘리 작가의 아트북처럼 즐길 수 있다. 각 챕터마다 마무리 에세이 속에 특별 일러스트도 수록하여 평소 엘리 작가의 일러스트를 사랑했던 팬이라면, 다양한 레시피와 함께 책 속에 가득한 일러스트를 즐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할 것이다.

 

 

 

차례

 

Vardag |일상|

 

미트볼&링곤베리 잼

피티판나

블루베리 파이

- 스웨덴부엌 Svenska kok

 

Picknick |피크닉|

 

시저샐러드

파블로바

상그리아

피자롤

- 자연 보물창고 Skatter i naturen

 

Vinter |겨울|

 

굴라시 수프

레몬 진저 티

오븐 구이 감자

- 겨울 피크닉 Vinterpicknick 

 

Regn dag |비오는 날|

 

시나몬롤

야채수프

- 슈퍼마켓 I mataffaren

 

Upptagen dag |바쁜 날|

 

새우 샌드위치

초코볼

페페론치노

- 치즈 Ost

 

Fredag, Helgdag |금요일|

 

체밥치치

감자그라탱과 스테이크, 아스파라거스 베이컨말이

모스코 뮬

리소토와 연어 오븐구이

- 스웨덴 명절 음식 Hogtidsmat

 

 

 

책 속에서

 

저는 주로 아내 엘리를 위해 요리를 합니다. 우리는 음식에 대한 비슷한 입맛과 취향을 가지고 있고 새로운 음식에 대한 저항감이 없는 편이기에 요리하는 것이 수월합니다. 엘리가 접시를 깨끗하게 비우고 음식이 얼마나 맛있었는지에 대해 이야기할 때 행복을 느낍니다. 요리에는 사랑을 담아야 한다는 말처럼, 엘리가 고마움을 표할 때 그 사랑이 저에게 고스란히 돌아오는 것 같습니다.

<‘헨케의 프롤로그’ 중에서>

 

자연 요소에서 사람의 웃는 얼굴을 찾아내거나, 땅콩 껍질을 채색해 부엉이 인형으로 만들거나, 양말을 작게 돌돌 말아 햄스터라고 하는 등, 반복되는 비슷한 일상에서 작은 재미와 행복을 끊임없이 발견해내는 헨케의 긍정적인 시각은 늘 저에게 영감을 주었고 이따금 큰 위로가 되기도 했습니다. 또한 매일매일 남편이 정성껏 요리해 주는 맛있는 음식들은 지난 7년간 일러스트레이터로 꾸준히 그림을 그려올 수 있었던 힘이 되기에 충분했습니다. 종종 밥심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기도 했으니까요.

<‘엘리의 프롤로그’ 중에서>

 

스웨덴의 일반 가정집 부엌에서는 새것과 옛것이 조화롭게 섞여 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옛것으로 보이는 것들은 대부분 선대 가족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이지요. 물건을 소중히 다루고 오래 보관하는 생활양식을 가진 스웨덴 사람들이 만들어낸 따스한 부엌 풍경입니다. 부엌에는 돌아가신 저의 외할머니와 어머니 그리고 저, 3대의 시간이 모두 머물러있습니다. 손이 가장 자주 닿는 선반에 놓여있는 매일 같이 사용하는 하얀색 접시들은 제가 10대 시절 부모님이 크리스마스 선물로 준, 지금은 생산이 중단된 로열 코펜하겐 접시들입니다. 3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유용하게 사용되는 접시들을 보면, 당시 부모님의 혜안이 느껴집니다.

<‘시간이 멈춘 부엌’ 중에서>

 

느긋하게 휴식을 취하고 싶거나 기분전환이 필요할 때면 자주 숲으로 떠나곤 합니다. 고요한 숲속에 들어서면 들리는 것은 온통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와 나뭇잎 사이사이로 휘파람을 부는 바람의 소리뿐입니다. 숲에서는 머릿속 생각마저 소리가 되어 들려오는 것 같습니다. 발길 닿는 대로 숲속을 거닐다 보면 특별한 간식을 발견하곤 합니다. 버섯과 각종 열매 식용 꽃과 잎 등 숲은 마치 대형 식료품 창고 같기도 합니다. 꽃을 좋아하는 엘리는 종종 들꽃으로 작은 부케를 만들곤 합니다. 스웨덴에는 ‘공공 접근권(Right of Public Access)’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이는 모든 사람이 자연 속을 자유롭게 거닐 수 있고, 보호하도록 지정된 식물 이외의 꽃과 버섯, 블루베리와 산딸기 등 자연 속 모든 것을 얼마든지 취할 수 있음을 뜻합니다. 즉 자연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만 갖춘다면, 누구든지 자연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권리입니다.

<‘숲으로’ 중에서>

 

 

 

저자 소개

 

Aellie 엘리

헨케의 나라 스웨덴으로 이주하고 낯선 곳에서의 하루하루를 그림으로 옮기면서 일러스트레이터의 일을 시작하였다. ‘그림은 따뜻함을 순환시키는 일’을 모토로 온라인 클래스를 통해 그리는 즐거움을 나누고 있으며 다양한 기업과 콜라보레이션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지은책으로는 『퇴근 후, 색연필 드로잉』, 『나의 스웨덴에서』, 『색연필 드로잉 좋아하세요?』가 있다. aelliekim@mail.com 인스타그램 @aellie_k

 

Henke 헨케

한국에서 7년간 거주하며 북유럽의 인기 구기종목 Floorball(플로우볼)의 국가대표 코치로 재직했다. 그때 전국으로 전지훈련을 다니며 한국 각지의 다양한 음식을 접하고 문화를 배웠다. 은퇴 후 스웨덴으로 귀국해 공직에 재직 후 현재는 스웨덴 친환경 디자인 브랜드 ‘Skolgatan12(www.skolgatan12.com)’를 운영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skolgatan12

 

 

 

 

 

지은이: 엘리&헨케 

출판: 리얼북스(알비)

분야: 취미/요리 

판형: 46판변형(188*250mm) 

사양: 무선제본, 컬러 

쪽수: 152쪽 

발행일: 2021년 10월 05일

ISBN: 9791191553192 (17590)

 

 

 

 

 

 

 

 

배송료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엘리’s 테이블

15,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