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그대로의 나로 잘 살고 싶다면

16,000원
저자: 김용태
분야: 국내도서>심리
판형: 145×205㎜
면수: 256쪽
ISBN: 9791191221190 (03180)
발행일: 22년 2월 25일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있는 그대로의 나로 잘 살고 싶다면

자기수용에 관한 상담치료

 

 

“그렇게 살지 않아도 괜찮아, 지금 그대로도 괜찮아!”

현실을 인정하고 수용하면서 지금 가진 것으로도전하는 삶을 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기 위한 책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한 채로 살아가면서 괴로워하고 있다.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가장 큰 이유는 자기의 실체보다 더 큰(좋은, 멋진, 거대한)자기의모습을 만들고, 그 모습으로 살고 싶어 하는 욕구 때문이다. 하지만 이렇게 자신의 현재 모습을 부정하면 자아가 분열된다. 원하는 나와 실재의 나,이 분열이 클수록 삶이 힘들어진다. 

이 책은 부자이지 못해서,쪼잔하고 지질하게 비춰지는 모습 때문에, 학벌때문에, 열등감 때문에, 바꿀 수 없는 현실 때문에 등등 다양한 이유로 자기수용을 하지 못해 힘들어하던사람들이 상담치료의 최고 권위자를 만나 자기 본연의 존재와 모습을찾아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책 소개

 

베스트셀러 『가짜감정』 저자8년만의 신작!

자기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수 있게 되면 세상이 달라진다

 

‘내가 부잣집 딸로 태어나서 충분한 경제적 지원을 받았더라면 지금쯤 성공했을 텐데……’

‘내가 똑똑해서 명문대를 졸업했으면 대기업에 취업했을 텐데……’

‘내 키가5센티미터만 더 컸으면지금 모델을 하고 있었을 텐데……’

 

많은 사람들이 과거의 결핍에서 비롯된 이런 헛된 소망을 지니고 산다. 하지만 이루어질 수 없는 소망은 깨져야 한다. ‘나도 남들에게 부러움을 받으면서 잘 살고 싶다’는 그 마음을 깨야 하는 것이다. 그래야 타인과 분리되어 자기 자신의 삶을 살 수 있다. 이것을 심리상담 용어로 ‘분화(differentiation)’라고 한다.이 분화는 모든 인간의 주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열등감으로 인해서 타인과 자신을 분리하지 못하는 삶을 살고 있다. 그러니까 자기보다 잘난 사람만 보면 괜히 화가 나고, 짜증이 나고, 우울해지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수많은 현실이 존재한다. 돈, 외모, 학벌 문제뿐만 아니라 가족, 능력 등 바꾸고 싶어도 바꿀 수 없는,열등감을 갖게 되는 현실 말이다. 이러한 현실을 인정하고 그만큼의 대가를 치르는 것이 바로 자기수용의 삶이다.

 

김용태 교수는 “모든 사람에게 수용경험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가 말하는 수용경험이란 맞고 틀리고 옳고 그르고를 떠나 특정 상황과 시점에서내가 느낀 감정과 생각이 그럴 만하다고 인정받고 받아들여지는 경험을 뜻한다. 특히 어린 시절 부모로부터 충분한 수용을 받고 자라면 어른이 돼서도 정서적으로 풍부해지고, 자신의 부족한 모습을 쉽게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게 되지만, 수용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어른이 돼서도 자신과 남, 그리고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수용하는 게 몹시 힘들다고 지적한다.  

 

김 교수는 자기를 받아들이는 수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내면의 자신과 연결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렇게 들춰보기 싫었던 내면과 소통하면서자신과 연결된 삶을 살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자기본연의 존재와 모습대로 살아갈 수 있다. 쉽게 말해서 생긴 대로살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어느 노랫말 가사처럼 ‘잘난 사람은 잘난 대로 살고, 못난 사람은 못난 대로’ 살면서 나만의 행복을 찾아갈수 있다. 

 

『있는 그대로의 나로 잘 살고 싶다면』은 남들 보기에는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속으로는 자신을 들볶고 자신의 못난 점을 남들이 알아채지 못하도록 전전긍긍하며 사는 사람들을위한 책이다. 김 교수는 그런 사람들에게 그렇게 살지 않아도 괜찮다고, 지금 그대로도 괜찮다고 위로한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어느 순간 중얼거리듯 이렇게 고백하게 될 것이다.

“나는 내가괜찮다. 나는 지금 내가 참 좋다.”

 

 

 

저자 소개

 

김용태

서울대학교에서 수학교육을 전공하던 중 ‘내 것이지만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마음’에 눈을 뜨고 고민 끝에 전공을 바꿨다.서울대 대학원에서 상담학을 전공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풀러신학교에서 결혼과 가족치료학으로 철학박사 학위를받았다. 한국에 돌아와 한국청소년상담원에서 상담교수를 역임한 후횃불트리니티 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기독교상담학을 가르쳤으며 현재는 초월상담연구소 소장으로 일하고 있다.

강단에서는 명쾌하게 상담 이론을 가르치는 한편, 상담실에서는 상처받은 내담자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그들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가슴 따뜻한상담가이다. 가족상담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로 손꼽힌다. 감정을 제대로 느끼고 표현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스테디셀러 『가짜감정』, 행복한 결혼 생활의 비결을 담은 『부부 같이 사는 게 기적입니다』, 남자들의 행복한 중년 생활을 위한 『남자의 후반전』 등을 펴냈다.

 

 

 

목차

 

프롤로그 키 작은 나도 괜찮다

 

1장 나 자신이 마음에 안 들었던 이유 

01 웹디자이너 지혜 씨 이야기

02 바꿀 수 없는 현실 때문에

03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받아들이면좋아지는 것들

 

2장 나만의 문제는 아니다

04 수용을 방해하는 사회적인 요인

05 인간 존재 자체의 한계

 

3장 불완전한 대로 잘 살기

06 나를 수용하는 방법

07 수용의 바다에서 춤추기

 

에필로그 죽고 싶어도 괜찮다

 

 

 

책 속으로

 

자기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되면 세상이 달라진다. 지금까지 뭔지도 모른 채 눌리던 무거운 짐과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다. 내가 왜 고통스러운지 내면의 원인과 진실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그동안 외면해왔던 내면의 나와 연결이 되고 진정한 나를 찾을 수 있게된다. 쉬운 일은 아니지만 인생을 살면서 가장 보람된 작업이라고할 수 있다. 진정한 자아를 찾고 자신을 아는 사람은 주변 상황이나타인의 생각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다.

_<프롤로그: 키가 작아도 괜찮다> 중에서

 

‘나는 뭐가 그렇게 싫었을까?’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한다는 건 위험한 순간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확신을 가지고 해왔던 당연한 일들에 대해서 의문이 생기게 되기 때문이다. 지금껏 열심히 잘해왔다고 생각한 일에 의문이 생기면 두렵고 불안해진다. 이제 외부로만 향해 있던 시선을 내부로 돌려 자신의 마음으로 들어가는 여정을 시작하게 된다. 자신에 대한 질문은 이러한 여정의 첫발이다. 이 과정은 쉬운 과정이 아니다. 그동안 만나기 싫었던 자신의 모습을 마주하면서 그 속에 머물러야 하기 때문이다.

_<몸과 마음이 보내는 SOS> 중에서

 

많은 사람들이 환상과 현실의 차이만큼 고통을 겪으며 살아간다. 부정적인 감정이 올라올 때, ‘나는 어떤 환상을 갖고 있기에 지금의 현실이 받아들여지지 않을까?’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길 바란다. 

현실을 직시하는 능력은 결코 저절로 생기지 않는다. 이것은 오랜 훈련을 통해서 만들어진다.자신의 마음에 현실을 직시하는 능력을 키우는 것도 육체의 근육을 키우듯 자기와의 치열한 싸움이 있어야 한다. 비참한 현실을 그대로 직시하고 머무르는 고통을 견뎌내야 한다. 그 고통을 피하려고 거품을 만들고 남 탓을 하고 환상 속에 살면, 결국 언젠가는 인생이 붕괴된다.

_<상처가 만든 환상 깨기, 현실 직시하기> 중에서

 

겸손해지려고 노력하는데 어느 순간 교만한 자신과 마주친다. 그런데 그래도 괜찮다. 교만해도 괜찮다. 화를 내도 괜찮다. 그런 나를 알고 받아들이고 성숙시키며 살아가면 된다. 수용은 이런 면에서 영적 분투(spiritualstruggle) 작업이다. 매일의 영적 분투가 없으면 수용이 일어나지 않는다. 사회도 가정도 개인도 마찬가지다. 수용은 나, 가족, 사회, 인류와 씨름하는 작업이다. 그래서 위대한 작업이다. 그렇게 살다 보면 우리는 어느 순간 중얼거리듯 이렇게 고백할 날이 오게 될 것이다.

“나는 내가 괜찮다. 나는 지금 내가 참 좋다.”

_<매일매일 하는 수용> 중에서

 

 

 

 

 

저자: 김용태

분야: 국내도서>심리     

판형: 145×205㎜    

면수: 256쪽

ISBN: 9791191221190 (03180)

발행일: 22년 2월 25일

 

 

 

 

 

 

 

 

배송료 3,000원

4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있는 그대로의 나로 잘 살고 싶다면

16,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