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디와 발자국

11,500원
저자 : 이종혁
분류 : 단편 소설
판형 : 115x185x11(mm)
쪽수 : 144p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잔디와 발자국

 

 

 『잔디와 발자국』은 주인공 ‘안도’를 중심으로 주변 인물들과 일어나는 이야기를 다룬 일곱 편의 단편 소설집.

 

 

 

목차

 

- 잔디와 발자국(3부작)

- 아가리

- 꼬꼬

- 검은 인어

- 비늘

- 지렁이

- 폐가 

 

 

 

작가 소개

 

이종혁

독립출판 작가. 저서로는 ‘잔디와 발자국(단편 소설)’, ‘턱걸이를 했는데 배가 겁나 당긴다(수필)’ 이 있다.

 

 

 

책 속으로

 

안도는 등에 붙은 잔디를 털어내며 일어났다. 축축하고 미끄덩거리는 잔디를 맨발로 한 번 더 밟았다 떼며 생각했다. 결국 우리는 어딘지도 모르는 늪에서 희망을 부단히 찾을 수밖에 없는 존재일지도 모른다고. (p19)

 

사막의 땅은 부드러워서 걷기가 무척 힘들어. 한발 한발 내디딜 때마다 발이 푹푹 빠지거든. 언덕이라도 나오면 순간 움찔해. 걷는 것보다 열 배는 더 힘들거든. 더구나 다리에 힘이 풀리니까 자주 넘어지더라. 그런데도 계속 걸었어. 그렇게 걷다 보니 땅이 부드러워서 넘어져도 아프지 않다는 것을 알았어. 오히려 미세하게 갈린 모래가 아름답더라. 알갱이를 자세히 보려고 일부러 넘어지기도 했어. 그렇기에 나는 계속 걸어 나갈 수 있었던 거 같아. 그래서 나는 오늘도 부드러운 사막을 생각해. (p24)

 

약한 존재는 다시 태어나도 결국 약한 존재가 될 수밖에 없어. 바뀔 수 없다면 차라리 아름답게 약하고 싶어. (p29)

 

안도는 육개장에 밥을 말아 먹고 민정이 따라주는 술 한 잔을 받았다. 문득 친구의 죽음에도 밥이 잘 넘어가는 자신이 경멸스러웠다. 그래서 자신의 입은 아가리라고 생각했다. 아가리로 술을 마시고, 아가리로 코다리조림도 먹었다. (p45)

 

이제 자신이 무섭기까지 했다. 점점 인간이 아니게 되는 것 같아서. 그런데 이 사회에서 진정한 인간으로 사는 것은 무엇인지… 의문이다. (p87)

 

불도 붙이지 못하고 촌스러운 녹색 옥상 바닥만 한참을 내려다봤다. 차마 고개를 들 수가 없

었다. 죄책감이 들지 않아서 죄책감이 들었다.(p 88)

 

검은 인어는 바닷속을 들어갔다 나왔다 했다. 그렇게 한참 반복하다 육지의 누군가를 보고 반갑게 손을 흔들었다. 검은 인어는 있는 힘껏 그들을 향해 헤엄쳤다. 얼마 가지 않아 왼팔이 점점 물거품이 되더니, 육지에 도착하기도 전에 모든 신체가 물거품이 되었다. 결국 그들에게 도달하지 못하고 사라져 버렸다. (p 91)

 

안도가 일을 마무리하고 사무실에서 나왔을 때는 아침 여덟 시였다. 사람들은 한창 출근 중이었고, 안도가 일하는 건물의 사람들만 퇴근하고 있었다. 출근하는 사람들과 퇴근하는 사람들의 표정은 비슷했다. 짜증 나 죽겠다는 듯 굳은 얼굴들. 그렇게 아침의 거리에는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과 하루를 마무리했다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섞여 있었다. (p 115)

 

 

 

저자의 말

 

어느 날엔가 안도하는 삶을 살고 싶어졌습니다. 그래서 안도의 이야기가 탄생했습니다. 이제 우리 안도의 삶을 살아요.

 

 

 

목차 및 주요 내용

 

1. 잔디와 발자국

  • 희망을 찾기 위해 세계여행을 하는 그녀와, 희망 없이 안정적이고 평범한 삶을 사는 주인공이 서로 친구가 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

 

2. 아가리

  • 에베르트산에서 죽은 친구 창민. 그의 장례식에 모인 주인공과 친구들. 과거 창민과 주인공 사이에는 작은 마찰이 있었다. 하지만 이미 늦게 자신의 과오를 깨달은 주인공은 후회한다.

 

3.꼬꼬

  • 주인공이 소중히 키우던 닭과 함께 우물에 빠져서 벌어지는 이야기

 

4. 검은 인어

  • 어느 해녀의 희생과 사랑에 관한 가족 이야기.

 

5. 비늘

  • 주인공과 친구 K는 실내낚시터를 즐기지만, 어느 순간 주인공은 인간의 잔인함에 대해서 생각한다.

 

6. 지렁이

- 자신은 아스팔트 위 지렁이와 닮았다. 삶을 버티듯 사는 주인공의 회사 생활 이야기.  

 

7. 폐가

  • 사진작가이면서 집안이 부자인 상욱은 남들이 보기에는 괜찮은 삶을 살아가는 사람이다. 하지만 정작 자신은 죽지도, 그렇다고 살지도 못하는 인간이라고 생각한다. 어느 날 사진 촬영 때문에 폐가에서 노숙하던 날,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평안을 느낀다.  

 

 

 

 

 

 

저자 : 이종혁

분류 : 단편 소설

판형 : 115x185x11(mm)

쪽수 : 144p

 

 

 

 

 

 

 

 

 

 

배송료 3,000원

4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잔디와 발자국

11,5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