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만드는 법

10,000원
지은이: 이연실
출판사: 유유
출간일: 2021-03-04
쪽수: 176쪽
사이즈: 115*188mm
ISBN: 9791189683849
분류: 에세이 / 인문학 / 출판 편집
적립금 5%
기본 적립5%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에세이 만드는 법 

더 많은 독자를 상상하는 편집자의 모험

 

 

김훈의 <라면을 끓이며>, 요조·임경선의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이슬아의 <부지런한 사랑> 등 눈에 띄고 잘 팔리는 에세이를 꾸준히 만들어 온 이연실 편집자가 그간 자신이 맡은 원고를 치밀하게 뜯어보고 편집하며 배운 것들을 정리해서 책으로 엮어 냈다. 독자를 상상하는 시기부터 제목을 짓고 표지를 만들고 독자의 마음에 가닿는 순간까지, 한 순간도 허투루 흐르지 않은 그의 시간이 고스란히 이 책 <에세이 만드는 법> 속에 담겼다.

 

주목받는 에세이를 만들고 싶은 편집자는 물론 글로써 대중에게 다가가고 싶어 하는 작가에게도 도움이 될 내용이 가득하다. 나아가 '좋은' 에세이를 찾고 읽는 독자에게도 따뜻한 감동을 주며, 당신이 좋아하는 에세이가 왜 그토록 매력적인지까지 알려 줄 것이다.

 

 

김이나, 이슬아 추천!

‘진정성의 전쟁터’, 에세이 시장에서

빛나는 책, 팔리는 책을 만들어 내고야 마는

선수 편집자의 작전 파일

 

이슬아의 『부지런한 사랑』, 김이나의 『김이나의 작사법』 등 눈에 띄고 잘 팔리는 에세이를 꾸준히 만들어 온 이연실 편집자가 그간 자신이 맡은 원고를 치밀하게 편집하며 배운 것들을 처음으로 정리해서 대중에게 선보인다. 독자를 상상하는 시기부터 제목을 짓고 표지를 만들고 독자의 마음에 가닿는 순간까지, 한 순간도 허투루 흐르지 않은 그의 시간이 고스란히 이 책 속에 담겼다.

‘에세이의 시대’라는 말이 돌 정도로 수많은 에세이가 경쟁하는 시장에서 그가 만든 에세이는 좀처럼 대중에게 외면받는 일이 없다. 그래서 출판편집자를 대상으로 하는 강연이 기획되고 그가 연사로 나선다는 소문이 돌면 그 강연은 금세 마감된다. 편집자, 아니 독자라도 한 번쯤은 눈길을 둘 수밖에 없는 책, 기획과 편집 과정이 궁금한 책, 편집자라면 누구나 함께 일해 보고 싶어 하는 작가들의 책을 그가 만들기 때문이다.

그가 만든 책은 어딘가 믿음직스러운 구석이 있다. 김훈 작가의 에세이, 김용택 작가의 퇴임 기념 헌정 문집, 유명인이나 연예인의 에세이집 등 ‘누가 만들어도 어느 정도 잘 될 책’이라면 더욱 발 벗고 나서서 ‘다르게’ 만들어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고생길이 훤한 책, 저자의 인지도도 부족하고 소재도 생소하지만 하고 싶고 할 수 있는 일이 연이어 떠오르는 새로운 책이면 주저 없이 뛰어들어 판을 키운다. 그래서 그와 첫 작업을 하는 작가들은 농반진반 ‘그럼 이제 제 책도 베스트셀러가 되는 건가요?’ 하고 묻기도 한다. 우리 모두 알다시피 베스트셀러 만드는 법칙 같은 건 없지만 그는 이렇게 약속한다. 진짜로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도록, ‘예비 독자’를 넘어 대중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한 끗’을 발견해 내겠노라고. 그 스스로 에세이는 편집자가 얼마나 치밀하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뜻밖의 기적’이 일어날 확률과 가능성이 극적으로 달라지는 장르라고 믿기 때문이다.

이 책은 바로 그 ‘약속’을 지키려고 분투해 온 시간의 기록이다. 그 시간은 고스란히 누군가의 마음을 두드릴 ‘진정성’을 궁리하며 보낸 시간이기에 이 책은 빛나는 에세이를 만들고 싶은 편집자는 물론 글로써 대중에게 다가가고 싶어 하는 작가에게도 영감을 주고, 나아가 ‘좋은’ 에세이를 찾고 읽는 독자에게는 따뜻한 감동을 준다.

 

“저 사람은 어떤 책이 될까?”

될성부른 작가를 알아보는 편집자가 계약서를 꺼내는 순간

 

에세이 편집자는 ‘작가 되기’에 관심 없는 사람들을 책의 세계로 끌어들이는 역할을 한다. 에세이가 대중적인 장르이기 때문이다. “에세이는 책의 여러 장르 가운데서 진입 장벽이 낮다. 작가의 길을 미처 생각 못했던 사람이 첫 책을 쓴다고 할 때, 그 책의 장르는 에세이가 될 확률이 높고 평소 책과 그리 친하지 않은 독자가 우연히 서점에 들러 책 한 권을 집어 들었을 때, 그 책 역시 에세이가 될 확률이 높다.”(22쪽) 즉 에세이 편집자는 자신이 얼마나 대단하고 아름다운지 모르는 사람을 작가로 발굴하는 사람이고, 아직 작가로서 독자를 만나 본 적 없는 예비·신인 작가를 누구보다 자주 만나는 사람이다. 그렇기에 이 책에는 예비 작가가 눈여겨보아야 할 정보도 그득하다.

어떤 작가가 에세이 편집자의 마음을 두드리고, 어떤 글이 에세이 편집자의 상상력을 자극하는지. 에세이 편집자는 어떤 순간에 계약서를 꺼내 들고, 어떤 제목·띠지·카피로 책의 운명을 바꾸는지. 저자를 설득할 때 어떤 화법을 쓰고, 어떤 일 때문에 내상을 입는지. 작가에게 누구보다 든든한 협업자인 편집자가 어떻게 일하는지 정확히 아는 것은 쓰는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 에세이를 쓰고 싶어 하는 사람, 막연하지만 언젠가 저자가 되어 책 쓰는 경험을 해 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분명 이 책에서 많은 팁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들어가는 글 - 붓 가는 대로 쓴 글에 치밀한 전략을 세워 시장에 내보내기

 

1 에세이의 타깃 독자는 ‘대중’이다

: 더 많은 독자를 상상하는 대중적인 편집자 되기

 

2 ‘제목발’ 무시하지 마라, 너는 한 번이라도 제목으로 책의 운명을 움직여 보았는가

: 내가 제목을 짓는 세 가지 방법

 

3 띠지 문안은 편집자의 간판이다

: 눈에 띄지 않으면 띠지가 아니니까

 

4 에세이 편집자의 컴퓨터엔 자기만의 갤러리가 있어야 한다

: ‘예쁜 책들의 전쟁터’에서 살아남는 법

 

5 사람들의 오만가지 디자인 수정 요청 앞에서 주저앉고 싶을 때 우리의 자세

: ‘진상’이 되지 않고 디자이너에게 한 번 더! 라고 말하기

 

6 작가의 상처와 기억을 ‘뜯어고치지’ 않습니다

: 원고, 어떻게, 어디까지 고칠까?

 

7 마케터를 내 책의 팬으로 만드는 법

: 북극 바닷물을 퍼서라도 책에 도움이 된다면

 

8 잘 팔리는 에세이일수록 서평 못 받는다?

: 서평 타는 에세이 보도자료의 잔기술

 

9 계약서를 꺼낼 때와 집어넣어야 할 때

: 에세이 기획의 타율 높이기

 

10 유명인의 책에서 인기와 팬덤보다 중요한 것

: SNS 팔로워 수와 인지도에 속지 마라

 

11 에세이 업계에선 덕후가 계를 탄다

: 좋아하는 것을 더 좋아하기

 

12 외국어 못해도 될성부른 해외 에세이를 발굴하고 편집할 수 있다

: 외국어 실력보다 중요한 독자들과의 접점 만들기

 

13 나는 예술가보다 생활인이 좋아요

: 생활의 달인들을 작가로 만들기

 

14 작가들과 잘 놀기, 그들의 말 기억하기

: 그리고 내상을 다스리는 법에 대하여나오는 글 -‘잡문’ 편집자의 각오

 

 

 

책 속에서

 

- 9p 첫 문장

사실 난 에세이가 싫었다.

 

- 11p

에세이는 현재 출판 시장에서 가장 잘 팔리는 장르이고 젊은 독자들이 선호하는 인기 장르가 되었지만, 그 말인즉슨 내가 공들여 만든 에세이가 시장에서 주목받고 선택받기보단 빠르게 묻히고 잊힐 확률이 더 높다는 뜻이기도 하다. 

 

- 22p

에세이는 사전 지식이나 정보가 필요 없는 ‘사람‘이야기이고 일상 이야기이다. 누구에게나 열려 있고 언제 봐도 부담스럽지 않은 에세이의 이 넓은 품과 일상성을 나는 사랑한다. 

 

- 40p

본문을 아무리 뒤져도 좋은 제목이 떠오르지 않아 허덕이다가 김훈 선생님을 찾아갔다. 그 날 점심을 먹으러 찌개집에 가서 라면사리를 뽀개 넣다가 내기 무심히 말했다.

˝선생님 이번 원고에서 전 라면이 정말 좋아요.˝

내가 여태 제목을 확정하지 못하고 비틀거리고 있다는 걸 알고 계시던 선생님께서는 문득 이렇게 말씀하셨다.

˝...그럼 책 제목을 ‘라면을 끓이며‘ 라고 할까?˝

(...) 제목을 낙점하지 못하고 있는 사정을 선생님께도 슬며시 전해드렸다. 선생님은 이렇게 답하셨다.

˝라면은 가벼운 것이 아니다. 라면은 한국 사람에게 ‘밥‘과 똑같은 무게를 가진 음식이다. 내가 누구도 라면을 허투루 여길 수 없는 새 글을 써보겠다.˝

며칠 후 선생님은 실제로 ‘라면을 끓이며‘ 라는 긴 에세이를 보내오셨다. 라면이 ˝정서의 밑바닥에 인 박여˝ 있는 사람만이 쓸 수 있는 명문이었다. 나는 이 원고를 바탕으로 더욱 자신있게 ‘라면을 끓이며‘라는 제목을 밀어 붙일 수 있었다.

 

- 41p

김훈 선생님은 웃으며 이렇게 말씀하셨다.˝제목은 가까운데 숨어 있다.˝

 

- 44p

제목을 포기하는 것은 더 크게 확장될 수 있는 이 책의 예비 독자를 포기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어쩌면 편집자로서 거의 모든 것을 포기하는 일일지도 모른다.

 

- 95p

우리는 책이라는 제품을 만드는 사람이기도 하지만, 책으로 재미있는 판을 벌리는 사람이기도 하니까. 

 

 

 

저자 소개

 

이연실

15년 차 에세이 편집자. 문학동네 편집팀장.대학교 4학년이던 2007년, ‘내 청춘은 망했고 빨리 돈이나 벌러 나가자’는 심정으로 문학동네에 입사했다. 옛날 드라마 「아들과 딸」의 후남이처럼 온갖 시련 속에서 콜록거리면서도 교정지를 보는 호젓한 모습을 상상하며 출판사에 들어왔으나, 엉덩이에 불나게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조율하고 뛰어다니는 기획편집자의 실상에 충격받으며, 내가 오해한 이 일을 끝까지 이해하고 잘해 보고 싶어졌다. 첫 출판사인 문학동네에서 쭉 일하며 김훈의 『라면을 끓이며』, 하정우의 『걷는 사람, 하정우』,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의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 김이나의 『김이나의 작사법』, 이슬아의 『부지런한 사랑』 등의 에세이를 만들었다.에세이는 한 사람의 결과 바닥을 그대로 드러내는 적나라하고도 무서운 장르라고 생각한다. 좋은 에세이가 되는 삶을 살아온 작가와 같이 일하고 노는 시간을 사랑한다. 그들 곁에서 ‘나만 아는 작가의 말’을 수집하고 편집해, 원고와 내 삶에 반영한다.장래희망은 백발이 돼서도 교정지 든 에코백 메고 저자 미팅 현장과 서점을 누비는 ‘현직’ 할머니 편집자.

 

 

 

 

 

지은이: 이연실 

출판사: 유유

출간일: 2021-03-04

쪽수: 176쪽

사이즈: 115*188mm

ISBN: 9791189683849

분류: 에세이 / 인문학 / 출판 편집

 

 

 

 

 

 

 

 

배송료 3,000원

4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2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문의

온라인 스토어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T (070) 4007-6690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에세이 만드는 법

1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