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8차입고] 나는 오늘 우산이 없어 온 마음이 젖었다 기본 정보
[8차입고] 나는 오늘 우산이 없어 온 마음이 젖었다품절 적립금
저자 : 기영석 / 판형 : 130 x 220 mm / 쪽수 : 146 pages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1000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나는 오늘 우산이 없어 온 마음이 젖었다



나이가 들어가니 그리운 얼굴들이 하늘을 채우고,

마음은 종종 반으로 쪼개져 들여다보면 저 멀리서 치는 파도가 지나간 시절을 자꾸만 이쪽으로 밀어놓습니다.

파도에 떠밀려온 유리병 같은 세월은 반짝거리며 오늘 위에 둥둥 떠 있고,

그 안에 돌돌 말려져 들어 있는 낡은 종이 하나를 꺼냈습니다.

수없이 썼다 지운 흔적 위에 다시 이야기를 하나 씁니다. 다시 지웁니다. 다시 쓰고, 다시 지웁니다.

그리움은 누가 만든 단어인가요.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사무치는 단어들이 있습니다.

비로소 그 단어들을 쪼개진 마음에서 꺼내어 서툴게 이어 붙입니다.

덕지덕지 이어붙인 지저분한 슬픔을 낡은 종이 위에다가 덕지덕지 붙였습니다.

이 종이를 다시 유리병에 넣어 바다에 띄우면 당신에게도 전해질까요.


어쩌면 우리 모두의 이야기입니다.

저마다 그리움 하나쯤, 슬픔 하나쯤 가슴에 묻고 그렇게 다들 살아가니까요.

모두 함께 쓰고, 지우고, 붙이고, 읽었으면 좋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아무쪼록 모두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작가의 말


나는 과거에서 온 사람
돌로 마음을 채우고
그 위에 당신을 새기는

사라지지 못해서
사라지고 싶었다





저자 : 기영석
판형 : 130 x 220 mm
쪽수 : 146 pages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