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재입고] 철학적 미학 (10%할인) 기본 정보
[재입고] 철학적 미학 (10%할인) 적립금
지은이: 한스 페터 발머 / 옮긴이: 임지연 / 출판: 미진사 / 사이즈: 148 x 210mm / 페이지: 216p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1440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철학적 미학




단순히 미학 이론을 정리하여 소개하는 대신, 그러한 이론들 각각이 실제적으로 지향하고 있는 바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는 편의 철학적인 에세이이다

인간 현존의 미적 근거를 이해하기 위한 대화의 장에 초대해 우리를 고민과 사색으로 이끈다. 미와 예술에 대한 철학적 사유를 경험하고자 하는 독자들이 책을 통해 철학적 미학에 걸음 다가갈 있도록 돕는다. 






출판사 서평 



오로지 인간인 한에서만 놀이하며, 놀이하는 한에서만 온전한 인간이다.” _ 프리드리히 실러 


미학과 관련하여 답하기 어려운 질문 하나는 미학이란 도대체 무엇을 하는 학문인가, 하는 것이다. 한스 페터 발머의 『철학적 미학-초대』 역시 우리와 동일한 물음에서 출발한다. 책은 단순히 미학 이론을 정리하여 소개하는 책이 아니다. 책은 그러한 이론들 각각이 실제적으로 지향하고 있는 바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도록 하는 편의 철학적인 에세이이다. 여기에는자유롭되 진지하게라는 모토가 가장 어울릴 것이다.


감성적 인식에 관한 으로 정식화된 이래, 미학은 철학의 분과라는 위상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자유를 찾아 길을 떠난다. 바움가르텐에서 시작하여 칸트와 실러, 일군의 독일 낭만주의자들(하만, 헤르더, 슐레겔, 노발리스), 독일 관념론자들(피히테, 헤겔, 셸링), 쇼펜하우어, 키에르케고어, 니체, 그리고 듀이에 이르기까지, 모든 단계들은 앞선 담론들에 대한,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전통 철학에 대한 비판과 극복으로 이해된다. 

일련의 미학적 움직임 속에서는 이성의 폭력성과 추상성에 맞서 인간의 정신에 보다 높은 자유를 보장하고 그에 기초된 인간의 삶을 최대한 구체적이고도 생생하게 획득하고자 하는 노력이 발견된다. 중요한 것은 철학과 미학, 이성과 감성이 상충적인 것이 아니라 응당 상보적인 것임을 깨닫는 것이다. 이성은 감성적으로 되어야 하고 감성은 보다 높은 정신으로 고양되어야만 한다. 이성의 절대성을 거부하고 모든 것이 각자의 권리에 따라 평등하게 존재하고 있음을 증명하고 설득하는 , 추상적 논변의 허울을 벗겨 근원적 생명의 생생한 현장을 포착하는 , 그리고 그렇게 포착된 만유의 삶을 자유의 세계로 승화시켜 나가는 , 이것이야말로 미학의 주제이자 대상이다. 미학은 삶이 폭력적이거나 피상적으로 되지 않도록 우리를 깨어 있게 만드는 작업이자, 우리의 속에서 평등과 자유를 실현하는 하나의 실천학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저자는 미학의 정점을 헤겔이 아니라 니체에게서 발견한다. 


책에서 펼쳐지는 탐색의 자리마다, 우리는 대지 위에서 하나의 몸으로서 살아가야 하는 인간의 삶을 목도하게 것이다. 몸을 가지고 살아가는 , 인간은 고통과 결핍, 슬픔, 절망, 우울 등으로 점철된 생의 비루함에서 벗어날 수가 없다. 하늘로 머리를 두르고 있는 모든 존재들에게는 언제나 슬픔의 그림자가 따라다닌다. 그렇지만 그와 동시에, 중력의 법칙에 따라 하강할 수밖에 없는 존재에게는 상승하고자 하는애타는 목마름역시 존재한다. 예술은 이러한 결핍과 동경의 산물이다. 내면 깊은 곳에서 터져 나오는 말과도 같이, 바로 예술을 통해 대지 위의 존재들은이곳 벗어날 유일한 상승의 가능성을 획득하게 된다. 그가 지닌 결핍과 동경은 그가 마침내 상승할 있는 존재임을 증명한다. 

따라서 사소한 것에서도 끔찍한 고통을 느끼는 , 모래알 하나에서 우주의 형상을 감지하는 , 자락의 바람결에서 인류의 흐느낌을 듣고, 내리는 비를 맞으며 세상의 눈물을 함께 흘리는 , 다른 사람에게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고 들리지 않는 것을 듣는 , 마디로 자신의 몸이 들려 주는 리에 집중하여 그것을 밖으로 표명하는 , 그럼으로써 높은 자유의 한복판에서 세계와 기꺼이 조우하며 기뻐하는 자야말로 유한자로서 인간의 본질을 가장 보여 주는 자이다. 이러한 본질적인 삶을 위해 우선 우리가 있는 일은 삶이 지닌 은현하고도 그윽한 맛을음미하고 의미를성찰하는 일일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고 나니, ‘미학이라고만 해도 충분했을 제목에 저자가철학적이라는 수식어를 붙인 이유가 이제야 완전히 이해된다. 


칸트, 실러, 니체, 그리고 듀이와 같은 사상가들을 거치면서 미학은 경험의 독특한 의미를 밝혀 새로운 가능성으로 등장하게 된다. 가슴에 아로새겨진 것들을 표현하고, 지각된 것들에 담긴 의미를 전달하며, 이곳과 저곳을 하나로 연결할 그러한 가능성과 능력으로서 말이다. 섬세하고 순수한 감정으로부터 나온 예술을 통해 우리는 간접적으로나마 연대와 정의를 실현할 있다. 미학은 바로 이러한 경험의 한가운데에 존재한다. 따라서 미학은 엘리트적 주관성의 특권도 아니요, 도무지 불가해한 예술 창조에 관련된 어떤 특수 분야도 아니다. 미학은 가상을 위한 것도, 우리와 전혀 상관없는 것을 추구 하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미적인 것은 우리의 현실적인 삶을 위한 근간이다. 인간의 모든 경험은 바로 위에서 이루어진다. (역자 서문에서 발췌) 






차례



역자 서문 

서문 


근대의 위기와 감각의 진리 

미적 경험의 반성
심미적 에토스 : 마르쿠제의 경우 


인간성의 확장과 근거 : 선두에 바움가르텐 

근대의 시도들
감성이 제공하는 아름다운 예술과 지복 


반성의 , 이성의 , 자율성 : 칸트의 상징 

미와 숭고의 감정
직관 형식의 이념, 기념비적 비판서에 다가서기 매개하는 정신
이성적 자연, 고상한 감성 

감성화된 도덕적 이념에 대한 판정 


아름다움을 통해 자유로 : 실러의 미적 교육 

예술은, 인간이여, 오직 그대만이 가지고 있으니 완전한 인간학적 관점
놀이가 답이다
자유 개념의 방향 전환 

무한성의 전조 


모색과 재발견 : 반계몽에서 낭만주의로 

미학의 핵심 : 하만, 격정에 문체
감각의 환희 : 헤르더
상상력, 아이러니, 사랑 : 프리드리히 슐레겔 노발리스 혹은 세계의 변신
오르페우스의 전조 속에서 


절대자의 현현 : 독일 관념론 미학 

이성의 신화 : 『가장 오래된 체계 기획』
감정을 의식으로 고양시킬 있는 능력, 정신 : 요한 고트리프 피히테 절대자의 직관화와 개념화 : 헤겔
미적 절대주의’ : 셸링 


이념의 관조, 욕구의 표현 : 아르투르 쇼펜하우어 

관조와 직관
궁극의 것을 향한 마지막 관문 정신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생명의 신비 


아름다움과 신비가 사라진 자리, 그곳에서 구원되는 주체 : 쇠얀 키에르케고어 

직접성 혹은 음악적이며 에로스적인 죽은 듯이 살아가는 정신
예술가적 전달 


미학, 도덕, 신비주의의 종합 : 프리드리히 니체 

감각의 끝까지 사유하려는 노력 양식의 생성, 취미의 발전
표현의 형식
신화적 -형상 

감각적 자극과 이성적 정당화 사이에서 


완전무결한 경험 : 듀이 

문학의 정신이 낳은 친근한 철학 경험이란 지속적인 마음 씀이다 표현의 우세함
도덕과 미학의 대립을 넘어 

감응, 소통, 참여 상상 : 예술로서의  


반성, 해석, 그리고 자유의 개방 

미학의 눈으로 인간 생명의 전개와 형상화 

참고 문헌 






한스 페터 발머 Hans Peter Balmer 



튀빙겐 대학교에서 철학, 신학, 문예학을 전공하였고, 대학 시절 합창단을 운영하기도 했다. 1979년부터 2010년까지 아우크스부르크 대학 철학과에서 의하였으며, 저서로 『목적론 대신 자유, 니체의 기본 사상』(1977), 『인간적 사물의 철학, 유럽의 도덕』(1981), 『몽테뉴와 질문의 기술』(2008) 등이 있다. 




임지연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학과에서 박사 과정을 수료하였고, 홍익대학교에서 강의 중이다. 논문으로 「셸링의 무한한 생성의 이념으로 칸딘스키의 추상 화」(2011) 있으며, 현재 셸링 관련 박사 논문을 준비하고 있다. 














지은이: 한스 페터 발머

옮긴이: 임지연

출판: 미진사

사이즈: 148 x 210mm

페이지: 216p


** 정가 16,000원에서 10% 할인 판매중입니다. --------> 14,400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