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달빛 속을 걷다 (10%할인) 기본 정보
달빛 속을 걷다 (10%할인) 적립금
글 헨리 데이비드 소로 / 옮김 조애리 /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18년 4월 2일 / 사이즈: 113x188 / 페이지: 164쪽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792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달빛 속을 걷다 (10%할인)



자연을 사랑하고 삶의 진실을 탐구했던 위대한 사상가

헨리 데이비드 소로가 들려주는 걷기의 다섯 가지 색채



내가 말하는 걷기는 환자가 일정 시간에 약을 먹듯이 하는 운동, 즉 아령이나 의자 운동과는 전혀 다르다. 걷기는 하루 종일 걸리는 일이며 모험이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





편집자 리뷰


생태주의, 비폭력 저항 운동, 현대 물질문명 비판의 선구자이자

진정한 자유와 인간의 양심을 옹호했던 초월주의자 헨리 데이비드 소로의

다양한 면모를 입체적으로 들여다보다


나는 자연의 입장에서 한마디 하고 싶다. 나는 지금 문명에서 말하는 단순한 자유나 문화와는 전혀 다른 절대적 자유와 야성을 옹호하려고 한다. 인간을 단지 사회 구성원이나 자연의 거주자로 보지 않고 인간이 자연의 일부이거나 인간 자체가 자연이라 말하려고 한다. 이런 말이 너무 극단적으로 들린다면 문명을 옹호하는 사람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목사, 학교 운영진 그리고 여러분 모두가 문명을 옹호할 것이다. -본문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사상가이자 초월주의자, 시인이자 산문가였던 헨리 데이비드 소로가 걷기와 산책, 여행을 주제로 집필한 다섯 편의 에세이를 엮은 『달빛 속을 걷다』가 민음사에서 출간되었다. 1817년 매사추세츠주 콩코드에서 태어나, 교직 생활을 거쳐 탐욕스러운 자본주의와 물질문명에 대항해 자발적 아웃사이더로서 억압적인 국가 체제와 배금주의를 초월하고자 했던 ‘진정한 자유인’ 소로가 남긴 이 다섯 편의 에세이에는, 이제껏 『월든』의 저자로만 알려졌던 그의 다채로운 면모와 웅숭깊은 사유가 가득 담겨 있다.


소로는 평생의 친구이자 초월주의를 함께 주도하였던 랠프 월도 에머슨과 동일한 이상을 공유하였으나, 그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위대한 실험’을 몸소 실천하는 행동가로서 큰 족적을 남겼다. 2년 2개월 2일 동안 월든 호숫가에 머물며, 완전한 자유와 자족적인 생활을 직접 성취해 보인 『월든』을 비롯해, 부당한 국가 권력에 저항해 투옥까지 불사하며 써 내려간 『시민 불복종』, 세속적인 부와 덧없는 명예를 경계하며 살아온 자신의 인생을 솔직하게 반추한 『원칙 없는 삶』에 이르기까지 소로의 사상과 작품은 그의 삶과 경험에서 떼려야 뗄 수 없다. 마찬가지로 『달빛 속을 걷다』에 수록된 다섯 편의 작품들도 소로의 섬세한 관찰, 투철한 탐구, 거침없는 모험심을 그대로 반영한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대자연과 매번 아름다운 풍경과 사색의 계기를 제공해 주는 계절의 변천, 신의 지문이 깃들어 있는 동식물의 경이로운 생태, 그 모든 것에서 취할 수 있는 감동과 깨달음을, 소로는 생생하고 수려한 문장으로 우리에게 속삭인다. 더불어 사회 혁명과 의식 전환이 횃불과 유혈로만 가능한 한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늘 마주하는 자연을 세심히 관찰하고, 심지어 별다른 생각 없이 나선 산책을 통해서도 충분히 이루어질 수 있음을 매우 설득력 있게 이야기해 준다. 소로의 글이 오랜 세월 동안 끊임없이 사랑받는 건 어쩌면 이런 이유, 즉 이토록 ‘고요하고 일상적인 방법’으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일러 주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저자소개



헨리 데이비드 소로 


뛰어난 자연 관찰자이자 사회사상가였던 소로는 1817년 미국 매사추세츠주 콩코드에서 태어났다. 1837년에 스승이자 벗인 초월주의자 랠프 월도 에머슨을 처음으로 만났으며, 그의 권유로 1837년부터 『일기』를 기록하기 시작했다. 에머슨이 편집을 맡고 있던 《다이얼》에 「자연사」(1842), 「겨울 산책」(1843) 등 시와 수필 들을 기고하였고 여러 저작을 남겼다. 그중 훗날 『시민 불복종』으로 알려진 『시민 정부에 대한 저항』(1849) 그리고 『콩코드강과 메리맥강에서 보낸 일주일』(1849), ‘숲속의 생활’이라는 부제가 달린 『월든』(1854)이 있다.

무엇보다도 소로는 1845년 3월 말부터 짓기 시작한 월든 호숫가의 통나무 오두막집에서 같은 해 7월 4일부터 1847년 9월까지 생활하며 ‘위대한 실험’을 몸소 실천한 것으로 유명하다. 소로는 활발한 강연 활동을 펼치던 중 1861년 폐결핵 진단을 받고, 같은 해 11월 3일 거의 매일 쓰던 『일기』를 마지막으로 기록한 뒤 1862년 고향 콩코드에서 세상을 떠났다.











글 헨리 데이비드 소로 

옮김 조애리 

출판사 민음사 

발행일 2018년 4월 2일 

사이즈: 113x188 

페이지: 164쪽


** 정가 8,800원에서 10% 할인 판매중입니다. --------> 7,920원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