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10%할인] 페소아 - 리스본에서 만난 복수의 화신 (클래식 클라우드 04) 기본 정보
[10%할인] 페소아 - 리스본에서 만난 복수의 화신 (클래식 클라우드 04) 적립금
지은이: 김한민 / 출판: arte(아르테) / 페이지: 343p / 사이즈: 135 x 210mm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1692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페소아 - 리스본에서 만난 복수의 화신 (클래식 클라우드 04)



“모든 것이 되어, 모든 것을 느끼고, 모든 것을 쓰고자 했던 시인”

기이한 천재 작가 페소아의 삶과 문학의 무대 리스본에서 그와 동시대인으로 살며 ‘페소아들’을 만나다!



 문학 비평의 세계적 권위자 해럴드 블룸은 저서 『서양 문학의 정전The Western Canon』(1994)에서 유구한 문학사에서 단 26명의 작가를 엄선한 명단에 셰익스피어, 괴테, 조이스, 네루다 등과 나란히 페르난두 페소아의 이름을 올렸다. 이제 페소아는 세계 문학계에 더 이상 낯선 인물이 아니다. 또한 『불안의 책』이 국내에 본격적으로 소개되기 시작하면서 페소아는, 수집해둘 만한 문장들이 곳곳에 넘치는 이 독특하고 매혹적인 작품으로 한국 독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카몽이스와 더불어 포르투갈을 대표하는 작가로 주저 없이 손꼽히는 페소아의 작품들은, 이미 유럽과 서구 문화권을 넘어 베트남어, 스와힐리어, 우르드어 등 40여 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 독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클래식 클라우드 시리즈의 네 번째 책 『페소아: 리스본에서 만난 복수複數의 화신』의 저자 김한민은, 페르난두 페소아라는 이 기이하고도 천재적인 작가에게 일찍이 매력을 느끼고 국내에 페소아의 작품을 소개하는 데 앞장서왔다. 급기야 그는 포르투갈 리스본으로 떠나 수년간 그곳에 체류하면서, 리스본 곳곳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며 페르난두 페소아라는 작가를, 하나이자 여럿인 이 신비로운 인물을 깊숙이 탐구했다. 여행기라기보다 체류기에 가까운 이 책은 저자 김한민이 100여 년 전의 인물 페소아와 동시대인으로 만난, 밀도 높은 시간의 기록이다. 




“삶이란 우리가 삶으로 만드는 것이다.

여행이란 결국 여행자 자신이다.”

_페르난두 페소아



 저자는, 페소아에 관해 얘기하는 것은 그 작품 세계의 풍부함 덕분에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라고 말한다. 그저 “할 이야기가 하도 많아 고르고 편집하는 데 품이 들 뿐”이라고. 페소아의 삶도 그렇다. 언뜻 겉으로 보기에는 극적인 요소가 그다지 없어 보이지만 작품 세계 못지않게 흥미로운 지점들을 발견할 수 있다.

특히 ‘문예지 활동가’로서 페소아의 활약은 눈여겨볼 만하다. 페소아는 문학과 예술 분야에서 뜻이 맞는 동료 작가들과 모여 문예지를 만들었다. 그에게 1915년은 단연 잡지 『오르페우』의 해였다. 『오르페우』는 단 두 호만 발행되었음에도 포르투갈 모더니즘을 이끄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오르페우』를 이끌고 『오르페우』를 통해 발굴된 ‘오르페우 세대’는 향후 포르투갈 문화 예술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1919년 페소아는 평생의 유일한 연인 오펠리아를 만난다. 그는 평생 결혼하지 않았고, 그가 만났던 사람은 오펠리아뿐이었다. 두 사람은 이별한 후에도 편지를 주고받았고, 오펠리아는 페소아가 사망한 지 3년 뒤에야 다른 사람과 결혼했다.

한편 페소아는 신비주의에 관심이 많았다. 비전주의에 관한 책들을 섭렵하던 중 영국의 마법사 알레이스터 크롤리라는 인물을 알게 되고 그와 교류하기에 이른다. 알레이스터 크롤리와 ‘지옥의 입구’에서 벌인 가짜 자살극 사건은, 페소아의 그러한 성향이 불러온 기이한 일화라 할 수 있다. 

페소아의 삶에서 가장 가슴 아픈 사건을 꼽자면, 어머니의 죽음과 절친했던 시인 마리우 드 사-카르네이루의 자살일 것이다. ‘포르투갈의 랭보’, 20세기 포르투갈의 대표적인 시인으로 꼽히는 사-카르네이루는 『오르페우』의 핵심 멤버로 페소아와 문학적 이상을 공유했으며, 페소아와 깊은 우정을 나눈 거의 유일한 친구라고 할 수 있다. 두 사람은 사 -카르네이루가 파리로 간 이후에도 꾸준히 편지를 주고받았으나, 사 -카르네이루는 스물여섯 살에 자살로 생을 마감한다.

저자는 페소아라는 인물을 이루는 그의 생각, 그의 사랑, 그의 친구, 그의 사상, 그의 관심사 등 페소아에 대한 거의 모든 것을 종횡무진 아우르며 탐구했다. 그렇게 저자는 페르난두 페소아라는 인물을 ‘동시대인’으로 받아들이며 이 책을 완성했다. 



삶이 책을 읽고 페소아가 읽고 싶어져서 페소아의 책을 들고 

 여행을 떠나게 되면 더 좋을 것 같다. 

그게 몸으로 하는 여행이든 머리로 하는 여행이든 말이다. 

 _「프롤로그」 중에서 















지은이: 김한민 

출판: arte(아르테) 

페이지: 343p 

사이즈: 135 x 210mm


* 정가 18,800원 ---> 16,920원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