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그날의 바람엔 작은 공무늬가 가득했다 (소설) / 아무도 들어주지않는 말들이 모이는별 (동화) set 기본 정보
그날의 바람엔 작은 공무늬가 가득했다 (소설) / 아무도 들어주지않는 말들이 모이는별 (동화) set 적립금
판형: 145 x 200 mm (소설), 100 x 100 mm (동화) / 페이지: 200p (소설) , 32p (동화) / 저자: 채은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1500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그날의 바람엔 작은 공무늬가 가득했다



우리는 모두 언젠가 누군가를 죽여야 하는 때가 온다. 설령 그것이 사랑하는 마음 떄문일지라도, 미룰 수 있을 뿐 피할 수는 없는 일이다.


이야기의 주인공 김이설은 스물셋이 되어 윤수를 찾으로 해방촌에 간다. 해방촌이라는 이름이 그리운 것들을 담은 것 같다는 윤수의 말 때문이었다. 윤수와 처음 만난 것은 제주에서 였다. 그때 삶의 끝 벽에 도달했던 이설에게 윤수는 새 숨을 불어 넣어주었다. 그때부터 이설은 윤수의 말들로 살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엄마의 시체를 뒤로하고 집을 나온 이설은 찬 공기에서마저 빛을 느낀다. 이설은 가족을 떠나 해방촌에서 낯선 사람들과 함께 살아간다. 청춘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대부분의 삶들이 그렇듯 이설의 삶도 거창한 사건이 없이 반걸음씩 진전된다. 이설은 더 나아지기위해 애를 쓰지만 자꾸만 퇴보할 뿐이다. 과거의 기억 속에서 부서지지도 않는 고질적인 고독의 이유를 발견했을 때야 비로소 이설은 동화를 쓰고, 바다에서 헤엄치는 법을 깨닫는다. 그리고 그 끝에 서있는 윤수의 얼굴을 마주치게 된다.




아무도 들어주지않는 말들이 모이는별


동화는 소설속 주인공 김이설이 쓴 것입니다.
어느날 갑자기 땅에서 떠오르는 굼과 몬의 이야기를 그린 것입니다.










판형: 145 x 200 mm (소설), 100 x 100 mm (동화)

페이지: 200p (소설) , 32p (동화)
저자: 채은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