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아이슬란드 너는 나에게 뜨거웠다 (10%할인) 기본 정보
아이슬란드 너는 나에게 뜨거웠다 (10%할인) 적립금
지은이: 박종성 / 발행: 디자인 이음 / 페이지: 344p / 페이지: 130 x 190mm / 출간일: 2018년 8월 10일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1350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아이슬란드 너는 나에게 뜨거웠다




눈보라 치는 길 위에서 겪은 극한의 고통과 우정의 기록. <아이슬란드 너는 나에게 뜨거웠다>


저자 박종성은 간절기 옷에 얇은 텐트를 짊어지고 67일 간의 아이슬란드 여행길에 오른다. 그는 아이슬란드의 외곽을 따라 710km를 걷고 산악지역은 히치하이크로 676km 총 1386km를 횡단한다. 오로라와 설경으로 유명한 아이슬란드의 아름다운 풍경과 텐트를 짊어진 여행자의 현실은 정반대다. 빈 집에서 가위에 눌리고 공중화장실에서 자고 주린 배를 안고 눈보라 속을 걷는다. 때론 서럽고 힘들어 다 포기하고 싶다. 하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서 무언가 치고 올라온다. 여기서 멈출 수 없다. ‘좋다, 비바람아 어디 불어봐라. 힘껏 밀어내 봐라. 누가 이기는지 한 번 해보자.’ 오늘은 어디에 도착하게 될지, 어디서 자게 될지 모르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는다. 희망을 가지고 또 한 걸음 한 걸음 꿋꿋이 걸어갔다.


아이슬란드의 겨울은 지독히 차갑지만 거기에는 너무나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배낭을 메고 걷는 그에게 차를 돌려 다가가 태워다 줄까 묻고, 빈 방도 내어준다. 마치 우리의 어머니들처럼, 저녁을 대접하고 다시 길에 나서는 그에게 따뜻한 커피도 챙겨준다. 그는 목표를 향해 걸어간다. 절대 잊을 수 없는 폭포의 절경도 마주하고, 화장실에서 같이 잘 친구도 만난다. 아름다운 오로라는 사진기로 담아내기를 포기하고 그저 말없이 바라본다. 67일간의 생생한 여행기는 지루할 틈이 없다. 그의 여행에는 너무나 차갑고 너무나 따뜻한 순간들이 강렬하게 공존한다. 그리고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저자의 발걸음에 어느새 빠져들게 된다.



저자 박종성은 평범한 여행가가 아니다. 그의 여행기에는 맛집이나 관광명소가 담겨있지 않다. 그는 25kg의 배낭을 짊어지고 아이슬란드 도보 횡단길에 나선다. 설레임을 가지고 출발한 첫 날. 물통의 물이 점점 얼어가고 추운 날씨에 몸도 마음도 점점 어는 듯하다. 첫날밤은 그야말로 악몽 그 자체다. 현지 친구의 조언대로 찾은 폐가는 당장이라도 귀신이 나올 것만 같다. 어쩔 수 없이 텐트를 설치하고 덜덜 떨며 가위에 눌려 자다 깨다를 반복한다. 그래도 아침은 온다. 여행은 시작되었으니까. 한걸음씩 앞으로 나아가는 거다. 몰아치는 눈보라 앞에서 나홀로 눈물을 흘리고 때로는 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아침에 되면 또다시 여행길에 오른다. 누구와 약속을 한 것도 아니다. 자신의 한계를 시험하듯이 갈 수 있는 만큼 가보는 거다. 언젠가 후회하지 않도록. 그는 멈추지 않는다. 모두 스스로 정한 일이다. 그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나는 지금 내가 선택한 여행을 하는 중이다.”
추위 속에서 잘 곳을 찾는 일은 가장 힘든 일이다. 강풍이 부는 허허벌판에 텐트를 치기에는 너무 춥다. 함부로 사유지에 텐트를 칠 수도 없는 일이다. 결국 염치고 체면이고 다 내려놓고 불이 켜진 집을 찾아 초인종을 누르고 하룻밤만 자도 되겠냐고 묻는다.  지독히 추운 아이슬란드에는 예상외로 따뜻한 사람들이 살고 있다. 폐가에서 자려는 그를 구하기 위해 마을사람들이 모여 회의를 하고 저녁 만찬에 초대하기도 한다. 갓 구운 스테이크를 먹으며 감동한 그에게 이게 당연한 거라고 말한다.
“세상은 감사하는 자들의 것이라는 말이 가슴으로 와닿았다. 세상은 감사하면 할수록 더 감사할 일을 만들어주었다. 소중히 해야 할 삶의 진리를 여행 속에서 배워가고 있었다.”
아이슬란드의 추위와 극한의 고통, 앞으로 나아가려는 의지, 또 오로라와 온천 등의 아름다운 자연, 그리고 너무나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사람들... 이보다 더 차갑고 더 뜨거운 곳이 있을까. 감성적인 사진이 가득한 책장을 넘길수록 저자와 함께 차고도 뜨거운 아이슬란드를 깊이 탐험하게 된다.
“나는 지금 아이슬란드를 그리고, 이곳의 겨울을 여행하고 있다. 아마도 언젠가 시간이 흘러 이 시리게 추웠던 겨울을 기억하겠지만, 이 따뜻함 또한 함께 기억 할 것이다. 오래도록 잊지 못할 것이다.”




목차


Prologue 상상은 현실이 된다


Chapter 1. South Iceland

Day 0. 새로운 세계 [Reykjavík]

Day 1. 지독히도 외로운 밤
Day 2. 귀신이 산다 [Hveragerði]
Day 3. 길 위에 잠긴 시간 [Selfoss]
Day 4. 어둠 속에서 별은 더 빛났다
Day 5. I'm your first fan [Hella]
Day 6. Snow Flower [Hvolsvöllur]
Day 7. 희망을 두드리다
Day 8. 결정을 해야 했다
Day 9. 어떤 선택
Day 10. 잊고 싶지 않은 순간들 [Selijalandfoss]
Day 11. 세상은 감사하는 자들의 것
Day 12. 좋은 잠을 잘 수 있는 자격
Day 13. 길은 희망으로 이어졌다


Chapter 2. Vik

Day 13-2. 전부 내가 선택한 것이었다 [Vik]
Day 14. 할 수 있다 잘될 것이다
Day 15. 정전과 촛불 그리고 마티니
Day 16. 서둘러야 할 이유는 없다
Day 17.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다
Day 18. 돌아오길 잘했다
Day 19. Ársalia GuestHouse
Day 26. 사이버 설날
Day 28. 길 위의 여행자
Day 30. 아마도
Day 34. 떠나는 순간의 마음은 무겁다


Chapter 3. East Iceland

Day 35. 쉬운 이별은 없다 [Jökulsárlón]
Day 36. 신이 만든 영화
Day 37. 순간을 누리고 싶었다
Day 38. 할아버지의 느린 발걸음
Day 39. 삼분의 일 [Höfn]
Day 40. Takk fyrir
Day 41. 빛나는 시절
Day 42. 플라스틱 수저
Day 43. 울면서 걸었다 [Djúpivogur]
Day 44. 호텔 카우치서핑 [Egilsstaðir]
Day 45. 좀비의 하루


Chapter 4. North&West Iceland

Day 47. 호수의 마을 [Mývatn]
Day 48. Inner Piece
Day 49. 신들에게 고하다
Day 50. 또 하나의 선물[Akureryi]
Day 51. 여행 속의 작은 여행
Day 52. 할아버지의 비디오 테이프 [Blönduós]
Day 53. 구조자들
Day 54. 집으로 돌아가는 길
Day 55. 꿈을 꾸는 편이 좋았다
Day 56. 더럽게도 아름다운 밤
Day 57. 하루만큼 가까워졌다
Day 58. 자네 뭘 찾고 있나 [Borganess]
Day 59. 한 통의 메일
Day 60. 부디 마지막 밤이기를
Day 61. 괜찮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Day 62. 그러나 조금 슬픈
Day 63. 너는 나에게 뜨거웠다











지은이: 박종성

발행: 디자인 이음

페이지: 344p

페이지: 130 x 190mm

출간일: 2018년 8월 10일


* 정가 15,000원 ---> 13,500원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