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서점 (10%할인) 기본 정보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서점 (10%할인) 적립금
저자: 이현주 / 출판: 유유출판사 / 페이지: 260p / 판형: 128 x 188 mm .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1350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서점




‘온라인 서점’ 그리고 ‘오프라인 서점’이라는 말


지금이야 ‘온라인 서점’ 혹은 ‘인터넷 서점’이라는 말에 달리 설명이 필요하지 않지만, 사실 우리에게 온라인 서점이라는 말이 익숙해진 지는 한 세대조차 지나지 않았습니다. 인터넷이 생긴 이후로 일어난 발전은 정말이지 눈 깜짝할 사이라는 표현에 맞는 듯합니다. 멀리서 온 소식으로 미국에 ‘아마존닷컴’이라는 온라인 서점이 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만 해도 이것이 얼마나 우리의 삶을 바꿀지 상상도 할 수 없었죠. 그로부터 몇 년 뒤 한국에도 온라인 서점이 하나둘 만들어졌고, 사람들은 과연 국내에서 이 온라인 서점이 버틸 수 있을까 하며 미래를 점쳤습니다.

그로부터 온라인 서점은 책을 읽는 사람에게 점점 더 큰 자리를 차지해 왔습니다. 언젠가부터 우리는 자연스럽게 ‘오프라인 서점’이라는 말을 쓰게 됐죠. ‘오프라인 서점’이라는 말은 그 상대 말인 ‘온라인 서점’을 기준으로 삼는 만큼 온라인 서점의 힘을 반영한다고 할 수 있겠네요. 책을 읽는 사람 다수가 온라인 서점에서 책을 삽니다. 안 그래도 독서 인구가 적다고 매년 기사가 나는 한국에서 오프라인 서점은 전보다 훨씬 더 어려움을 겪게 되었죠. 이 이야기는 책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대체로 알고 계실 내용입니다.



‘아마존닷컴’의 고향 시애틀의 동네 서점 생존기


이 책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서점』의 저자는 세계 최대 온라인 서점이자 쇼핑몰이 된 아마존닷컴의 본거지 시애틀의 동네 서점을 탐방합니다. 오프라인 서점의 몰락이 시대의 흐름이라면 그 역시 어쩔 수 없다고 말하는 저자이지만, 사실 전직 편집자이자 서점도 책도 몹시 사랑하는 사람이 마침 삶의 터전을 시애틀로 옮긴 마당에 그 도시의 서점을 둘러보지 않을 수는 없죠.

저자는 시애틀 곳곳의 서점을 살펴보고 꿋꿋이 자기 자리를 지키는 작은 서점을 찾아갑니다. 전자우편으로 인터뷰를 요청해 서점 주인과 대화를 나누고, 서점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지금까지 어떻게 버텨 왔는지 주의 깊게 관찰합니다.

삼십 년 가까이 미스터리 전문 서점으로 정체성을 지켜 온 시애틀미스터리 북숍, 안에서 휴대전화를 쓰는 사람을 정중하게 거절하는 서점 피터밀러, 요리 전문 서점으로서 서점 안에서 요리도 직접 하는 북 라더, 조합원이 서점을 소유하고 운영하는 레프트뱅크 북스, 독립 출판과 독립 서점을 함께 운영하는 고서점 애런델 북스, 퀴즈쇼 상금으로 서점을 만들어 자기가 좋아하는 책을 소식지로 전하는 피니 북스, 다양한 독서 모임과 저자 강의를 기획하는 공학 전문 서점 에이다스테크니컬 북스, 지역 사회와 연대하여 생존 전략을 찾고자 하는 퀸앤 북컴퍼니, 희소한 시 전문 서점임에도 이십구 년을 지속한 오픈 북스 등을 꼼꼼하게 스케치하고, 그들과 나눈 대화를 담은 이 글에는 요즘 같은 세상에 오프라인 서점이 살아남을 수 있을까, 살아남은 요령은 무엇일까, 살아남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하는 저자와 서점 사람들의 고민이 따뜻하고도 호기심 어린 시선과 함께 녹아 있습니다.



‘동네 서점’ 혹은 ‘독립 서점’의 작은 움직임


시애틀의 동네 서점들은 각자 자신의 개성을 최대한 그러모아 정체성을 세우고 오프라인이라는 점을 활용하여 지역 주민과 책 그리고 독자와 세계를 연결하고자 합니다. 소식지를 보내기도 하고, 직원이 추천하는 글과 책을 함께 두기도 하고, 지역 상인의 물품을 들여 팔기도 하고, 저자를 초대해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지역의 독자와 독서 모임을 하기도 합니다. 생존만이 아니라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과 함께 호흡하고자 노력하지요.

한국에서도 온라인 서점의 성장과 독서 인구 감소에 따라 오프라인 서점은 더 이상 안 된다고 많은 사람이 아쉬워하는 동안, 겨울을 견딘 잡초처럼 각 지역 이 동네 저 동네에 작은 서점이 들어섰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매체에 이런 작은 서점을 다룬 기사가 나오기도 했고, 책도 제법 나왔지요. 한국뿐 아니라 외국의 작은 서점을 소개하는 책도 여럿 있습니다. 작은 서점은 생기고 사라지기를 반복합니다. 올해 본 서점이 내년에는 없을 수도 있습니다. 한국의 동네 서점도 자신의 터전에서 뿌리내리고 살아남기 위해 이런저런 모색을 하고 있습니다.

작은 서점의 분투는 어쩌면 세계의 많은 곳에서 일어나는 일일 겁니다. 아마존닷컴은 여러 나라에 지사가 있을뿐더러 온라인은 이제 하나의 문화니까요. 그중에서 아마존닷컴을 바로 곁에 둔 시애틀의 동네 서점 생존기는 그들과 우리가 그다지 다르지 않음을 실감하게 합니다. 그곳에서도 오랜 서점이 결국 문을 닫고 또 그 자리에 새로 서점이 들어섭니다. 공룡처럼 모든 걸 집어삼키는 아마존닷컴에 굴하지 않고 살아남을 방법을 찾으면서요. 오프라인 서점은, 동네 서점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우리는 앞으로도 이따금 길을 걷다 동네 서점에 들어가 책을 뒤적이고 읽고 사서 나올 수 있을까요? 동네 서점의 작은 움직임이 모여 온라인 서점이라는 공룡과 공존할 길을 찾을까요?



이 책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서점』은 뾰족한 답을 제시하지는 않습니다. 책의 처음에 소개한 미스터리 전문 서점은 이십칠 년여 만에 문을 닫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저자는 문 닫은 서점의 주인이 쓴 글을 소개하면서도, 담담합니다. “오고 가는 만큼 다양해지고 풍부해진다”고 믿으면서요. 미래는 알 수 없으니 지금 여기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삶이 그러하듯. 조용히 그리고 위태롭지만 자연스럽게 우리와 함께하는 동네 작은 서점에 애정이 있는 모든 분과 같이 읽고 생각해 보고 싶습니다.






차례



머리말: 책으로 먹고사는 이야기를 시작하며


1. 시애틀미스터리 북숍
2. 피터밀러 북스
3. 피니 북스
4. 에이다스테크니컬 북스
5. 퀸앤 북컴퍼니
6. 오픈 북스
7. 북 라더
8. 레프트뱅크 북스
9. 애런델 북스
10. 엘리엇베이 북컴퍼니, 시크릿가든 북스, 서드플레이스 북스

더하는 글 1: 시애틀의 헌책방
 더하는 글 2: 독립 서점의 날
 더하는 글 3: 어떤 서점의 폐점


맺음말: 서점, 존재의 의미







이현주


1970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대학을 졸업하고 서평지 『출판저널』, 인터넷 서점 ‘리브로’, 책 요약 서비스업체 ‘북코스모스’, EBS 라디오 ‘책으로 만나는 세상’ 패널 등 책 관련 콘텐츠를 생산하거나 유통하는 일을 해 왔다. 책을 구경하며 커진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2002년 1인 출판사 ‘뜰’을 열고 책 만드는 인생을 야심차게 시작했으나 자칭 ‘저주받은 걸작’ 세 권과 얼마간의 빚, 다시는 사업을 하지 않겠다는 쓰디쓴 인생의 교훈만을 남겼다. 이후 도서출판 푸른숲 기획 팀에 입사해 팀원과 함께 여러 권의 책을 기획하고 편집했다. 지은 책으로 독자이자 편집자로서 자신의 삶과 길을 뒤적인 『읽는 삶, 만드는 삶』이 있다.


‘평화’를 이미지로 구현한다면 도시 귀퉁이, 마을 한 구석에 있는 작은 서점의 모습일 거라고  생각한다. 그 서점들이 생계를 걱정하지 않을 정도로 사람들이 책을 사면 얼마나 좋을까 바라면서도 그 서점들의 미래를 비관하는 한편, 사라진 서점도 우리 삶의 한 부분이 되어 결국 영원할 거라고 낙관한다. 지금은 독립 서점 천국 미국 시애틀에서 책과 무관하게 살아가며 음식을 팔아 번 돈으로 한국 온라인 서점에서 책을 사고, 가끔 시애틀 다운타운의 독립 서점을 어슬렁거리며 책이 아닌 ‘평온’을 한 권씩 산다.













저자: 이현주

출판: 유유출판사

페이지: 260p

판형: 128 x 188 mm .


*10% 할인 판매중입니다.
* 정가 15,000원 ---> 13,500원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