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어쩌다 디자인 기본 정보
어쩌다 디자인 적립금
지은이 장영진 / 발행일 2017년 9월 20일 / ISBN 9788970599236 / 사양 페이퍼백 · 128x188 · 192쪽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1400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어쩌다 디자인


디자이너는 어떻게 살아가는가?


리얼 디자이너 분투기

디자인이라는 말이 흔해졌다. 그리고 일상적으로 쓰인다. 그래서일까 우리는 디자인이 무엇인지, 디자이너가 어떻게 일하는지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 디자인에 대한 많은 고정 관념은 보통 사람이건, 디자인 직종에 종사하는 사람이건 마찬가지이다.

『어쩌다 디자인』은 디자인 회사 영랩(Younglab)을 운영하는 디자이너 장영진이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부닥친 고충을 써내려가며 시작되었다. 지은이는 동료 디자이너, 디자이너 지망생, 디자인에 관심 있는 사람들, 그리고 디자인에 관심이 없지만 디자인 주위에 늘 있는 사람들과 자신의 경험과 고민을 나누고자 카카오톡 플랫폼 브런치에 글을 올렸다. 디자이너 지망생으로서, 디자이너로서, 클라이언트로서의 관점이 두루 담겨 있는 그의 글은 직종과 관심을 막론하고 수많은 이용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디자이너의 생활이 오롯이 담겨 있지만, 디자인 업계 종사자나 지망생만 공감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직장 생활을 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조용히 끄덕일 수밖에 없다.

 


최종(진짜 최종)REAL.eps만 열두 번째


“내가 다 때려 치고 만다!” 오늘도 목구멍까지 올라오는 말을 삼킨다


『어쩌다 디자인』은 열여덟 편의 글로 이루어져 있다. 「예쁘게 해주세요」「이거랑 똑같이 해주세 요」「살짝만 고쳐주세요」「이 느낌이 아닌데요」 등 클라이언트의 과하거나 어처구니없는 요구에서 시작되는 모든 글은, 지은이가 이 요구를 어떻게 헤쳐 나갔는지, 그러면서 디자인이란 무엇이고 디자이너가 ‘진짜’ 해야 하는 책무가 무엇인지까지 솔직하고 일상적인 어조로 서술되어 있다. 디자이너라면 어떤 상황인지 척 알아듣고 때로는 울화통이 터질 수 있다. 디자이너가 아니라면 “이게 뭐가 큰 문제지?”라고 갸우뚱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읽다 보면 디자이너가 어떤 일을 하는지 알 수 있게 되고, 직종은 다르지만 상사나 협력업체 등의 무리한 요구에 고민했던 경험을 자연스럽게 겹쳐 보면서 고개를 끄덕끄덕하게 될 것이다. 한편으로는 상사나 협력업체 등의 무리한 요구에 어떻게 현실적이고 지혜롭게 대응해 나가야 할지, 저자의 경험을 보면서 참고도 하고, 각자 생각을 정리할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어쩌다 디자인』에는 지은이의 하소연만 담긴 건 아니다. 디자인의 본질이 무엇인지, 디자이너 본연의 역할이 무엇인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지 등 디자인에 대한 관점이 제시되어 있다. 각 제목과 한 컷 일러스트레이션은 디자인에 대한 관점이 도출되도록 이끈다. 결과 역시 각 글 말미에 촌철살인의 한 줄 코멘트와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정리되어 있다. 재치 있는 그림으로 사랑받는 최진영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은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도 편안하고 재미있게 받아들이게 해준다.

 

디자이너가 되기 전에는 몰랐다


 디자인이 이런 것인 줄

디자인은 기업의 상업적인 이익을 높이고, 제품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가장 효율적인 대안을 제시 하는 방향으로 발전했다. 때문에 디자인은 제품이나 해당 대상에 심미적 기능을 부가한다고 여겨진다. 예쁜 디자인을 요구하고, 디자이너가 그림을 잘 그리고 포토숍을 잘 다루어야 하며, 아이디어가 톡톡 튀어야 하고, 패스트폴로어의 성공담을 좇아야 한다는 등 디자인에 대한 오해와 편견들은 이런 관점에서 파생되었다고 할 수 있다. 현업 디자이너들을 괴롭히는 것은 이런 오해인데, 이는 비단 클라이언트의 문제만이 아니라 디자이너의 문제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은이는 “디자인은 주어진 여러 조건들을 목적에 맞게 재배치하고 재구성하여 가장 효율적인 구조로 만들어가는 과정이다.”(19쪽)라고 말한다. 따라서 디자인은 각 프로젝트의 목표와 필요에 따라 추구하는 방향이 달라질 수밖에 없으며, 디자이너는 프로젝트 전체의 방향에 맞도록 혹은 프로젝트가 더 나은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기획자의 역할을 해야 한다. 수많은 디자인론과 오해 속에서 좌충우돌하고, 프로젝트의 방향이 흔들릴 때 지은이의 경험과 고민들을 보면서 디자이너와 클라이언트는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디자인을 공부하거나 디자인을 막 시작한 초년생에게 현업 디자이너의 진솔한 경험담은 디자이너로서의 역할을 고민하는 데, 당장 맞부딪힌 고된 상황을 이겨나가는 데힘이될것이다.


비단 디자이너가 아니더라도, 우리는 직장생활을 하면서 수많은 난처한 상황에 직면한다. 그 상황에는 해당 직무에 경험이 없는 상사나 협력자의 ‘현실을 몰라서 하는 소리’도 있겠지만, 초년생인 경우 자신이 가지고 있던 직무에 대한 오해가 만들어낸 것도 많다. 『어쩌다 디자인』이 자신의 일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깨고, 자신의 역할과 사회에 대한 영향력을 깨달아 결국 자신의 일을 사랑하게 될 수있는 작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 한 디자이너의 경험담이지만, 디자이너건 디자이너가 아니건 그의 경험과 생각 과정은 자신의 일에서 보람을 찾고 싶은 모두에게 유효하리라 믿는다.




차례


들어가는 글 : 어쩌다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예쁘게 디자인해주세요
 간단하게 해주세요
 다 되면 좋잖아요
 이거랑 똑같이 만들어주세요
 새롭지만 친숙하게요
 이 느낌이 아닌데요
 디자인하면 비싸지지 않나요
 근데 어떻게 만들죠
E안 괜찮네요
 제가 포토숍 좀 배웠는데요
 살짝만 고쳐주세요
 시안 먼저 보내주세요
 조금만 싸게 해주세요
 디자인은 미술 아닌가요
 디자이너가 이런 것도 하세요
 좋은 디자인은 어떻게 하나요


나가는 글 : 오늘도 내일도 디자인을 할 겁니다




지은이 소개


장영진


원래 고려대학교에서 1전공으로 영어교육을 전공했다. 군대를 다녀와 복학한 뒤에 새로운 걸 공부해보고 싶어 디자인의 세계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다. 한데 이게 생각보다 적성에 맞아 2전공으로 산업정보디자인을 전공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까지 취득했다. 디자인 회사 영랩(YOUNGLAB)을 운영하면서 국내외 스타트업이나 중소・대기업의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또한 디자인과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 램프나 피규어 등의 콘텐츠 창작도 한다. 최근에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이나 전북콘텐츠코리아랩 등의 다양한 기관에서 진행하는 여러 창작 프로그램에 멘토로 참여하여 창작이나 창업을 지원하는 일도 하고 있다. 디자이너, 창작자, 디자인을 꿈꾸는 이들의 지지자로서 이 모든 활동들은 결국 디자인이라는 한 점으로 수렴된다는 점에서, 오늘도 열심히 디자인을 하고 있다.












지은이 장영진

발행일 2017년 9월 20일

ISBN 9788970599236

사양 페이퍼백 · 128x188 · 192쪽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