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TOP

() 해외배송 가능

막스 빌 대 얀 치홀트: 타이포그래피 논쟁 기본 정보
막스 빌 대 얀 치홀트: 타이포그래피 논쟁 적립금
원제: Max Bill Kontra Jan Tschichold (Der Typografiestreit Der Moderne) / 한스 루돌프 보스하르트 지음 / 발행일: 2017년 8월 31일 / ISBN: 9788970599168 / 사양: 페이퍼백 · 140x210 · 208쪽
국내/해외배송
싸이월드 스크랩 싸이월드 스크랩  
point
  • (%)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price 18000 재입고 알림 SMS
quantity

updown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구매하기 관심상품 등록하기 장바구니 담기

막스 빌 대 얀 치홀트: 타이포그래피 논쟁




타이포그래피의 형식과 지향성을 두고 벌어진 막스 빌과 얀 치홀트의 뜨거운 논쟁


타이포그래피의 대가이자 북 디자이너로 명성이 자자했던 얀 치홀트, 건축가이자 감각적인 타이포그래피로 주목받던 막스 빌. 타이포그래피 영역에서뿐만 아니라 디자인 분야에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던 두 사람이 1946년, 치열한 논쟁을 벌인다. 현대적인 미감으로 새로운 타이포그래피를 이끌던 얀 치홀트가 자신의 과거를 전면 부정하며 장식이 배제된 전통적 타이포그래피로 전향하면서 벌어진 이 논쟁은, 단순히 개인적 취향의 대립이 아니라 시대적 변화 양상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예술적 관점에서의 보수와 진보의 대립이었다.


새로운 타이포그래피의 선구자였던 얀 치홀트가 자신의 지난 작품은 물론, 자신이 추구했던 새로운 양식마저 부정하면서 다시 과거의 타이포그래피로 돌아간 것이 막스 빌에게는 변절이자 배신으로 여겨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한 분노와 실망감이 이 논쟁을 더 감정적으로 가열시켰고, 나치 미학에 종사하는 예술가라며 서로를 비난하는 터무니없는 논쟁으로까지 확대되었다. 이 책은 서로를 존중하고 서로의 작품 세계를 인정하며 친밀하게 지내왔던 두 사람의 관계가 왜 비판과 반론이 오가고 비방과 모함까지 가세하는 상황으로까지 치달았는지 상세히 분석하면서, 그와 함께 타이포그래피의 변천 과정과 역사, 더 나아가서는 디자인의 역사를 개괄한다.


타이포그래피를 둘러싼 두 예술가의 대립과 논쟁, 그리고 그 논쟁의 의미


당대를 호령하는 두 대가, 혹은 두 라이벌의 대립과 마찰은 늘 대중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특히 이런 불화가 철학이나 역사 같은 학문 분야나 회화나 디자인 같은 예술 분야에서 벌어질 때는 단순히 가십거리로 소비되는 것이 아니라 좀 더 의미 있는 논쟁으로 확장되곤 한다. 이들 사이의 논쟁은 단순히 누가 옳고 그른가에 대한 문제가 아닌, 전문가로서 자기 영역에 대한 확고한 소신이자 관점이며 자기표현이기 때문이다.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펼쳐 보인 얀 치홀트와 막스 빌이 벌인 논쟁도 그런 측면에서 의미와 가치를 지닌다.


두 사람의 의견이 대립하게 된 쟁점은 좁게 말하자면 대칭과 비대칭 타이포그래피 혹은 장식적 요소가 첨 가된 타이포그래피와 배제된 타이포그래피 간의 충돌이었지만, 넓게 보자면 전통과 현대의 대립이었다. 두 사람은 모두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열정과 애정, 창의력으로 다양하고 실험적인 시도를 했기에 논쟁은 더 치열하고, 더 극적일 수밖에 없었다.


이 책 『막스 빌 대 얀 치홀트: 타이포그래피 논쟁』의 지은이는 잡지 《슈바이쳐 그라피셰 미타일룽겐》 에 실린 이 논쟁이 지금 어떤 의미를 갖는지 보 여주기 위해 그들의 논쟁을 다루기 앞서 디자인 선진국에서 일어났던 예술운동을 상세히 소개한다. 그 흐름 안에서 얀 치홀트와 막스 빌이 어떤 가치를 지니며, 그들 의 작업이 그 흐름의 양상을 어떻게 주도하고 좌우했는지 상세히 설명한다. 이 책이 두 사람의 논쟁을 단 순히 흥밋거리로 소비하고 있지 않다는 것은, 책 속에 성실하게 담긴 체계적인 타이포그래피의 역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예술운동과 타이포그래피 역사까지 아우르는 막스 빌과 얀 치홀트의 포트폴리오


두 사람이 왜 이토록 격렬한 논쟁을 벌이게 되었는지, 그 논쟁으로 당시 타이포그래피 분야에서는 어떤 외연의 확장이 일어났는지, 그리고 그 논쟁으로 인해 두 사람은 어떤 길을 걷게 됐는지 후일담까지, 이 책은 얀 치홀트와 막스 빌이라는 걸출한 예술가들의 평전이자 포트폴리오라고도 할 수 있다.


이 논쟁의 시발점이 된 얀 치홀트의 강연 <타이포그래피의 불변 요소>를 비판한 막스 빌의 <타이포그래 피에 관하여>와 함께, 그 글에 대해 또다시 반론한 치홀트의 「신념과 현실」의 전문을 실었으며, 두 사람이 걸어온 타이포그래피의 변천 과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자세한 설명과 풍부한 도판도 볼 수 있다. 더불어 그들을 둘러싼 다른 예술가들의 평론까지 접하고 나면 타이포그래피 분야를 뒤흔들었던 두 사람의 논쟁이 갖는 의미를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 책은 단지, 오래전 서구 사회에서 벌어진 타이포그래피 논쟁을 소개한 책이 아니라, 한 예술 분야에서 치열하게 고민하고 뜨거운 열정을 쏟아낸 두 예술가의 단면을 통해 타이포그래피라는 현대적 디자인 영역이 어떤 과정을 통해 발전을 거듭했는지 그 역사와 의미를 논한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역사서이기도 하다.




책의 네 가지 구성


『막스 빌 대 얀 치홀트: 타이포그래피 논쟁』은 1946년에 벌어진 얀 치홀트와 막스 빌의 논쟁을 소개하고 있지만, 단지 두 사람의 글을 싣는 데 만족하지 않는다. 두 사람이 얼마나 뜨거운 논쟁을 벌였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들의 논쟁이 당시 타이포그래피 영역, 더 넓게는 디자인 분야에 어떤 영향을 미쳤으며, 어떤 의미 있는 흔적을 남겼는지 짚어내는 작업도 함께한다.


지은이 한스 루돌프 보스하르트는 타이포그래피의 관행이나 관습, 그리고 그에 반하는 새로운 타이포그래피가 발현한 시대적 배경을 설명하고, 타이포그래피에서 얀 치홀트와 막스 빌이 어떤 위치를 차지하고 있 었는지, 그들의 작품은 어떤 미학적 의미를 지니는지 평론함으로써 독자들이 당시 타이포그래피계의 지형도를 그릴 수 있게 도와준다.


이를 개략하면 비판과 반론으로 맞붙은 막스 빌과 얀 치홀트의 글이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얀 치홀트가 스위스 그래픽디자이너협회의 취리히 회원들을 대상으로 열었던 강연 <타이포그래피의 불변 요소>에 대한 답변으로 막스 빌이 쓴 「타이포그래피에 관하여」, 얀 치홀트가 이 글에 대해 반론한 「신념과 현실」의 전문을 소개한다. 두 사람이 어떤 쟁점을 가지고 비판과 반론을 펼쳤는지 그들의 글을 통해 이해하고 나면 두 논쟁의 후일담이라고 할 수 있는 요스트 호훌리의 에필로그가 등장한다. 이 글을 통해 독자들은 두 사람의 논쟁이 어떻게 마무리되었는지, 그리고 이 논쟁이 현대에 와서 어떤 의미가 있는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감수. 김수정


베를린 예술대학교Universität der Künste Berlin에서 시각 디자인을, 라이프치히그래픽서적예술대학Hochschule für Grafik und Buchkunst Leipzig에서 타이포그래피를 전공했다. 베를린과 서울의 디자인 스튜디오와 출판사를 거쳐 현재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북 디자이너로 책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다.


옮긴이. 박지희


 서강대학교에서 생물학과 독문학을 전공하고 국제특허법인에 들어갔다. 글밥아카데미를 수료한 뒤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데미안』 『수레바퀴 아래서』 『순간을 기록하다 for me』 『순간을 기록하다 for love』가 있다.






차례


한스 루돌프 보르하르트 | 평론
막스 빌 | 타이포그래피에 관하여
얀 치홀트 | 신념과 현실
요스트 호훌리 | 에필로그












원제: Max Bill Kontra Jan Tschichold (Der Typografiestreit Der Moderne)

한스 루돌프 보스하르트 지음

발행일: 2017년 8월 31일 

ISBN: 9788970599168

사양: 페이퍼백 · 140x210 · 208쪽































배송료 3,0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배송업체 및 기간
한진택배 (my page에서 주문번호 입력 시 조회 가능합니다.)
주문일(무통장 입금은 결제 완료일)로부터 2-5일 소요되며, 주말 및 공휴일은 배송기간에서 제외됩니다.
별책부록의 모든 상품은 소량으로 입고되므로, 1일 이내에 입금 확인이 되지 않으면 다음 주문 고객을 위해 주문이 취소됩니다.


교환 및 환불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Q&A게시판에 문의해주세요.
포장을 뜯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교환 및 환불 가능합니다.
(단, 제품의 하자에 의한 교환이 아닌 경우 왕복 배송비 구매자 부담)
* used 제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문의
T (070) 5103 - 0341
E byeolcheck@naver.com
온라인샵에 등록되어 있는 상품에 대한 문의는 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